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by 11기선혜인기자 posted Sep 02, 2019 Views 4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6cfae552c8693b120c550279d9fd972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선혜인기자]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가 격해지면서 문제가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별다른 충돌 없이 이어오던 '평화 시위'도 열흘 만에 종료되었으며, 화염병과 최루탄, 빈백건이 다시 등장했다.

홍콩 시위의 발단은 2019 2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만에서 한 홍콩인 남성이 같은 홍콩인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홍콩으로 도주하는 사건이 발
생했는데, 대만 당국이 홍콩에 살인범을 대만으로 인도 해달라 요청했다. 이 과정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송환법(도범조례)가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다. 송환 법은 홍콩인이 외국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홍콩에 도주했을 경우 해당 국가에서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송환하는 법을 말한다. 원래 송환법은 형사사건에 국한되어 사용되지만, 이 법이 시위를 불러온 이유는 법안이 만들어지면 송환 법을 체결하지 않은 나라에도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어 중국 정부가 홍콩의 반중 인사나 인권운동가들을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부당한 정치 탄압이 생길 수도 있다는 것이 홍콩 시위대의 입장이다.

현재 홍콩 시위는 6월부터 시작해 11주째 이어지고 있으며, 그 열기는 더욱 거세지고 있다. 여성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100만 명이 반대해도 강행하는 이유는 제멋대로인 자식을 엄마로서 내버려 둘 수 없기 때문(이다)"이라고 한 것에 6 14일 엄마 부대가 별도의 집회를 개최했고, 우리나라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중국어로 개사한 '우산 행진곡'이 불리기도 했다. 아빠들로 이루어진 '아빠 부대', 노인들로 이루어진 '흰머리 부대'까지 등장했고, 6 16일에는 홍콩 단일 집회 최대 참가자인 200만 명이었다.

지난 11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가한 여성 시위자가 경찰이 쏜 빈백건(주머니탄)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했다. 이에 따라 홍콩 시위대는 12일에 이어 13일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 포스트에 따르면 검은 옷을 입은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 출발장으로 왔고, 게이트를 봉쇄해 체크인 업무가 거의 중단된 사태에 이르게 되어 이날 현지 시각으로 오후 4 30분 이후 공항에서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의 운항이 취소되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모두가 지쳤다'라는 제목의 글을 발표하고 대화를 통해 출구를 모색할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홍콩 시위의 목적은 '송환법 시행 반대'이기 때문에 과연 어떻게 이 사태가 정리될 것인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기 선혜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136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newfile 2019.09.20 정예람 1231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file 2019.09.17 박고은 355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274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329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581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422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276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524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645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538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657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261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2239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274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291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778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714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894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776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871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398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816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531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414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767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1757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987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file 2019.07.31 김현지 697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396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file 2019.07.29 안광무 1255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1583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951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363
일본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 5 update 2019.07.19 양지훈 1569
국제우주정거장의 민영화 file 2019.07.15 이민재 1344
과연 우리가 사는 곳은 보안이 잘 지켜지고 있을까? file 2019.07.15 신여진 989
코시엘니 사태로 바라본 정당하지 않은 선수들의 태업 file 2019.07.15 이준영 1416
세금은 왜 내야 하는 걸까? file 2019.07.11 송수진 1013
미국 수능 SAT의 불편한 진실 file 2019.07.03 이민재 1531
모두의 은행, 블록체인 1 file 2019.07.02 봉하연 839
유기견들의 다양한 기다림 그리고 인내 file 2019.07.02 정수민 804
정규직과 비정규직에 대해서 file 2019.07.02 송수진 868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916
세종시 공공임대아파트 분양전환 갈등 2019.06.27 황수빈 1098
다음, 카카오톡에 이어 이제는 네이버까지... file 2019.06.26 이채린 797
전자파의 엄청난 영향 file 2019.06.25 오윤주 937
신생아 낙상사고 후 3년간 사실 은폐... 의료윤리는 어디로? 2019.06.24 한웅희 820
말 한마디 없이 광고의 의도를 전달한다고? 2019.06.24 김여진 5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