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by 12기김우리기자 posted Oct 30, 2019 Views 86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모든 사회 조직에는 조직 특성에 맞는 윤리가 존재하며, 윤리란 조직으로서의 사회적 기능과 역할, 그리고 의무의 규범이다. 최근 연예계 비보가 알려지며 미디어들의 언론 윤리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었다. 고인과 유족들을 존중하지 않은 자극적인 미디어들에 언론인으로서의 기본적인 윤리 강령을 문제로 지적한 것이다. 아래는 ‘한국기자협회’와 ‘한국자살예방협회’가 공동 제정한 <자살 보도 윤리강령>과 <자살 보도 권고기준>의 일부분을 발췌한 것이다.


KakaoTalk_20191022_23214620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김우리기자]


<자살 보도 윤리강령>

.

.

6. 언론은 자살 사건의 보도 여부편집보도 방식과 보도 내용은 유일하게 저널리즘의 기본 원칙에 입각해서 결정하며흥미를 유발하거나 속보 및 특종 경쟁의 수단으로 자살 사건을 다루어서는 안 된다.

7. 언론은 자살 보도에서 자살자와 그 유족의 사생활이 침해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자살 보도 권고기준 3.0 - 5가지 원칙>

1. 기사 제목에 자살이나 자살을 의미하는 표현 대신 사망’, ‘숨지다’ 등의 표현을 사용합니다.

2. 구체적인 자살 방법도구장소동기 등을 보도하지 않습니다.

3. 자살과 관련된 사진이나 동영상은 모방 자살을 부추길 수 있으므로 유의해서 사용합니다.

4. 자살을 미화하거나 합리화하지 말고자살로 발생하는 부정적인 결과와 자살예방 정보를 제공합니다.

5. 자살 사건을 보도할 때에는 고인의 인격과 유가족의 사생활을 존중합니다.

 

 윤리강령과 권고기준에서 알 수 있듯 언론은 고인의 인격을 살아있는 사람처럼 존중하며 사망 보도를 해야 한다그러나 최근 보도된 유명인의 사망 보도들 중 일부는 구체적인 자살 방법과 자세한 경위를 묘사하고 비공개 빈소 위치까지 공개되었다이는 화제성을 높이기 위한 지나치게 자극적인 미디어로고인과 유족을 존중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았다특히나 유명인의 사망 보도는 막대한 파급력을 가지고 있기에 더 주의하여야 한다흔히 베르테르 효과라고 칭하는데, 1974년 미국의 사회학자 데이비드 필립스가 정의한 이 사회현상은 유명인 또는 평소 존경하거나 선망하던 인물이 자살할 경우그 인물과 자신을 동일시해서 자살을 시도하는 현상을 말한다유명인의 경우 그의 사망 소식이 언론에 반복적으로 쉽고자주 노출되기 때문에 자신이 그 인물과 비슷한 상황에 놓여있을 때 그 현상이 더욱 극심하게 나타난다고 한다.


 실제로 이번 사건 이후 각종 SNS에 자신의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일부 누리꾼들은 베르테르 효과를 우려해 자살 방지 핫라인 배포에 앞장서고 있다이러한 시점에서 언론은 사망 보도의 사회적인 책임을 비롯해 파급력을 인지하고 신중하고 분별력 있는 보도를 통해 그 역할을 해내어야 한다더는 고통받는 사람이 생겨나지 않도록 많은 이들에게 경각심이 촉구된다혹여 사망 보도를 접한 후 깊은 우울감손 떨림답답함 등의 고통에 힘겨워하는 이들이 있다면 아래의 각종 상담 기관들을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 핫라인(1393)

보건복지부 24시간 콜센터(129)

정신건강 위기상담전화(1577-0199)

한국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helpcall(1388)

한국자살예방협회(02-413-0892)

한마음 한 몸 자살예방센터(1599-3079)

중앙자살예방센터(02-2203-0053)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2기 김우리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2089
노동자들의 파업, 비난 아닌 연대의 시선으로 file 2020.01.23 박효빈 240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file 2020.01.22 김수현 137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file 2020.01.22 권민서 122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file 2020.01.20 전순영 261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1 file 2020.01.17 하늘 278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197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235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218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0.01.13 조연우 920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417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file 2020.01.02 전혜은 349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265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392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575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299
부정선거와 선거 불복...혼돈의 볼리비아 2019.12.26 신주한 360
Netflix가 시작한 OTT서비스,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file 2019.12.24 이지현 940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296
세계의 양대산맥, 미국-중국의 무역전쟁 file 2019.12.23 전순영 441
영국의 조기 총선 file 2019.12.23 홍래원 378
영국 총선, 보수당 승리... 존슨 총리의 향후 과제는? file 2019.12.20 김지민 952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1 file 2019.12.11 백지민 904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532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1324
국공립 어린이집의 확대 file 2019.11.29 임소원 774
SNS는 사람이다 file 2019.11.29 전혜은 918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file 2019.11.28 김두호 897
클라우드 기술, IT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file 2019.11.27 이선우 950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1105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800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1265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2151
올해만 7차례 지나간 것은 무엇인가 1 file 2019.11.15 김선우 887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1 file 2019.11.15 이지현 1175
과연 본인 돈으로는 본인 표만을 사면 안 되는 것일까? file 2019.11.14 조서윤 758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928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1682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1139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786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1632
오늘날의 신소재 2019.11.01 김이수현 927
미-중 무역전쟁의 시초 file 2019.10.31 김효정 836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967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2019.10.30 김우리 868
산사태와 폭우 피해를 줄여주는 사방댐 file 2019.10.28 윤혜림 955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948
난민 수용, 어디까지 가야 할까? 1 file 2019.10.22 전순영 1923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14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