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by 11기유재훈기자 posted Aug 01, 2019 Views 106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청기 스마트폰 중독.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유재훈기자]


스마트폰의 보편적인 보급이 일어난 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났다. 또한, 현재 우리 사회에서 스마트폰은 없어서는 안 될 물건이다. 스마트폰의 보편적인 보급으로 인해 "스마트폰 중독"이라는 질병도 생겨났다. 스마트폰 중독이란 일상생활에 영향을 끼칠 정도로 스마트폰을 과다하게 사용하는 장애를 가리킨다. 스마트폰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과다하게 몰두하여,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정도로 되어 있는 상태를 나타낸다.


스마트폰 중독의 원인은 무엇일까? 소셜네트워크를 생성하고 타인들 간의 유대성과 소속감을 형성하며 SNS 채팅이나 게임을 통해 지루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이러한 원인으로 인해 스마트폰 중독은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신체적, 정신적, 대인관계에 막대한 부정적 영향을 끼친다. 많은 사례들 중 한 사례를 들자면, "스몸비족(Smart Phone Zombie)"이다. 화면을 들여다보느라 길거리에서 고개를 숙이고 걷는 사람을 넋 빠진 시체 걸음걸이에 빗대어 일컫는 말이다. ‘스마트폰(Smart Phone)’과 ‘좀비(Zombie)’를 합성하여 ‘스몸비(Smombie)’라고도 한다. 특히 화면에 눈길을 빼앗긴 탓에 자동차에 치이는 사고가 잦아 문제가 됐다.


예방법과 치료법은 무엇이 있을까? 사용 시간을 정해두고 사용한다. 본인 스스로 지켜지지 않는다면 중독 예방 앱의 도움을 받는 방법이 있다. 그리고 가족들과 함께 있는 시간에는 스마트폰을 한곳에 두어 사용을 하지 않고 가족들에게 관심을 갖는 방법도 있다. 소셜네트워크(SNS)로 타인의 사생활에 관심을 두는 것보다는 자신의 가족에게 한 마디라도 더 건네며 따뜻한 관심을 한 번 더 가져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 스마트쉼센터 1599-0075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1기 유재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1834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현재 상황과 대처방안은? 1 file 2019.10.11 정예람 4478
권리와 자유를 지키는 홍콩의 목소리 1 file 2019.09.30 김하민 965
올림픽인가 실험인가 2 2019.09.30 이지환 882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959
세계는 미투를 외친다 file 2019.09.30 김사랑 862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909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892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849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867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1501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903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7438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file 2019.09.17 박고은 2601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1284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1661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2918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1501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329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1965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2147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1634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1826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942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3780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964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952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1873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1736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1881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1633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1824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952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1887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1611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1063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2230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3159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2092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1 file 2019.07.31 김현지 1392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1020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file 2019.07.29 안광무 2945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2901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1807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779
일본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 5 2019.07.19 양지훈 2956
국제우주정거장의 민영화 file 2019.07.15 이민재 2150
과연 우리가 사는 곳은 보안이 잘 지켜지고 있을까? file 2019.07.15 신여진 1771
코시엘니 사태로 바라본 정당하지 않은 선수들의 태업 file 2019.07.15 이준영 24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