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by 8기권오현기자 posted Jan 02, 2019 Views 6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예멘에서는 내전으로 인해 2017년까지 28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올해 4월 이후의 예멘 난민 신청자 중 최종 2명이 인정되었고, 412명은 인도적 체류 허가를 받았으며 단순 불인정 56, 직권 종료 14명으로 결정되었다. 인도적 체류자란 난민에는 해당되지 않지만 자신의 국가로 돌아가면 고문 등의 비인도적인 처우나 처벌, 또는 그 밖의 상황으로 인하여 생명이나 신체의 자유 등을 현저히 침해당할 수 있다고 인정할 만한 합리적인 근거가 있는 사람으로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체류 허가를 받은 외국인이다. 따라서 이들의 삶이 완전히 보장된 것도 아니다. 심지어 우리나라에 신청한 난민 수는 적으며, 현재의 난민 이외에도 더 늘어나고 있다. 이런 심각한 상황을 직면하고 있는 우리나라는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할까?


우리나라는 북한과 휴전관계이지만, 경제적이거나 정치적으로 예멘보다는 안전한 상태이다. 우리나라 국민들은 먹고살기 바쁘다며 다짜고짜 난민 수용 반대를 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우리는 지금까지 다른 나라로부터 도움을 받아오며 성장하였다. 이처럼 우리도 인도주의적인 관점에서 예멘 사람들을 바라보아야 할 것이다. 난민 수용을 통해 국가적으로 우리나라의 지위와 신뢰성이 향상될 수 있으며 노동력이 늘어나 경제적으로도 발전할 수 있다.  하지만 지금 당장에 절실한 사람은 예멘 난민이다. 갈 곳 없이 생명을 위협받고 있는 사람들이다. 절대 그들의 인권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적어도 그들의 사연과 난민 신청한 이유는 들어주어야 하는 것은 아닐까 싶다.

 

그들의 실태를 알고 난 후에는 인식이 바뀔지도 모른다. 예멘 사람들의 70%가 민간인이며 그들은 무방비 상태로 전쟁에 놓여있다. 언제 날아올지 모르는 총알을 두려워하며 떨고 있다. 그런 사람들 중 살고자 하는 의지를 가지고 외국으로 도망치는 사람이 약 28만 명이라고 한다. 24년간 한국에 난민 신청한 예멘인은 불과 천 명밖에 되지 않는다. 그런데 우리는 난민 인정 비율이 전 세계의 1%조차 안 된다. 그런데도 우리는 굳이 반대만 해야 되는 것일까? 정부에서 내놓는 효율적이고 정확한 심사 제도를 통해 난민을 받아들이면 된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난민 수용을 찬성하는 여론도 지금 당장 수용하자는 뜻이 아니다. 정부는 현재 인도적 체류라는 간단한 테스트를 시행하고 있는 것이다. 그를 통해 난민들의 행동을 파악하고 정식으로 수용 가능한지를 판단할 수 있게 된다. 이처럼 우리나라 사람들의 안전을 우선으로 하기 위해 기다리는 것은 당연하다.

 

난민들은 도움을 필요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저출산, 고령화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그로 인해 젊은 층의 수가 줄어들고 있으며 노동력이 부족하여 경제력 유지가 힘들어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 노동력을 난민들이 채울 수 있을 것이며 난민들의 능력을 필요로 하는 일자리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실업자가 다수인 지금 무슨 난민을 수용하나'라는 비판을 받을 수도 있지만, 현재 우리나라 모두가 좋은 일자리만을 찾고 있다. 그렇다고 난민을 힘든 일자리로 보내자는 것은 아니다. 그들이 사회에 노동력을 최대로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f.png  

[이미지 제공=시사저널,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예를 들어보자면, 말레이시아에서도 예멘 난민을 수용하고 있다. 외국인 근로자를 많이 고용하여 세금을 걷어 보다 더 많고 좋은 복지를 형성한다고 한다. 우리나라도 가능한 부분이다. 인구수 불균형뿐 아니라, 복지, 경제, 발전 등 여러 분야에서 도움이 될 것이다. 우리나라가 초고령화 사회인 일본으로 넘어가 능력을 펼치듯이 난민을 수용하여 서로 이득을 볼 수 있다. 


이렇게 효율적이고 이득이 되는 난민 수용은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말하자면, 먼저 강력한 신원 검증이 필요하다. 무조건 그래야 할뿐더러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신뢰성을 주고 지지를 얻기 위함이기도 하다. 난민 제도를 악용하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으므로, 난민 정책에 대한 조건을 어길시 사회 시스템 사용을 제재하거나 강제 추방과 같은 여러 방법이 존재한다. 심사 기간이 오래 걸릴 수도 있지만, 철저하게 진행하기 위해서는 받아드려야 하는 부분이다. 인도적 체류 허가를 통해 인정된 난민에게는 우리나라 법질서와 사회통합 교육을 의무화하고 멘토링 시스템을 통해 정착 지원과 관리를 하면 된다.

  

결과적으로 우리는 난민을 도울 수 있다. 정책이나 제도는 물론 국민들의 의견을 적극 받아들여 만들고 시행해야 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나라 국민들의 인식 변화가 우선인 것 같다. 자신이 위험해질 수 있다고, 외국의 일부 사례만 보고 함부로 판단하고, 심증으로만 그들을 절대 비하해서는 안 된다. 앞서 말했듯이 그들에 대한 정보를 얻어 여러 방면에서 판단하여 조금은 긍정적으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난민들도 우리와 같은 사람이자 인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권오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9기장민주기자 2019.01.15 22:52
    학교같은 큰 시설이 좀 더 관심을 가지고 교육과 프로그램들을 만든다면 영향력이 큰만큼 청소년들이 스스로 질문을 던져보고 토론하고 의견도 나누어 이런 사회문데에 관심을 가졌으면하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6651
플레디스 유튜브 계정 통합. 팬들의 의견은? file 2019.01.03 김민서 1109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file 2019.01.03 박현빈 577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1 2019.01.02 권오현 621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1874
사라져가는 교복의 의미 4 file 2018.12.27 정지혜 1360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1112
기억해야 할 소녀들 file 2018.12.26 강이슬 505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2018.12.26 김민우 450
보이지 않는 임산부 1 file 2018.12.26 황규현 507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file 2018.12.26 김어진 505
세상에 진실을 알리는 우리의 목소리: 1365차 수요시위 2018.12.26 하예원 487
보이저 2호, 태양권 계면 벗어나다 file 2018.12.24 김태은 573
국민의 청원이 가진 양면성 file 2018.12.24 박예림 500
미래 배달사업의 선두자; 드론 file 2018.12.24 손오재 624
난민 수용, 과연 우리에게 도움이 될까? 1 2018.12.21 이호찬 913
데이트 폭력은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가? 1 2018.12.19 이유경 529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1150
우리가 쓰는 하나의 색안경, '빈곤 포르노' 1 file 2018.12.17 이지우 1536
고용없는 경제가 될 것인가 1 file 2018.12.17 박정언 495
말로만 '소방 안전 확인', 아직도 문제 개선 의지 없어 2018.12.11 노영석 519
마크롱 정부에 반발한 '노란 조끼 운동' 시위 file 2018.12.10 정혜연 937
선진국으로부터 독립하겠다! 대한민국을 우주 강국으로 4 file 2018.12.10 백광렬 1217
여자아이들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를 지켜주세요 2 file 2018.12.06 강민정 899
또 다른 재난, 미세먼지 file 2018.11.30 서민석 593
페트병을 색으로만 기억해야 할까? file 2018.11.29 박서정 676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적발 file 2018.11.29 김도영 589
페미니즘. 이제는 가벼운 문제가 아닙니다. 2 file 2018.11.28 백종욱 1156
문 대통령 경제사회노동위원회를 만나다 file 2018.11.28 이진우 532
세종시이전과 '세종시 빨대효과' 1 file 2018.11.27 강동열 643
태영호 - 3층 서기실의 암호 1 file 2018.11.27 홍도현 662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927
‘Crazy Rich Asians’에 대한 논란을 중심으로 예술의 도덕적 의무를 살펴보다 1 file 2018.11.26 이혜림 656
이주노동자에 대한 청소년 인식 개선 시급 file 2018.11.26 여인열 1595
줄지않는 아동학대...강력한 처벌 필요 file 2018.11.23 김예원 726
경제학이多 - 경제학의 흐름 2 file 2018.11.23 김민우 822
'학원 집 학원 집...' 초등학생들의 이야기 file 2018.11.22 박서현 784
의료 서비스의 특징이자 맹점, 공급자 유인 수요 file 2018.11.22 허재영 831
방탄소년단의 일본 무대 취소사건, 그 이유는? file 2018.11.22 조윤빈 1078
거대정당 독식하는 선거제도 개혁해야... file 2018.11.22 박상준 578
통일을 하면 경제가 좋아질까...? file 2018.11.21 강민성 628
국제사회의 흐름에 발맞춘 한국의 '스마트시티' file 2018.11.20 함혜원 532
격화되는 G2 무역전쟁, 그 위기 속 해결방안은... file 2018.11.20 이유성 1300
'강아지 하늘샷',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이다 3 file 2018.11.19 신미솔 1407
Review 2008,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란? file 2018.11.19 이호찬 792
위디스크 양진호 회장, 갑질의 선을 넘었다 file 2018.11.19 박예림 781
"비타민씨! 남북 공동 번영을 부탁해" 2018.11.16 유하은 942
카슈끄지 사건의 후폭풍 file 2018.11.14 조제원 702
갈수록 심해지는 청년층 근로빈곤율 2018.11.12 전고은 7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