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by 12기정은재기자 posted Sep 25, 2019 Views 32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923_21574197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정은재기자]


OCN이 최근 유력 용의자가 밝혀진 '화성 연쇄살인 사건'을 다룬 영화 '살인의 추억'을 긴급 편성하여 비판을 받고 있다.


사상 최악의 장기 미제 사건으로 꼽히는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인 이춘재를 검거하였다는 소식을 2019년 9월 18일 채널A가 단독으로 보도했다. 이후 하루 뒤인 19일, CJ ENM의 영화 전문 채널인 OCN이 공식 트위터를 통해 원래 방송 예정이던 영화 '곡성'에서 화성 연쇄살인 사건을 바탕으로 제작한 영화 '살인의 추억'으로 목요일 방송 편성 변경되었음을 안내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OCN에 비판을 멈추지 않았다. 그들은 왜, 무슨 근거로 OCN의 편성 변경을 비판하는 것일까?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

한 누리꾼은 '유가족이 고통받고 있고, 실존하는 피해자가 있는 사건'이라며 '한낱 시청률을 위해 범죄자가 비로소 특정된 이 타이밍에 방영할 영화가 아니다.', '편성을 재고하여야 한다.'라는 멘션(OCN의 트윗에 답변하는 글)을 남겼다. 정슬아 한국여성민우회 미디어운동본부 사무국장 역시 PD저널과의 통화에서 "과거 <살인의 추억>을 비롯해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들이 해결에 실마리가 되거나 사회적으로 사건 해결의 필요성을 알리는 분위기 환기를 한 부분도 없지 않아 있다"면서도 "다만 용의자가 막 특정된 현시점에서 <살인의 추억>을 편성했다는 것은 고통받은 피해자들을 고려하지 않은 처사"라고 OCN의 편성 변경을 지적했다. 화제성과 시청률을 위해 실제 피해자가 있는 사건을 단순 상업적 용도로 사용하는 것은 도의적으로 맞지 않는다는 비판이다.


-'살인의 추억'의 제작 목적과 상반되는 방영 의도

영화 제작 당시 봉준호 감독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으로 영화를 제작한 것에 대해 "사람들이 모든 일을 너무 쉽게 잊어버리는 게 안타깝다", "제목의 '추억'이라는 단어 역시 범행의 미화가 아닌 '기억'하는 것이야말로 응징의 시작임을 강조하기 위해서'였다며 그의 영화가 장기 미제 사건을 잊지 말자는 의미를 담은 것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와 대비되게 상업적인 이득을 위한 용도로 영화 방영을 결정한 OCN의 행동에 누리꾼들이 분노한 것으로 보인다.


많은 누리꾼의 비판과 전문가들의 만류에도 불구, OCN은 결국 '살인의 추억' 방송을 강행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OCN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일부에서는 채널 불매 운동까지 벌이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2기 정은재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2기정예람기자 2019.10.04 10:32
    OCN이 조금 더 생각하고 행동했어야 하는데 전혀 그렇지 못했군요 다른 사람을 생각하는 습관 기르지 못한 참사라고 봅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3621
불매운동, 자주적 화합의 계기 될 수 있을까 1 file 2019.10.15 박문정 262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전 세계 고기류 인플레 file 2019.10.11 유승연 285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현재 상황과 대처방안은? file 2019.10.11 정예람 1610
권리와 자유를 지키는 홍콩의 목소리 1 file 2019.09.30 김하민 392
올림픽인가 실험인가 2 2019.09.30 이지환 319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326
세계는 미투를 외친다 file 2019.09.30 김사랑 326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340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347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309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326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451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292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3222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file 2019.09.17 박고은 1400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654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733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1403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768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511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994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1107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904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1055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459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2752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441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471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1044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971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1167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990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1144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536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1115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737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571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1145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2152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1312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file 2019.07.31 김현지 891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541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file 2019.07.29 안광무 1759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1984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1204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490
일본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 5 2019.07.19 양지훈 2017
국제우주정거장의 민영화 file 2019.07.15 이민재 15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