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그해 봄은 뜨거웠네

by 6기최시원기자 posted May 23, 2018 Views 140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960년 3마산시의 거리에는 여느 해와 마찬가지로 봄이 찾아왔다아직 채 피지 못한 꽃들이 나뭇가지 위에서 조용히 웅크리고 있던 날겨울이 완전히 가시지 않아 약간 쌀쌀한 바람이 불어오던 한적하고 조용한 거리가 총성과 연기그리고 함성으로 뒤덮이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1948년 5.10 총선거의 결과로 수립된 제헌 국회의 간접 선거로 선출된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 이승만은 강력한 반공 정책을 펼쳐 아시아의 공산 세력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수호하는 데 이바지하였다그러나 임기가 진행될수록 그는 반민주적인 정책을 추진하였는데대표적인 예시가 바로 3선 금지 조항을 초대 대통령에게는 적용하지 말자는 개헌안이 정족수 미달로 부결된 것을 억지로 반올림하여 통과시킨 사사오입 개헌이다.


 3선 금지 조항의 무력화로 이승만은 1956년 제3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상대측 후보의 급사로 별다른 방해 없이 당선된다총 12년간의 임기가 마무리된 이후에도 권력을 향한 그의 욕심은 계속되어서, 1960년 제4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다공교롭게도 이번에도 상대측 후보 조병옥이 사망하여 이승만의 당선은 확실시되었다그러나 고령인 이승만은 유사시 대통령직을 승계하는 부통령까지 자신이 결정하고자 했고자신이 지목한 이기붕을 부통령에 당선시키기 위해 다양한 방식의 부정을 저질렀다선거 유세 방해는 물론이고부정 투표와 투표함 바꿔치기가 일어나는 경우도 있었다이에 전국 각지의 국민들은 부정 선거에 항의하고자 거리로 나섰고그중에서 사태가 가장 악화된 곳이 바로 마산이었다.

 훗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집권에 항거한 부마 민주항쟁(1979)의 근원지로도 유명한 마산에서는 고등학생들이 주축이 되어 대규모 가두시위가 일어났고이들을 향한 경찰관의 발포로 사망자가 발생하였다사망자 발생 이후 시위는 더욱 격화되었으나부정 시위를 주도한 내무부 장관의 사임으로 사태는 잠시 진정되었다하지만 이는 오래가지 못했다마산 고등학생 김주열 군이 한쪽 눈구멍에 최루탄이 박혀있는 참혹한 시신이 되어 마산 앞바다에 떠오른 것이다김주열 군의 시신이 발견된 이후 시위는 전국으로 퍼졌다.


ssd.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최시원기자]


 이승만 정권은 시위대를 폭력으로 맞이했다. 4월 18일에 시위 참여 후 귀교하던 고려대 학생들이 정권의 사주를 받은 깡패들에게 습격당했고경찰은 시위대를 향해 발포했다. 4월 19일에는 비상 계엄령까지 선포되었다민중은 더는 인내하지 않았다계엄 선포 당일서울대학교 문리대 학생들은 김주열 학생 피살 사건에 대한 분노와 당시 정치 상황을 비판하는 선언문을 배포하며 봉기했다. 4.19 혁명이 시작된 것이다다음은 서울대학교 문리대 학생의 4.19 선언문 중 일부이다.


나이 어린 학생 김주열의 참혹한 시신을 보라그것은 가식 없는 전제주의 전횡의 발가벗은 나상밖에 아무것도 아니다저들을 보라비굴하게도 위하(위협)와 폭력으로써 우리들을 대하려 한다. (중략보라우리는 캄캄한 밤의 침묵에 자유의 종을 난타하는 타수의 일익임을 자랑한다일제의 철퇴하에 미칠 듯 자유를 환호한 나의 아버지 형제들과 같이 양심은 부끄럽지 않다외롭지도 않다.”


 비록 짧은 글이지만글 내면에 담긴 분노와 떳떳함을 느낄 수 있다이외에도 많은 학교가 시위에 참여했다중앙대학교에서는 의에 죽고 참에 살자라는 구호를 외치며 가두행진에 나섰고이날 실제로 사용된 플래카드가 중앙대학교 도서관에 전시되어 있다대학 교수단들은 시국 선언문을 발표했다시민들 역시 학생들이 거리에서 시위하는 것을 방관하지 않았다독재 정권을 향한 민중의 분노는 강렬했다계엄령 선포로부터 하루가 채 지나기 전에전국의 모든 도시는 시위대로 가득했다그리고 이들을 진압하라는 명령을 받은 군부는 전차와 다수의 무장한 보병들을 거리에 투입하였지만초등학생까지 섞인 시위대와 조우하자 진압을 포기했다결국, 이승만 대통령은 시위대 대표단과 면담한 뒤 하야 성명을 발표한다. 1960년 4월 26일의 일이다.


 그 날의 거리에 있었던 많은 이들이 오래전에 마지막 숨을 내쉬었지만그들의 정신은 여전히 우리와 함께하고 있다. 4.19 혁명은 장구한 우리 민족의 역사에서 최초로 국민들이 공화정을 타파한 사건이고그 의의는 분명히 깊다. “민주주의는 애국자의 피를 먹고 자란다.”라는 유명한 격언이 있다어느 해보다 뜨거웠던 그해 봄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수많은 열사가 피를 뿌렸고그들의 희생으로 우리는 자유로운 민주 공화국에서 살 권리를 얻었다이러한 지난 세기 우리의 역사는 불변의 진리 한 가지를 알려주고 있다무언가를 얻기 위해서는 기꺼이 피를 흘릴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자유는 거저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더 나은 미래를 얻기 위해 때로는 피를 흘려야 하는 법이다총구 앞에서도 두려워하지 않았던 선조들의 용기와 희생정신을 본받아, 더욱 나은 세상을 만들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6기 최시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5650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1399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666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1733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1646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1143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1309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1385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1841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1231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1403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1120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4485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1366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1778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1737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2232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1148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3734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5731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1814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1446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1574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1240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750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1542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2433
상암동 장례식장 건립, 주민들 반대 운동 확산 1 2018.05.03 도예준 1890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1765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1717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1613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1604
남북정상, 한반도 평화시대 선언.."올해 종전선언·평화협정 전환 추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2378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와 번영" 두 정상 손 맞잡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3022
미세먼지 이렇게 대처하자! 1 file 2018.04.27 서효정 1544
술을 판 판매자는 유죄, 술을 산 청소년은 무죄? 1 file 2018.04.27 곽태훈 1877
심판들의 치솟는 권위,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선수들. file 2018.04.26 김동현 1527
평생 잊혀지지 않는 상처 file 2018.04.26 손어진 1527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1536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2018.04.23 노영석 1746
노로 바이러스, 너의 정체가 궁금하다! file 2018.04.23 박기상 1361
그날의 기억 잊혀도 되는 걸까? 5 file 2018.04.20 강동준 1849
계속되는 'ME TOO' 운동, 이대로 괜찮을까? 1 2018.04.20 윤예진 1961
의정부시에서 열린 세월호 4주기 추모제 file 2018.04.20 홍민기 1695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선고, 징역 24년·벌금 180억 원 file 2018.04.19 허나영 1405
생활 속에 파고든 알코올 중독,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2018.04.18 정하현 1291
논란 속의 '페미니즘' 1 2018.04.18 이가영 2344
세월호 4주기, 청소년과 교사 함께한 도보 행진 file 2018.04.17 이형섭 1466
오늘날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미투 운동의 시작점은? 2018.04.16 최시원 14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6 Next
/ 3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