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by 11기엄태강기자 posted Aug 01, 2019 Views 67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한민국의 시민의식, 우리가 생각했을 땐 괜찮은가? 먼저 시민의식이란, '시민사회를 구성하고 있는 사람들의 생활 태도 또는 마음의 자세'이다. 길을 지나다 보면 화단에 무심코 버려진 쓰레기들이 종종 보일 것이다. 분리수거는커녕 이물질이 덩그러니 담겨있는 쓰레기들을 길가에 마구잡이로 버리는 경우도 있다. 우리나라의 시민의식의 실태를 볼 수 있는 것은 무단으로 버려진 쓰레기뿐만 있는 것이 아니다. 버스정류장, 공원, 공중화장실 등 공공장소에서의 흡연과 큰 소리로 전화 통화를 하거나 이어폰을 끼지 않고 동영상을 시청해 소란을 일으키는 행위, 신호등이 빨간불임에도 불구하고 도로를 건너는 무단횡단, 주차공간이 아닌 곳에서 주차하는 불법주차 등 주위를 둘러보면 흔히 일어나는 우리나라의 시민의식을 하락시키는 행위들이다. 또한 간접흡연 등 다른 사람들에게 해를 끼칠 수 있으며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 등 나 자신까지 해치는 행위이다.


쓰레기 사진2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엄태강기자]


그렇다면 우리들의 시민의식을 개선하기 위해서 어떡해야 하는가? 우선 개선 방안은 크게 개인적 차원과 국가적 차원으로 나뉜다. 개개인이 실천할 수 있는 개인적 차원으로는 자신이 지금 하는 행위가 과연 준법의식의 질을 하락시키는지 잠깐이라도 생각해보는 것이다. 길가에 쓰레기가 마구 버려져 있다고 해서 똑같이 쓰레기를 무단으로 투기하는 행위와 버스 내에서 큰소리로 통화하는 등 이러한 행위 역시 시민의식의 저조함을 보여주는 사례이다. 이러한 '나만 아니면 돼' 같은 지나친 사익 추구보단 우리가 사회 전체의 공동체로써 함께 해결해가는 공익의 시선으로 행동을 차근차근 바꿔나가는 것이다. 국가적 차원으로는 환경 의식에 대한 인식 수준과 준법의식 향상을 위한 교육과 신고의식의 활성화,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력을 높이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어야 한다.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하는 과정 중 하나인 시민의식 향상, 우리 모두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시민의식 향상을 위한 부적절한 행위는 지양하고 적절한 행위는 지향하도록 하며 자기 자신이 직접 실천할 수 있는 그러한 사회를 만들어야 할 때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1기 엄태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2584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전 세계 고기류 인플레 file 2019.10.11 유승연 111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현재 상황과 대처방안은? file 2019.10.11 정예람 1390
권리와 자유를 지키는 홍콩의 목소리 1 file 2019.09.30 김하민 258
올림픽인가 실험인가 2 2019.09.30 이지환 230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221
세계는 미투를 외친다 file 2019.09.30 김사랑 233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214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261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232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260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365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243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2950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file 2019.09.17 박고은 1097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596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658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1266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722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439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927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1004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814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972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395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2626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418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422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999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912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1118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946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1084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512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1027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679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520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1094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2097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1269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file 2019.07.31 김현지 848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486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file 2019.07.29 안광무 1679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1914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1156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459
일본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 5 2019.07.19 양지훈 1932
국제우주정거장의 민영화 file 2019.07.15 이민재 1542
과연 우리가 사는 곳은 보안이 잘 지켜지고 있을까? file 2019.07.15 신여진 115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