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by 13기우상효기자 posted Oct 24, 2019 Views 94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ec3e696914e8b894d28d50fc0b92730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우상효기자]


지난 19일 토요일 오후 1, 광화문에서 자유한국당의 주관으로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 보고 대회가 개최되었다. 국민의례에 이어 문화공연이 진행되는 가운데 애국시민들과 한국당원들이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웠다. 문화 공연 후에는 시민들과 한국당 지도부 요인들의 연설이 이어졌다.

 

탈북교수인 강명도 씨와 소상공인 이정은 씨, 자유한국당의 김진태 국회의원과 정용기 정책위의장, 나경원 원내대표, 황교안 당 대표의 순서로 단상에 올라 발언하였다. 연사들은 조국 사태와 소득주도성장론, 국가대표축구팀이 평양에서 겪은 수모, 정부여당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의욕 등을 문제 삼으며 정부여당을 강하게 비판하였다.

 

특히 황교안 대표는 "내게 불리한 수사를 검찰이 하면 '수사중단, 사건 갖고 와라' 할 수 있는 게 공수처법이에요. 검찰이 잘하고 있는데, 불안하니까, '가져와라.' 이거 법질서가 제대로 세워지겠습니까?"라며 공수처 설치에 대한 강한 반대 의사를 드러냈으며, 우리 국가대표축구팀이 평양에서 무관중, 무중계 경기를 진행한 것에 대해 "김정은, 북한 눈치 보느라고 제대로 할 말 못 하고 할 일 못 하는 이 정부 과연 믿어도 되겠습니까?"라며 정부의 친북성향에 대하여 강하게 비판하였고, 현 정부를 향한 강한 투지를 드러냈다. 광장에 모인 시민들은 이에 큰 함성으로 공감을 표했다.

 

황교안 대표의 연설이 끝난 후에는 청와대 인근 효자동 주민센터까지 행진하는 가두시위가 진행되었다. 행진을 마친 시민들은 나경원 원내대표와 황교안 당 대표의 마무리 연설이 끝난 오후 4시에 해산하여 각기 일상으로 돌아갔다.

 

642bd233aa234421874be1c72dc1645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우상효기자]


이날 집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인터뷰에서 "광장으로 나오게 된 이유 중 가장 큰 이유가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 대해 "지금 가장 큰 문제는 경제가 가장 큰 문제에요. 왜냐하면 우리나라가 지금 지난 정권 때만 해도 세계 11위 경제 대국이었거든요. 지금 이렇게 경제가 무너지면, 나 같이 50이 넘은 사람은 괜찮은데 젊은 사람들이 어떻게 먹고살 거야? 그렇죠? 그래서 좋은 나라를 물려주기 위해서 우리가 여기에 나온 거예요."라고 답하며 경제에 대해 큰 우려를 표했다. "앞으로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방향은 이 대한민국의 지도자나 리더 되는 사람이 정확하게 정도(正道)를 가고, 정확하게, 정직하게, 공정하게 나라를 이끌고 나아가야 하겠죠. 그게 제일 큰 것 같습니다."라고 답하며 청렴한 리더들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자유한국당이 주관하는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 보고 대회가 끝난 광화문에서는 우리공화당과 구국총연합 민병단의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는 집회가 이어졌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3기 우상효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3기김지민기자A 2019.11.04 07:49
    기사 잘 읽었습니다. 다만, 한 가지 말씀드리고 싶은 점은 기사의 객관성에 관해서 입니다. 집회에 참석하신 분들을 '애국시민'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렇다면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는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애국시민'이 아닌 것일까요? 기사의 단어 하나하나는 여론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요즘과 같이 정치권이 분열된 시기에는 객관성 있는 보다 중립적인 단어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댓글 남깁니다. 감사합니다.
  • ?
    13기우상효기자 2019.11.04 19:51

    댓글 고마워요. 충분히 가능한 지적이네요. 제가 우파라서 광장에 나오신 시민분들을 아주 멋지게 여기다보니 그쪽 입장에서 불쾌할 단어를 사용해버렸네요.
    그런데 일단 그분들이 매국하러 나오신 건 아니잖아요. 애국하러 나오셨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애국시민"이라는 단어의 사용 자체에 딱히 치명적인 문제는 없다고 봅니다. 기사승인팀도 그런 부분을 반영해서 통과시켜주신 것 같구요. 그리고 저는 좌파 집회 참여자들에 대해서 애국심이 없다고 말한 적도 없어요. 우파들을 보고 애국자라고 말했다고 좌파 진영은 애국심이 없는 진영이 된다고 보지는 말아주세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2089
노동자들의 파업, 비난 아닌 연대의 시선으로 file 2020.01.23 박효빈 240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file 2020.01.22 김수현 137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file 2020.01.22 권민서 122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file 2020.01.20 전순영 261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1 file 2020.01.17 하늘 278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197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235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218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0.01.13 조연우 920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417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file 2020.01.02 전혜은 349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265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392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575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299
부정선거와 선거 불복...혼돈의 볼리비아 2019.12.26 신주한 360
Netflix가 시작한 OTT서비스,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file 2019.12.24 이지현 940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296
세계의 양대산맥, 미국-중국의 무역전쟁 file 2019.12.23 전순영 441
영국의 조기 총선 file 2019.12.23 홍래원 378
영국 총선, 보수당 승리... 존슨 총리의 향후 과제는? file 2019.12.20 김지민 952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1 file 2019.12.11 백지민 904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532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1324
국공립 어린이집의 확대 file 2019.11.29 임소원 774
SNS는 사람이다 file 2019.11.29 전혜은 918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file 2019.11.28 김두호 897
클라우드 기술, IT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file 2019.11.27 이선우 950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1105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800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1265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2151
올해만 7차례 지나간 것은 무엇인가 1 file 2019.11.15 김선우 887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1 file 2019.11.15 이지현 1175
과연 본인 돈으로는 본인 표만을 사면 안 되는 것일까? file 2019.11.14 조서윤 758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928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1682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1139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786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1632
오늘날의 신소재 2019.11.01 김이수현 927
미-중 무역전쟁의 시초 file 2019.10.31 김효정 836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967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2019.10.30 김우리 867
산사태와 폭우 피해를 줄여주는 사방댐 file 2019.10.28 윤혜림 955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948
난민 수용, 어디까지 가야 할까? 1 file 2019.10.22 전순영 1923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14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