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시사포커스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by 6기권오현기자 posted May 21, 2018 Views 57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년 4월 27일 전 세계적으로 중요한 일이 있었다. 제3차 남북정상회담.

북측에서 대한민국에 처음으로 방문한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의견들은 수없이 많았다. 북한이 경제적으로 어렵거나 내부의 분열로 인해 착한 이미지로 도움을 얻기 위한 수단일 뿐이다라는 의견과 반드시 이뤄져야 할 통일을 위한 첫 단계이다라는 의견 등 남북정상회담은 이면성을 가지고 있다.


[이미지 제공=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저작권자로부터 사용 허락을 받음]


남북정상회담 중 3대 의제가 가장 핵심이었다. 비핵화,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

이 3대 의제를 중점으로 양측은 4.27 판문점 공동선언문을 발표하였다.


1. 당국 간 협의 및 협력을 위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에 설치
2. 8.15 이산가족 상봉 문제 협의·해결
3. 경의선 철도 및 도로 연결
4. 일체의 적대행위 금지,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로 전환
5.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고 어로 활동 보장
6. 올해 종전 선언 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
7.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


[이미지 제공=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저작권자로부터 사용 허락을 받음]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가 성립되었다. 그리고 앞으로는 정권 교체로 협력하고 더 나아가 평화 통일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문화, 경제적으로는 경의선이 활성화되면 유라시아로 진출할 수 있고, 북에 매장된 석유를 확보하여 우리나라의 IT기술을 투입한다면 그 어느 나라보다 더 강한 선진국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 논의할 남북고위급 회담, 금주 내 개최될 듯

[이미지 제공=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그러나 통일은 한 번의 결정만으로 이뤄지지는 않는다. 심지어 섣부른 결정은 화를 부르기도 한다. 그러므로 양 국가는 서로를 아직까지는 견제하며 종전을 통해 점진적으로 발전해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남북정상회담뿐만 아니라 앞으로 할 예정인 남북 적십자 회담, 고위급 회담, 장성급 군사 회담과 가장 중요한 북미정상회담을 유심히 지켜보고 우리나라는 신중한 태도로 명확한 결정을 해야 한다. 그를 위해서는 우리 청소년들이 관심을 많이 가지고 전 세계를 평화적으로 이끌어 나가길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권오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575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1075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1417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397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2093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1612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700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550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544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479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685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730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1016
상암동 장례식장 건립, 주민들 반대 운동 확산 1 2018.05.03 도예준 739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807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557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711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571
남북정상, 한반도 평화시대 선언.."올해 종전선언·평화협정 전환 추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1019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와 번영" 두 정상 손 맞잡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1894
미세먼지 이렇게 대처하자! 1 file 2018.04.27 서효정 690
술을 판 판매자는 유죄, 술을 산 청소년은 무죄? 1 file 2018.04.27 곽태훈 646
심판들의 치솟는 권위,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선수들. file 2018.04.26 김동현 798
평생 잊혀지지 않는 상처 file 2018.04.26 손어진 661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632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2018.04.23 노영석 763
노로 바이러스, 너의 정체가 궁금하다! file 2018.04.23 박기상 569
그날의 기억 잊혀도 되는 걸까? 5 file 2018.04.20 강동준 852
계속되는 'ME TOO' 운동, 이대로 괜찮을까? 1 2018.04.20 윤예진 800
의정부시에서 열린 세월호 4주기 추모제 file 2018.04.20 홍민기 522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선고, 징역 24년·벌금 180억 원 file 2018.04.19 허나영 569
생활 속에 파고든 알코올 중독,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2018.04.18 정하현 590
논란 속의 '페미니즘' 1 2018.04.18 이가영 1001
세월호 4주기, 청소년과 교사 함께한 도보 행진 file 2018.04.17 이형섭 582
오늘날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미투 운동의 시작점은? 2018.04.16 최시원 553
독도를 향한 그들만의 외침 file 2018.04.16 최운비 640
“남자가 그럴 수 있지”, 피해자 가슴에 비수 꽂는 한마디 file 2018.04.16 김고은 508
아직 해결하지 못한 숙제, 소년법 2 2018.04.16 성채영 882
"가히 무술옥사(戊戌獄事)", 이명박 4대 혐의 반박 2018.04.12 김예준 488
페이스북 이용한 '개인정보 불법 유통' 근절 필요 file 2018.04.11 신진우 502
패류독소의 확산, 어민·소비자 모두 “빨간불” file 2018.04.10 이예은 744
4.3 민중의 아픔 속으로 1 file 2018.04.06 오수환 756
총기 규제에 대한 미국 내의 두 반응 file 2018.04.05 전병규 773
갑작스러운 북중 정상회담, 왜? file 2018.04.05 박현규 591
OECD 국가 중 만 18세에게 선거권을 주지 않는 나라는 우리나라 뿐 2 file 2018.04.05 김선웅 2998
'회복되는 남북관계'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 2018.04.04 마준서 701
미투운동의 딜레마 file 2018.04.04 정유민 918
무너지는 교사의 인권 2 file 2018.04.02 신화정 6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