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시사포커스

술을 판 판매자는 유죄, 술을 산 청소년은 무죄?

by 6기곽태훈기자 posted Apr 27, 2018 Views 63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제목 없음.png


[이미지 제공=청와대 국민청원,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지난달 30,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자신의 억울함을 표하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자신이 울산에서 프랜차이즈 닭발집을 운영하는 점주라고 밝혔다. 글의 내용에 따르면 201712월 중순 청원자의 가게에 어려 보이는 손님이 방문했다. 청원자는 손님의 나이를 의심하여 신분증을 확인하였으나 96년생이라 표기되어 있고 구매자 본인의 사진이 있어 청원자는 믿을 수밖에 없었다. 이후 3~4차례 추가적으로 방문하여 손님이 단골이 되자 청원자는 더 이상 의심하지 않았고 신분증 검사 또한 하지 않았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방문한 경찰들에 의해 미성년자임이 밝혀지고, 판매자인 청원자는 청소년 보호법 위반으로 벌금과 함께 영업정지를 처분받았다.

 

위 청원글을 올린 판매자는 청소년보호법 제28(청소년 유해약물 등의 판매대여 등의 금지)에 관한 법률을 어긴 것이다. 이를 어길 시 2000만 원 미만의 벌금과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 또한 식품위생법에서는 청소년에게 주류를 판매한 업소에 대하여 1회 영업정지 2개월, 2회 영업정지 3개월, 3회 영업허가 취소 혹은 영업장 폐쇄 조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정작 술을 산 청소년에게 처벌을 한다는 조항은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청소년은 처벌을 받지 않고 훈계 조치되고 부모님께 연락이 가는 것이 전부이다. 이런 상황을 악용하여 청소년들은 술을 먹고 자신이 미성년자임을 알리고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협박을 하거나, 다른 가게의 점주가 청소년을 고용하여 다른 술집에서 술을 먹게 한 뒤 경찰에 신고하는 수법이 보이기도 한다.

 

이에 점주들은 왜 청소년은 처벌을 받지 않는가”, “청소년에게 술, 담배를 팔아서 얼마가 남는다고 고의적으로 팔겠느냐. 너무 억울하다라며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사실 무혐의를 받거나 경감을 받는 것이 가능하기는 하다. 헌법재판소에서는 '판매자가 신분증을 확인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청소년이 신분증을 위조하여 적극적으로 속인 경우 판매자에게 고의가 있다고 판단하기는 어렵다'라고 판정을 내린 적이 있다. 다만 이 경우에도 청소년이 업주를 속이려고 했다는 것을 판매자가 밝혀야 한다. 또한 신분증 확인을 물론이고, 신분증의 소지자가 어려 보일 경우 의심하였음을 재판에서 밝혀야 한다. 업주에게 매우 불리한 구조인 것이다.

 

업주들이 청소년과 성인을 구분하지 못하는 이유는 과거에 비해 빠른 청소년의 신체적 성장발달 때문일 수 있다. 통계청의 2016년도 학생 건강검사 표본조사 결과 발표에 따르면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의 키는 2011년도에 비교하여 더 커졌지만, 3 학생의 키는 오히려 줄어들었다. 청소년의 2차 성징기가 빨리 온다는 것이며, 이에 따라 업주들은 청소년과 성인을 구분하기가 힘들다. 89~90만 원 정도 하는 고가의 신분증 검사 장비로만 구분할 수 있다.

 

청소년 보호법은 청소년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하지만 계속되는 일부 청소년의 악행에 대해 처벌하지 않는 행태를 보고 '이것이 과연 진정으로 청소년을 보호하는 길일까'하고 의문이 든다. 따라서 청소년 보호법에 대한 일부 수정이 필요해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곽태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전병규기자 2018.05.03 16:44
    기자님께서 말씀하신바와 같이 청소년법이 진정하게 청소년을 위한 법이 되려면 청소년들을 보호하는 것만이 아닌, 청소년들이 범죄를 저지르지 않도록 유도할 수 있는 역할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오마이뉴스 사실왜곡, 명예훼손 도넘어..법적 대응할 것” (공식 입장) newfile 2018.08.14 디지털이슈팀 1835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686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531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537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464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666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717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995
상암동 장례식장 건립, 주민들 반대 운동 확산 1 2018.05.03 도예준 710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785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545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684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562
남북정상, 한반도 평화시대 선언.."올해 종전선언·평화협정 전환 추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1000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와 번영" 두 정상 손 맞잡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1882
미세먼지 이렇게 대처하자! 1 file 2018.04.27 서효정 673
술을 판 판매자는 유죄, 술을 산 청소년은 무죄? 1 file 2018.04.27 곽태훈 635
심판들의 치솟는 권위,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선수들. file 2018.04.26 김동현 789
평생 잊혀지지 않는 상처 file 2018.04.26 손어진 648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621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2018.04.23 노영석 740
노로 바이러스, 너의 정체가 궁금하다! file 2018.04.23 박기상 555
그날의 기억 잊혀도 되는 걸까? 5 file 2018.04.20 강동준 831
계속되는 'ME TOO' 운동, 이대로 괜찮을까? 1 2018.04.20 윤예진 782
의정부시에서 열린 세월호 4주기 추모제 file 2018.04.20 홍민기 513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선고, 징역 24년·벌금 180억 원 file 2018.04.19 허나영 562
생활 속에 파고든 알코올 중독,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2018.04.18 정하현 582
논란 속의 '페미니즘' 1 2018.04.18 이가영 970
세월호 4주기, 청소년과 교사 함께한 도보 행진 file 2018.04.17 이형섭 571
오늘날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미투 운동의 시작점은? 2018.04.16 최시원 542
독도를 향한 그들만의 외침 file 2018.04.16 최운비 601
“남자가 그럴 수 있지”, 피해자 가슴에 비수 꽂는 한마디 file 2018.04.16 김고은 495
아직 해결하지 못한 숙제, 소년법 2 2018.04.16 성채영 858
"가히 무술옥사(戊戌獄事)", 이명박 4대 혐의 반박 2018.04.12 김예준 471
페이스북 이용한 '개인정보 불법 유통' 근절 필요 file 2018.04.11 신진우 493
패류독소의 확산, 어민·소비자 모두 “빨간불” file 2018.04.10 이예은 729
4.3 민중의 아픔 속으로 1 file 2018.04.06 오수환 731
총기 규제에 대한 미국 내의 두 반응 file 2018.04.05 전병규 748
갑작스러운 북중 정상회담, 왜? file 2018.04.05 박현규 578
OECD 국가 중 만 18세에게 선거권을 주지 않는 나라는 우리나라 뿐 2 file 2018.04.05 김선웅 2951
'회복되는 남북관계'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 2018.04.04 마준서 691
미투운동의 딜레마 file 2018.04.04 정유민 899
무너지는 교사의 인권 2 file 2018.04.02 신화정 655
비트코인 지속적인 하락세…정부의 대처 눈여겨봐야 2 file 2018.04.02 민솔 619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 대책과 토지공개념 도입 file 2018.03.30 신유진 599
靑, 토지공개념... 찬반여론 팽팽히 맞서 2 file 2018.03.30 이종훈 926
문 대통령 “회담은 세계사적인 일” 1 2018.03.30 박연경 592
40년 전 그땐 웃고 있었지만…국정농단의 주역들 구치소에서 만나다 file 2018.03.30 민솔 546
30년 만에 발의되는 개헌안, 새로운 헌법으로 국민의 새로운 삶이 펼쳐진다. 2 file 2018.03.27 김은서 5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