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북한의 연이은 도발

by 13기윤대호기자 posted Aug 26, 2019 Views 9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ë¶í 국기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윤대호기자]


북한이 지난 16일 또 하나의 발사체를 쏘아 올렸다. 북한이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달 25일부터 따지면 이번이 6번째이다. 북한이 계속해서 발사체를 쏘아 올리는 것은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대한 일종의 불만 표출 행위인 것으로 보인다. 한미 양국이 8월 5일부터 시작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초점을 맞춘 하반기 연합연습은 8월 20일 종료될 예정이다. 이번 연습은 병력과 장비를 실제로 기동하지는 않고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진행하는 지휘소 연습, CPX 형태로 진행된다. 하지만 북한은 이를 군사적 적대 행위로 보고 한미 훈련을 맹렬히 비난하고 있다.


북한 외무성은 한미 훈련을 강하게 규탄하며, 이는 조미공동성명과 판문점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위반이라는 점을 강조하였다. 그리고 싱가포르 북미 회담 이후 정상들이 합동군사연습 중지를 약속했는데도, 이런 공격 연습을 멈추지 않았다며 미국과 남한 당국이 이러한 행보를 계속 이어갈 시 북한 역시 국가 방위에 필수적인 수단들을 개발, 실험, 배치하겠다는 것을 밝혔다. 북한의 매체 조선중앙통신 역시 "미국이 남조선 당국과 침략적인 합동군사연습을 계속 강행하고 있다."라며 한미 훈련을 두고 "역사적인 6.12 북미공동성명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이며 공공연한 도전"이라고 평가하였다.


북한의 이러한 도발을 두고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상반되는 의견을 내놓았다. 여권은 "예년을 기준으로 분석하면 훈련에 대한 대응 개념으로 나오는 발사이다."라며 "북미 대화를 빨리하자는 신호 수준"이라고 한 반면, 야권은 "한미 연습은 핑계고, 진의는 미사일 능력을 강화하는 것"이라며 여야는 북한의 이번 도발에 대해 서로 다른 의견을 밝혔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1기 윤대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1400
권리와 자유를 지키는 홍콩의 목소리 1 file 2019.09.30 김하민 949
올림픽인가 실험인가 2 2019.09.30 이지환 854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937
세계는 미투를 외친다 file 2019.09.30 김사랑 850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896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871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836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845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1482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888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7410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file 2019.09.17 박고은 2582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1266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1645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2894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1480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306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1933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2110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1622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1799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920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3768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942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930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1853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1707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1863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1612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1799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936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1863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1588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1045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2189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3127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2074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1 file 2019.07.31 김현지 1370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1004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file 2019.07.29 안광무 2902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2866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1789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766
일본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 5 2019.07.19 양지훈 2908
국제우주정거장의 민영화 file 2019.07.15 이민재 2137
과연 우리가 사는 곳은 보안이 잘 지켜지고 있을까? file 2019.07.15 신여진 1749
코시엘니 사태로 바라본 정당하지 않은 선수들의 태업 file 2019.07.15 이준영 2444
세금은 왜 내야 하는 걸까? file 2019.07.11 송수진 18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