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by 7기이승원기자 posted May 09, 2018 Views 168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공범이 무기징역에서 13년 형을 선고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때는 작년 3월 말,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공원에서 초등학교 2학년 아이를 유인해 자신의 집에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하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범행을 주도하였던 김 양과 사건을 지휘하고 아이의 시신 일부를 건네받은 박 양은 체포되었으며, 재판에 넘겨지게 되었다.


당시 1심에서 범행 당시 만 18세 미만이었던 주범 김 양에게 징역 20년을, 만 18세였던 공범 박 양에 대해서는 공모를 인정해 무기징역을 선고한 바 있다.


결과.PNG[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이승원기자]



그런데 지난달 30일 서울고법 형사7부(부장판사 김대웅)는 김 양(18)에게는 징역 20년을 그대로 선고하였지만, 공범인 박 양에게는 1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 양이 자폐성 장애인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았고,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다는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형량이 무겁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사람의 생명을 계획적으로 빼앗는 것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되지 않는다. 1심 형량은 결코 무겁다고 볼 수 없다."면서 인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박 양에 대해서는 달랐다. 재판부는 “김 양이 살인행위를 한다는 걸 미필적으로나마 인식하고 있던 것으로 보여 살인 방조는 인정된다. 하지만 살인 공동정범 혐의는 인정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재판부는 “범행 전날 밤부터 당일 새벽까지 범행을 구체적으로 논의한 증거도 없다. 1심은 피고인들이 공모했다고 봤지만 항소심은 김 양의 단독 범행으로 인정한다.”고 설명했다.


항소심 재판장에 출석하지 않은 피해자 어머니 A 씨는 “실행을 해야만 범인인 건 아니지 않냐. 박 양이 원했던 것 때문에 이 사건이 일어났다고 생각한다. 처음부터 손가락이 예쁜 것을 원했으니까.”라고 말하며 이번 판결에 대하여 허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항소심 판결을 무효로 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에서는 “하루하루가 지옥일 텐데 서민이라는 이유로 2심에서 말도 안 되는 감형을 지켜만 봐야 하는 그 기분 어떠했을까?”라며 항소심에 대하여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한편, 김 양은 이번 판결에 불복하여 지난 1일 변호인을 통해 상고장을 냈고, 검찰 역시 지난 3일 항소심의 ‘살인방조죄’ 판단 등에 문제를 제기하며 상고하였다. 박 양 역시 지난 4일 상고장을 낸 것으로 밝혀졌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7기 이승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6707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1438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1863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1799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2290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1226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3941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6530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1900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1560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1681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1309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835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1617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2545
상암동 장례식장 건립, 주민들 반대 운동 확산 1 2018.05.03 도예준 2009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1832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1803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1681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1760
남북정상, 한반도 평화시대 선언.."올해 종전선언·평화협정 전환 추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2475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와 번영" 두 정상 손 맞잡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3094
미세먼지 이렇게 대처하자! 1 file 2018.04.27 서효정 1609
술을 판 판매자는 유죄, 술을 산 청소년은 무죄? 1 file 2018.04.27 곽태훈 2002
심판들의 치솟는 권위,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선수들. file 2018.04.26 김동현 1592
평생 잊혀지지 않는 상처 file 2018.04.26 손어진 1588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1614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2018.04.23 노영석 1855
노로 바이러스, 너의 정체가 궁금하다! file 2018.04.23 박기상 1429
그날의 기억 잊혀도 되는 걸까? 5 file 2018.04.20 강동준 1919
계속되는 'ME TOO' 운동, 이대로 괜찮을까? 1 2018.04.20 윤예진 2045
의정부시에서 열린 세월호 4주기 추모제 file 2018.04.20 홍민기 1773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선고, 징역 24년·벌금 180억 원 file 2018.04.19 허나영 1480
생활 속에 파고든 알코올 중독,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2018.04.18 정하현 1356
논란 속의 '페미니즘' 1 2018.04.18 이가영 2437
세월호 4주기, 청소년과 교사 함께한 도보 행진 file 2018.04.17 이형섭 1550
오늘날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미투 운동의 시작점은? 2018.04.16 최시원 1495
독도를 향한 그들만의 외침 file 2018.04.16 최운비 1854
“남자가 그럴 수 있지”, 피해자 가슴에 비수 꽂는 한마디 file 2018.04.16 김고은 1689
아직 해결하지 못한 숙제, 소년법 2 2018.04.16 성채영 1955
"가히 무술옥사(戊戌獄事)", 이명박 4대 혐의 반박 2018.04.12 김예준 1401
페이스북 이용한 '개인정보 불법 유통' 근절 필요 file 2018.04.11 신진우 1288
패류독소의 확산, 어민·소비자 모두 “빨간불” file 2018.04.10 이예은 2148
4.3 민중의 아픔 속으로 1 file 2018.04.06 오수환 1872
총기 규제에 대한 미국 내의 두 반응 file 2018.04.05 전병규 2005
갑작스러운 북중 정상회담, 왜? file 2018.04.05 박현규 1580
OECD 국가 중 만 18세에게 선거권을 주지 않는 나라는 우리나라 뿐 2 file 2018.04.05 김선웅 5511
'회복되는 남북관계'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 2018.04.04 마준서 1531
미투운동의 딜레마 file 2018.04.04 정유민 19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7 Next
/ 3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