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그날의 기억 잊혀도 되는 걸까?

by 7기강동준기자 posted Apr 20, 2018 Views 229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4년 4월 16일 대한민국의 미래가 우리 곁을 떠났다.

누구에게는 소중한 자식임과 동시에 소중한 친구, 제자, 선생님들이 차가운 바다에서 우리 곁을 떠났다.


그로부터 4년이 지난 2018년 4월 16일 사람들은 세월호 침몰 4주기라는 걸 얼마나 인식하고 있을까?

중, 고등학생 5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4주기라는 걸 알고 있는 학생은 89.7%(52명)가 알고 있다고 답을 하였고 10.3%(10명)가 모르고 있었다고 답을 하였다.


그에 비해 학생들의 인성, 사회생활, 공부를 가르치는 학교는 어땠을까?


학교에서 세월호 침몰 4주기 추모 영상을 본 학생은 70.7%(40명)가 보지 못하였다고 답을 하였고 22.4%(13명)가 보았다고 답을 하였다.

6.9%(4명)는 학교에 재학 중이지 않다고 답을 하였다.

4주년 추모영상.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강동준기자]


단원고 학생들이 수학여행을 가다가 사고가 난 만큼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영상을 보여줄 만한데 보지 못한 학교가 대다수이다. 물론 각 학교마다 1명씩만 조사에 참여한 것이 아니라 아주 정확한 수치는 아니다.

하지만 그만큼 보지 못한 학생들이 많은 것은 변함이 없다.


바쁘고 자신도 챙기기 바쁜 현대 생활 속에서 특히나 입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학생들에게 공부는 못해도 된다고 말을 해줄 수도 없는 것이 우리나라 현실이다.

하지만 꼭 공부를 잘한다고 성공을 하는 시대는 지났다. 이제는 공부뿐만 아니라 자신의 특기, 취미, 인성, 성적 모두가 필요한 시대가 왔다.


한 고등학생과의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학교는 공부를 배우러 오는 비중보다 사회생활을 미리 간접적으로 체험하기 위해 오는 곳이고 그에 맞게 학교도 공부만을 고집할 게 아니라 사회 이슈들을 학생들에게 많이 알려주고 그 상황에 맞는 교육을 하는 게 옳다"라고 말을 했다.


학교에서 세월호 사건 이후 1~2년 정도는 추모한다고 해도 4년이 흐른 지금은 학교도 점점 잊어가는 것이다.

하지만 진정한 인재를 성장시키려면 학교도 변화하는 모습이 필요해 보인다.


IMG_319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강동준기자]


부디 하늘에서는 이루고 싶은 꿈을 이루길 바란다.

더불어 학생, 교직원분들뿐만 아니라 일반인들의 행복도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7기 강동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7기서동녘기자 2018.04.20 19:20
    잊지 않겠습니다.
  • ?
    8기전병규기자 2018.04.23 10:13
    우리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던 일이었던만큼 우리가 쉽게 잊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기자분께서 기사에서 언급하신 바와 같이 학교는 단순히 교과과목을 공부하는 곳이 아니라, 사회를 간접체험하고 다양한 사회 이슈를 논의할 수 있는 장이 되어여한다고 생각합니다. 학생들이 세월호를 기억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중요한 일이지만, 학생들이 다시 세월호와 같은 안전 사고가 일어나지 않기 위해서 어떻게 대비를 해야 할지에 대하여 토의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
    7기정유지기자 2018.04.23 21:11

    바다에 빠지기 전까지 배에서 나만 살기위해 아둥바둥 거리지 않고 친구를 먼저 생각하며 배려했던 학생들
    그런 학생들을 아직까지 시신조차 찾지못하고 있는 무책임한 정부
    기억하자는 것은 당연히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자는 말이 아닐까 싶습니다

  • ?
    6기이정우기자 2018.04.24 22:47
    기사 잘 봤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 ?
    6기이정우기자 2018.04.24 22:47
    기사 잘 봤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3145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1836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2273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2191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2740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1636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4542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8737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2455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1953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2298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1691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2269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2021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3078
상암동 장례식장 건립, 주민들 반대 운동 확산 1 2018.05.03 도예준 2579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2177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2231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2063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2191
남북정상, 한반도 평화시대 선언.."올해 종전선언·평화협정 전환 추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2951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와 번영" 두 정상 손 맞잡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3519
미세먼지 이렇게 대처하자! 1 file 2018.04.27 서효정 1976
술을 판 판매자는 유죄, 술을 산 청소년은 무죄? 1 file 2018.04.27 곽태훈 2542
심판들의 치솟는 권위,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선수들. file 2018.04.26 김동현 2008
평생 잊혀지지 않는 상처 file 2018.04.26 손어진 1928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2031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2018.04.23 노영석 2467
노로 바이러스, 너의 정체가 궁금하다! file 2018.04.23 박기상 1814
그날의 기억 잊혀도 되는 걸까? 5 file 2018.04.20 강동준 2295
계속되는 'ME TOO' 운동, 이대로 괜찮을까? 1 2018.04.20 윤예진 2406
의정부시에서 열린 세월호 4주기 추모제 file 2018.04.20 홍민기 2172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선고, 징역 24년·벌금 180억 원 file 2018.04.19 허나영 1873
생활 속에 파고든 알코올 중독,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2018.04.18 정하현 1739
논란 속의 '페미니즘' 1 2018.04.18 이가영 2871
세월호 4주기, 청소년과 교사 함께한 도보 행진 file 2018.04.17 이형섭 1896
오늘날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미투 운동의 시작점은? 2018.04.16 최시원 1835
독도를 향한 그들만의 외침 file 2018.04.16 최운비 2276
“남자가 그럴 수 있지”, 피해자 가슴에 비수 꽂는 한마디 file 2018.04.16 김고은 2120
아직 해결하지 못한 숙제, 소년법 2 2018.04.16 성채영 2356
"가히 무술옥사(戊戌獄事)", 이명박 4대 혐의 반박 2018.04.12 김예준 1789
페이스북 이용한 '개인정보 불법 유통' 근절 필요 file 2018.04.11 신진우 1710
패류독소의 확산, 어민·소비자 모두 “빨간불” file 2018.04.10 이예은 2658
4.3 민중의 아픔 속으로 1 file 2018.04.06 오수환 2295
총기 규제에 대한 미국 내의 두 반응 file 2018.04.05 전병규 2534
갑작스러운 북중 정상회담, 왜? file 2018.04.05 박현규 1970
OECD 국가 중 만 18세에게 선거권을 주지 않는 나라는 우리나라 뿐 2 file 2018.04.05 김선웅 6728
'회복되는 남북관계'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 2018.04.04 마준서 1875
미투운동의 딜레마 file 2018.04.04 정유민 24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