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by 6기김지연기자B posted May 08, 2018 Views 130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4416, 많은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세월호 사건이 터졌다. 사건이 터진 후 4년이 지난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그때를 기리며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사람들을 추모하는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이 추모의 발걸음은 오직 단원고 학생들을 기리는 팽목항 분향소에만 닿고 있어 일반인 희생자를 기리는 분향소에는 적막만이 맴돌 뿐이다. 일반인 희생자는 7살 어린아이부터 71살 노인까지 총 43명이다. 이 일반인 희생자들을 위한 분향소는 인천 가족공원 안으로 15, 숨겨진 듯 자리한 작은 건물만이 전부인 곳에서 초라하게 자리하고 있다. 2년 전 처음 문을 열었지만, 설립부터 운영까지 모두 쉽지 않았다고 한다. 심지어는 예산이 확보되지 않아 몇 개월씩 휴관을 하고, 전기가 끊길 뻔도 하였다. 정부에서는 어느 부서가 책임지고 진행하겠다는 확답도 없어 국민의 관심이 아니면 그들을 도울 방법이 없다.

 

  이에 한 추모객은 세월호 사건이라고 하면 단원고 학생들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하며 일반인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서는 우리들의 관심과 정부의 적극적인 도움이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을 전했다.  또한 오산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김모 양은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추모하는 마음으로 노란 비행기를 만들어 날렸다"며 "앞으로는 이런 참사가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마음을 전달했다. 단원고의 학생들과 마찬가지로 일반인 희생자들에게도 진심을 담은 추모를 보내야 할 때이다.

 

20180416_235359.jpg

김모 양이 만든 세월호 추모비행기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6기 김지연기자]



 한편, 아직까지 세월호가 가라앉은 원인은 밝혀지지 않아 국민들의 안타까움은 더해지고 있다. 이런 세월호 사건의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을 위해서 우리 국민들이 진실 규명에 힘써야 할 차례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김지연기자B]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한유성기자 2018.05.30 20:31
    "이제 그만할때 되지도 않았냐" 라고 말하는 분들의 심정도 이해는 가지만 그 마음으로 다시한번 유가족들의 심정을 이해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7기안디모데기자 2018.06.07 02:19
    Remember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6584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1170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1605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1600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424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1488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1728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2130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1886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1264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1732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1552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1246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1070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4624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1312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1870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1548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1754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4386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1456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716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1790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1806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1193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1371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1450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1890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1285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1461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1182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4654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1428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1856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1796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2275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1224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3925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6377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1886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1544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1663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1300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829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1601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2525
상암동 장례식장 건립, 주민들 반대 운동 확산 1 2018.05.03 도예준 1989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18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7 Next
/ 3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