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시사포커스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by 6기구희운기자 posted May 11, 2018 Views 53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프랑스의 유명 브랜드인 발랜시아가가 중국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프랑스의 유명 백화점인 쁘렝땅(PPR) 백화점 내의 발렌시아가 매장에서 지난 4 25일 중국인 고객을 상대로 한 폭력사건이 발생한 것이 그 원인이다. 네티즌의 증언에 의하면 그 당시 발렌시아가 매장에는 당일 신상 발매에 맞춰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 있었는데, 한 중년의 중국인 여성이 구매를 위해 줄을 서던 중 다른 외국인의 새치기를 목격하고 저지하려 했다. 그러나 그 외국인 고객이 도리어 중국인 고객을 세차게 밀치면서 중국인 고객의 아들과 언쟁이 붙었다. 이때, 중국인 고객은 외국인 고객 무리에 의해 폭행을 당하고, 결국 새치기한 외국인 고객이 신발을 구매했으며 중국인 고객은 매장에서 쫓겨났다고 한다. 쁘렝땅 백화점과 발렌시아가는 중국인을 무시하고 모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건 발생 이틀 후인 26 PPR그룹과 발렌시아가는 이 사건에 대해 공식 웨이보(중국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계정에 사과의 성명을 냈다. 제보자는 사건 발생 후 “프랑스 안전요원이 싸움을 말릴 때 중국인만 제지했다”, "발렌시아가 매장에서 규칙을 지키며 줄 서던 중국인을 모욕하고 쫓아냈다"고 말했다. 많은 네티즌이 웨이보에 대체로 비슷한 상황을 서술하고 있고 또한 사건 영상을 증거로 내세우고 있지만 사건 당사자인 ‘중국인 고객’은 SNS상에 나타나지 않고 있다.


표.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구희운기자]

 사건 발생 후 많은 사람이 그룹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댓글을 달고 항의를 했다. 그 후 PPR 그룹은 댓글에 “오늘 아침 고객 두 분이 신상품 발매 줄을 서던 중 발생한 다툼에 대해 정중하게 사과하고 빠른 시일 내 조치를 취하겠다. 우리도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아보고 있다."고 게시했다. 하지만 이런 애매한 답변은 중국 네티즌을 더욱 분노케 하고 있다. 26, PPR그룹은 웨이보 공식계정에 "우리는 어제 쁘렝땅 백화점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사건의 두 중국인 고객과 모든 현장에서 함께 불편을 겪으신 고객 그리고 불쾌하게 생각하신 많은 중국인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한다"는 성명을 냈고 발렌시아가 역시 공식 웨이보에 "처음부터 끝까지 평등과 존중의 태도로 한 분 한 분의 고객을 대하겠다고 거듭 밝힌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 사건에서 쁘렝땅 백화점과 발렌시아가 매장의 애매한 대응 태도는 많은 중국인 고객들에게 실망을 안겨줄 만하다. 그러나 사건의 당사자인 ‘중국인 고객’이 아무런 입장을 표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시급한 것은 사건의 빠른 진상 규명이라고 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6기 구희운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7기안디모데기자 2018.06.07 02:18
    갑질은 누가 해결해주나..
  • ?
    8기김도연기자 2018.07.11 16:57
    외국인이 먼저 새치기 한 것을 몰랐어도 둘이 다투고 있었단 사실은 알고 있으니까 자기들 말대로 "평등과 존중의 태도"로 고객을 대했다면 둘 다 제지를 하고 둘 다 쫓아냈어야 하는 게 아닌가? 왜 중국인 고객만 신발도 구매 못하고 쫓겨났고 외국인 고객은 신발을 살 수 있었던 거지? 말이 안 된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오마이뉴스 사실왜곡, 명예훼손 도넘어..법적 대응할 것” (공식 입장) newfile 2018.08.14 디지털이슈팀 1835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686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532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537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465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666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717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995
상암동 장례식장 건립, 주민들 반대 운동 확산 1 2018.05.03 도예준 711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785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545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684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562
남북정상, 한반도 평화시대 선언.."올해 종전선언·평화협정 전환 추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1000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와 번영" 두 정상 손 맞잡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1882
미세먼지 이렇게 대처하자! 1 file 2018.04.27 서효정 673
술을 판 판매자는 유죄, 술을 산 청소년은 무죄? 1 file 2018.04.27 곽태훈 635
심판들의 치솟는 권위,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선수들. file 2018.04.26 김동현 789
평생 잊혀지지 않는 상처 file 2018.04.26 손어진 648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621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2018.04.23 노영석 740
노로 바이러스, 너의 정체가 궁금하다! file 2018.04.23 박기상 555
그날의 기억 잊혀도 되는 걸까? 5 file 2018.04.20 강동준 831
계속되는 'ME TOO' 운동, 이대로 괜찮을까? 1 2018.04.20 윤예진 782
의정부시에서 열린 세월호 4주기 추모제 file 2018.04.20 홍민기 513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선고, 징역 24년·벌금 180억 원 file 2018.04.19 허나영 562
생활 속에 파고든 알코올 중독,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2018.04.18 정하현 582
논란 속의 '페미니즘' 1 2018.04.18 이가영 970
세월호 4주기, 청소년과 교사 함께한 도보 행진 file 2018.04.17 이형섭 571
오늘날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미투 운동의 시작점은? 2018.04.16 최시원 542
독도를 향한 그들만의 외침 file 2018.04.16 최운비 601
“남자가 그럴 수 있지”, 피해자 가슴에 비수 꽂는 한마디 file 2018.04.16 김고은 495
아직 해결하지 못한 숙제, 소년법 2 2018.04.16 성채영 858
"가히 무술옥사(戊戌獄事)", 이명박 4대 혐의 반박 2018.04.12 김예준 471
페이스북 이용한 '개인정보 불법 유통' 근절 필요 file 2018.04.11 신진우 493
패류독소의 확산, 어민·소비자 모두 “빨간불” file 2018.04.10 이예은 729
4.3 민중의 아픔 속으로 1 file 2018.04.06 오수환 731
총기 규제에 대한 미국 내의 두 반응 file 2018.04.05 전병규 748
갑작스러운 북중 정상회담, 왜? file 2018.04.05 박현규 578
OECD 국가 중 만 18세에게 선거권을 주지 않는 나라는 우리나라 뿐 2 file 2018.04.05 김선웅 2951
'회복되는 남북관계'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 2018.04.04 마준서 691
미투운동의 딜레마 file 2018.04.04 정유민 899
무너지는 교사의 인권 2 file 2018.04.02 신화정 655
비트코인 지속적인 하락세…정부의 대처 눈여겨봐야 2 file 2018.04.02 민솔 619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 대책과 토지공개념 도입 file 2018.03.30 신유진 599
靑, 토지공개념... 찬반여론 팽팽히 맞서 2 file 2018.03.30 이종훈 926
문 대통령 “회담은 세계사적인 일” 1 2018.03.30 박연경 592
40년 전 그땐 웃고 있었지만…국정농단의 주역들 구치소에서 만나다 file 2018.03.30 민솔 546
30년 만에 발의되는 개헌안, 새로운 헌법으로 국민의 새로운 삶이 펼쳐진다. 2 file 2018.03.27 김은서 5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