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by 8기김어진기자 posted Dec 26, 2018 Views 109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f3bea52f68b1276625ba4ba9b0e04ab5.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김어진기자]


  최근 들어 사회적 약자들의 권리를 찾으려는 인권운동이 늘고, 이에 따라 인권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이는 긍정적인 현상임은 틀림없다. 그렇다면 사회적 약자의 권리를 되찾기 위한 운동은 그 당사자인 사회적 약자만이 참여할 수 있는 것일까?


  흑인 인권운동가이자 종교 지도자였던 말콤 엑스는 한 백인 여성이 '저와 같은 백인이 당신의 활동을 돕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요?'라고 묻자 'Nothing.', '없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이렇게 말콤처럼 어떤 사회운동가들은 당사자의 권리를 찾는 일에 상대적으로 강자의 위치에 있는 사람이 개입하거나 주도하여 운동을 펼쳐나가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는, 원점으로 돌아가는 일이라고 이야기한다. 즉, 당사자가 직접 얻어내지 못한 권리는 진정한 권리가 아니라는 뜻이다. 그러나 또 다른 편에서는 연대야말로 인권운동을 비롯한 모든 사회운동의 핵심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여기서 말하는 연대는 약자끼리의 통합과 공감을 넘어선 사회 전체의 통합과 공감을 뜻한다. 연대를 통해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가 더욱 커질 수 있고, 결국에는 모두 힘을 합쳐 사회문제와 구조를 바꿀 수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연대의 중요성과 당사자의 힘으로 얻어낸 권리의 가치 간의 딜레마는 쉽게 해소될 수 없는 문제임은 틀림없다. 이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페미니즘 운동에서도 쉽게 사례를 엿볼 수 있다. 일부 운동가들은 남성의 연대와 참여를 통한 여성의 인권 신장은 의미 없는 일이며, 남성은 현재 진행되는 그 어떠한 페미니즘 운동에 개입할 자격이 없다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그와 반대로 사회적으로 강자의 위치에 놓인 남성들의 깨어있는 의식과 능동적인 인권 운동 참여가 더욱 여성 인권 신장을 촉진시킬 것이라고 보고 운동을 진행하는 경우도 다수 있어 이 두 운동권 간의 갈등도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답이 없는 딜레마 속에서 우리는 각자, 혹은 함께 수많은 고민을 거듭하고 직접 행동하여 결과적으로 다양한 사회의 문제들을 해결하고 구조적 폭력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능동적으로 찾아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김어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322
최악의 폭염,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 1 file 2019.01.29 김사랑 914
몰카 범죄...하루빨리 해결책 내놓아야 file 2019.01.28 김예원 1305
설 연휴를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홍역 예방법 file 2019.01.28 김태은 1723
고 김용균, 비정규직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다 file 2019.01.28 최경서 830
‘박항서 효과’로 인한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 1 file 2019.01.28 이유성 2545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2280
지구 온난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1.24 신지수 1381
증가하는 노인 복지 정책 예산.. 효과는? file 2019.01.23 허재영 1103
청소년 아르바이트, 보호 vs 인정 2 file 2019.01.22 박서현 3443
일본군 '위안부' 문제-현세대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 2 file 2019.01.21 황민주 1316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1929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1189
광명고등학교 학생 10명 중 7명, "소년법 개정 필요하다" 2 file 2019.01.14 류주희 1795
언론으로 인한 성범죄 2차 피해, 언론은 성범죄를 어떻게 보도해야 하는가? 8 file 2019.01.11 하영은 2840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1299
미·중 무역협상은 무역전쟁의 피날레를 결정짓는 결정타가 될 수 있을까 2 file 2019.01.11 한신원 2090
노화? 제대로 알고 방지하자! 1 2019.01.08 이지은 2615
문 대통령이 밝힌 기해년의 목표는 무엇인가 file 2019.01.08 권나영 825
백악관에서 출입금지시킨 CNN기자 백악관 귀환 file 2019.01.07 강신재 1019
명성이 떨어져 가는 블랙 프라이데이, 그 뒤에 사이버 먼데이? file 2019.01.07 이우진 996
음주운전과 윤창호법 1 file 2019.01.07 조아현 1113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2171
플레디스 유튜브 계정 통합. 팬들의 의견은? file 2019.01.03 김민서 1928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file 2019.01.03 박현빈 1174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1 2019.01.02 권오현 1371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2738
사라져가는 교복의 의미 4 file 2018.12.27 정지혜 2829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1956
기억해야 할 소녀들 file 2018.12.26 강이슬 985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2018.12.26 김민우 936
보이지 않는 임산부 1 file 2018.12.26 황규현 1009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file 2018.12.26 김어진 1091
세상에 진실을 알리는 우리의 목소리: 1365차 수요시위 2018.12.26 하예원 1166
보이저 2호, 태양권 계면 벗어나다 file 2018.12.24 김태은 1245
국민의 청원이 가진 양면성 file 2018.12.24 박예림 1104
미래 배달사업의 선두자; 드론 file 2018.12.24 손오재 1219
난민 수용, 과연 우리에게 도움이 될까? 1 2018.12.21 이호찬 1967
데이트 폭력은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가? 1 2018.12.19 이유경 1198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2040
우리가 쓰는 하나의 색안경, '빈곤 포르노' 1 file 2018.12.17 이지우 2721
고용없는 경제가 될 것인가 1 file 2018.12.17 박정언 868
말로만 '소방 안전 확인', 아직도 문제 개선 의지 없어 2018.12.11 노영석 992
마크롱 정부에 반발한 '노란 조끼 운동' 시위 file 2018.12.10 정혜연 1591
선진국으로부터 독립하겠다! 대한민국을 우주 강국으로 4 file 2018.12.10 백광렬 1853
여자아이들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를 지켜주세요 2 file 2018.12.06 강민정 1580
또 다른 재난, 미세먼지 file 2018.11.30 서민석 1036
페트병을 색으로만 기억해야 할까? file 2018.11.29 박서정 1223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적발 file 2018.11.29 김도영 10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