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by 6기박현규기자 posted May 03, 2018 Views 162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eereal_adservice_6th_pc.png

크기변환50_그림1.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박현규기자]

 

지난 427일 남·북 정상회담에서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이 채택되었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첫발을 잘 내디뎠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중국 역시 겉으로는 환영의 메시지를 보내지만 내심 복잡한 심경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북 정상회담 다음 날인 28일 중국 군용기 1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을 무단 진입하였다. 방공식별구역이 영해나 영공은 아니지만, 군사 목적으로 그 선을 넘을 때는 해당 국가에 사전 통보하는 것이 국제관례다. 중국은 이를 무시했다. 올해만 세 번째다.

지난 1월은 평창올림픽 개막 열흘 전이었고, 지난 2월은 남·북 정상회담 물밑 접촉이 한창 이뤄지던 시기다지금은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북·미 정상회담 분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이다


한반도 정세가 중요한 변곡점을 맞을 때마다 중국의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중국을 포함하여 전 세계가 바라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긴박하게 움직이는 상황에서 이러한 중국의 움직임을 어떻게 보아야 할까? ·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바라보는 중국의 속내를 살펴보자.


첫째, 중국은 점차 약해지고 있는 한반도에서의 역할을 우려하고 있다. 중국은 그동안 북한 핵 문제의 해법으로 쌍중단, 쌍궤병행을 주장해 왔다. 그러나 철저하게 무시당하고 있다. 또한, 중국이 요구하는 6자회담 재개는 판문점 선언어디에도 언급이 없다. 그나마 한국전쟁 종전선언 당사국으로 중국을 특정한 것이 다행이지만, ··3자 또는 남···4자회담이라고 여지를 두어 남··미에 후순위로 밀려있다. 그렇다고 마땅한 역할을 찾기도 어렵고, 현재의 평화 무드에서 고집을 부릴 수도 없다.


둘째, 한반도 문제 해결에서 주변국에 그칠 경우, 중국 내에서 시진핑의 입지에도 타격을 입을 것이다. 시진핑은 중국 패싱론이 부각되는 시점에 전격적으로 북·중 정상회담을 성사시켜 한반도 영향력에 대한 건재를 과시한 바 있다. 그러나 북·미 정상회담 전 시진핑의 방북 요청을 김정은이 거절한 바 있다. 중국과 일정 거리를 두겠다는 북한의 의도다. 이에 중국은 남·북 정상회담 직후인 52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긴급하게 북한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중국의 조급함에 드러나는 대목이다.


셋째, 중국의 꿈, 중국몽이 멀어지고 있다. 시진핑 정책의 핵심은 중국몽이다. 세계의 중심이 되겠다는 것이다. 그동안 중국은 석유, 식량 등의 생존권을 쥐고 북한을 앞세워 한반도에서 미국과 힘의 균형 유지해 왔다. 하지만, 최근 상황은 한반도 힘의 지도가 미국을 중심으로 새롭게 그려지며 나아가 아시아의 패권이 미국으로 넘어갈 판이다. 시진핑이 주창하는 중국몽에 역행하는 상황이다. 중국은 한국전쟁 참전으로 18만 명 이상의 인명피해를 본 나라다. 당연히 한반도 내에서의 일정 지분을 주장하고 싶어 한다.


이와 같이 한반도 문제에 있어서 중국 영향력이 약화되는 상황이지만, 여전히 중국은 북한의 생명줄을 쥐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드 보복에서 보듯이 한국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G2 강대국임에는 분명하다. 과거에도 그랬고 미래에도 한반도의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국가이다. 중국을 무시할 수 없다. 현실은 인정하되 중국에 끌려다니지 않고 당당하게 맞서는 지혜가 필요할 때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6기 박현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7기안디모데기자 2018.06.07 02:21
    사실 남북한 말고는 통일 원하는 나라가 없죠 막대한 경쟁자가 나타날 기회이니..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606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836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3849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712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1226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937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1041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3382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834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100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1085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1115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604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845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758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1311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746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817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624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3327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820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1096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1314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1769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695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2662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2824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1216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866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877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727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127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1073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1628
상암동 장례식장 건립, 주민들 반대 운동 확산 1 2018.05.03 도예준 1147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1181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996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1071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996
남북정상, 한반도 평화시대 선언.."올해 종전선언·평화협정 전환 추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1750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와 번영" 두 정상 손 맞잡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2445
미세먼지 이렇게 대처하자! 1 file 2018.04.27 서효정 1004
술을 판 판매자는 유죄, 술을 산 청소년은 무죄? 1 file 2018.04.27 곽태훈 1174
심판들의 치솟는 권위,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선수들. file 2018.04.26 김동현 1081
평생 잊혀지지 않는 상처 file 2018.04.26 손어진 1005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964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2018.04.23 노영석 1199
노로 바이러스, 너의 정체가 궁금하다! file 2018.04.23 박기상 8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