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by 9기김민서기자A posted Dec 27, 2018 Views 160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달 28일, 영화 '국가부도의 날'이 개봉했다. 김혜수, 유아인 등의 유명 배우들의 출연으로 여전히 인기를 유지하며 상영되고 있다. 1997년, 대한민국의 최고의 경제 호황을 기대하던 때에 경제 위기가 올 것이라는 소식이 들려온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비공개 대책팀을 꾸린다. 국가 부도를 막으려는 자와, 사익만을 바라보는 자들의 이야기가 전개된다.


IMG_20181225_121222[247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민서기자]


 IMF 외환위기는 이 영화의 주된 주제다. IMF는 '국제통화기금'으로, 세계무역 안정을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이다. 다양한 나라들이 IMF의 도움을 받아왔다. 또한 우리나라도 구제금융을 신청한 적이 있다.


 1997년, 대한민국에 경제위기가 찾아왔다. 빠른 경제 성장을 자랑하던 대한민국은 외환보유액이 점점 감소하고, 이에 위기감을 느낀 해외 투자자들이 빠르게 자신의 투자금을 회수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외환보유액은 줄어들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들은 차례로 부도를 신청하게 되고, 점점 상황은 악화되어갔다. 결국 정부는 우리만의 힘으로는 극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한다. 협상 과정이 지나고 대한민국은 IMF로부터 구제금융 195억 달러를 받아 간신히 국가 부도의 위기에서 벗어나게 되었다. 정부는 여러 가지 정책을 실행하였고, 국민들은 금 모으기 운동, 국산품 쓰기 운동 등의 활동을 실천하여 마침내 2001년, 구제금융 차입금을 상환하였다.


 "국민들을 상대로 사기 치고 있는 겁니다." 이 문장은 영화에 나오는 대사이다. 이를 보고 영화 속에서 한 가지 더 주목할 점은 정부가 국민들에게 국가 경제 위기 상황을 알리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 영화는 실화에 허구적 요소를 섞은 이야기다. 하지만 이 상황이 실제라면 이것은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하는 행위임이 분명하다. 매체를 통해 사건을 전달하여 여론을 형성하는 언론은 국민의 알권리를 일정 부분 보장한다. 이 영화는 언론의 중요성을 한 번 더 일깨워준다.


 '국가부도의 날'을 보며 청소년들이 대한민국 IMF 경제위기 상황에 대한 지식을 쌓는 것은 어떨까. 또한 언론의 기능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살펴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김민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9기김수현기자 2019.01.10 01:34
    저도 영화를 봤는데 저런 깊은 생각은 못했어요 잘 읽고 갑니다
  • ?
    9기장민주기자 2019.01.15 22:38
    저도 이 영화 보면서 여운이 오랫동안 남았었어요!
    영화 보면서 부분 부분 이해가 안됐는데 덕분에 다시 되새겨지네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9기장민주기자 2019.01.15 22:38
    저도 이 영화 보면서 여운이 오랫동안 남았었어요!
    영화 보면서 부분 부분 이해가 안됐는데 덕분에 다시 되새겨지네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488
UAE 홈 팬들의 물병 투척, 당당하지 못한 행동 file 2019.01.31 박상은 742
우주의 탄생, 작은 점이 폭발하다 1 file 2019.01.31 김가영 835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2396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1145
최악의 폭염,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 1 file 2019.01.29 김사랑 647
몰카 범죄...하루빨리 해결책 내놓아야 file 2019.01.28 김예원 968
설 연휴를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홍역 예방법 file 2019.01.28 김태은 1418
고 김용균, 비정규직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다 file 2019.01.28 최경서 592
‘박항서 효과’로 인한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 1 file 2019.01.28 이유성 1935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1701
지구 온난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1.24 신지수 872
증가하는 노인 복지 정책 예산.. 효과는? file 2019.01.23 허재영 735
청소년 아르바이트, 보호 vs 인정 2 file 2019.01.22 박서현 2843
일본군 '위안부' 문제-현세대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 2 file 2019.01.21 황민주 939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1014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943
광명고등학교 학생 10명 중 7명, "소년법 개정 필요하다" 2 file 2019.01.14 류주희 1262
언론으로 인한 성범죄 2차 피해, 언론은 성범죄를 어떻게 보도해야 하는가? 8 file 2019.01.11 하영은 2168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1014
미·중 무역협상은 무역전쟁의 피날레를 결정짓는 결정타가 될 수 있을까 2 file 2019.01.11 한신원 1781
노화? 제대로 알고 방지하자! 1 2019.01.08 이지은 2262
문 대통령이 밝힌 기해년의 목표는 무엇인가 file 2019.01.08 권나영 654
백악관에서 출입금지시킨 CNN기자 백악관 귀환 file 2019.01.07 강신재 755
명성이 떨어져 가는 블랙 프라이데이, 그 뒤에 사이버 먼데이? file 2019.01.07 이우진 722
음주운전과 윤창호법 1 file 2019.01.07 조아현 799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1642
플레디스 유튜브 계정 통합. 팬들의 의견은? file 2019.01.03 김민서 1527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file 2019.01.03 박현빈 867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1 2019.01.02 권오현 957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2340
사라져가는 교복의 의미 4 file 2018.12.27 정지혜 1996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1605
기억해야 할 소녀들 file 2018.12.26 강이슬 726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2018.12.26 김민우 692
보이지 않는 임산부 1 file 2018.12.26 황규현 750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file 2018.12.26 김어진 749
세상에 진실을 알리는 우리의 목소리: 1365차 수요시위 2018.12.26 하예원 797
보이저 2호, 태양권 계면 벗어나다 file 2018.12.24 김태은 897
국민의 청원이 가진 양면성 file 2018.12.24 박예림 763
미래 배달사업의 선두자; 드론 file 2018.12.24 손오재 965
난민 수용, 과연 우리에게 도움이 될까? 1 2018.12.21 이호찬 1397
데이트 폭력은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가? 1 2018.12.19 이유경 855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1621
우리가 쓰는 하나의 색안경, '빈곤 포르노' 1 file 2018.12.17 이지우 2057
고용없는 경제가 될 것인가 1 file 2018.12.17 박정언 657
말로만 '소방 안전 확인', 아직도 문제 개선 의지 없어 2018.12.11 노영석 728
마크롱 정부에 반발한 '노란 조끼 운동' 시위 file 2018.12.10 정혜연 1232
선진국으로부터 독립하겠다! 대한민국을 우주 강국으로 4 file 2018.12.10 백광렬 15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