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스포티파이', 드디어 대한민국에... 여전히 없는 '아이유'

by 최다빈대학생기자 posted Feb 18, 2021 Views 4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스포티파이', 드디어 대한민국에... 여전히 없는 '아이유'.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최다빈 대학생기자]


 이달 2일, 드디어 '스포티파이(Spotify)'가 국내에서 정식으로 서비스를 개시했다. 2008년 스웨덴에서 시작한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는 현재 세계 최대 규모의 서비스로 92개국에 진출하여 6천만 개 이상의 곡과 40억 개 이상의 재생목록을 보유하며 약 3억 2천만 명의 가입자에게 사랑받고 있다. 게다가 유료 가입자만도 1억 4천여 명에 달하는 만큼 '음원계의 넷플릭스(Netflix)'로 불리고 있다. 


 스포티파이가 계속해서 성장하고 많은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다양한 나라의 생소한 음악들을 쉽게 접할 수 있다는 점이라고 할 수 있다. 때문에 음악 전문가들에게 있어 '디깅(digging: 공연 세트 리스트를 채우기 위해 디제이가 음악을 찾는 행위를 일컬었으나 최근에는 일반인들도 흔하지 않은 음악들을 발굴해 자신만의 플레이리스트를 만드는 행위를 말한다)'을 용이하게 해주는 음원사이트로 각광받고 있었기에 국내 정식 출시를 바라는 이들이 많았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일부 국내 대형 유통사와 관련 계열사의 음원을 확보하지 못해 아이유 등의 국내 인기 아티스트들의 음악은 이용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그중에서도 카카오M의 음원 확보는 그 가능성이 희미하며 그에 따라 산하 레이블 엔터테인먼트인 스타쉽, 플레이엠, 플렉스엠, 크래커 소속 가수들의 음원 일부는 찾아볼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아이유의 경우, 피쳐링을 제외한 개인 음원들은 전혀 없다.


 물론 앞서 언급했듯이, 스포티파이의 주 이용자층은 해외의 다양한 음악들에 쉽게 접근하고자 하는 이들이기에 국내 음원보다는 해외 음원에 대한 선호도가 높겠지만, 만약 국내외에 관계없이 음악들을 자유롭게 이용하고자 하는 이들의 경우에는 국내 음원 사이트와 스포티파이를 중복 이용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생긴다. 그러나 스포티파이의 요금제는 1인 요금제 월 1만 900원(부가세 별도), 2인 요금제는 월 1만 6천350원으로 저렴한 가격이라고 보기 어렵다. 국내 1위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멜론(Melon)'의 무제한 듣기와 오프라인 재생이 가능한 가장 일반적인 요금제 역시 월 1만 900원으로 두 서비스를 함께 이용하게 될 경우 월 2만 1천800원을 음원 서비스 지출해야 한다는 것이다. 


 애플에서 제공하는 음원 서비스인 '애플뮤직(Apple Music)' 역시 지난 2016년 국내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많은 기대를 불러모았지만 스포티파이와 마찬가지로 국내 대형 유통사와의 계약이 불발되면서 현재는 국내 시장점유율 1% 미만이라는 성적을 보유하고 있다. 스포티파이 측 역시 이러한 문제들을 자각하고 있으며 국내 음원 스트리밍 업계와의 상생을 강조하고 있다. 스포티파이만의 보다 세밀한 개인 맞춤형 추천 서비스와 엄청난 수의 보유곡들을 통해 국내 시장에서 어떠한 평가와 성적을 받게 될지 주목해 볼 가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기 대학생기자 최다빈]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포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재준 고양시장 인터뷰 진행 file 2020.11.10 디지털이슈팀 27435
본격적인 전기차 세상 시작...이면엔 실업자 있어 file 2021.03.03 우규현 213
영화 <검은 사제들> 촬영지, 계산성당 file 2021.03.03 한윤지 135
레알 마드리드 VS 아탈란타 BC , '수비가 다 했다' file 2021.03.03 이동욱 131
코로나19가 불러온 음악적 힐링,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 file 2021.03.03 김민영 246
월드 스타 방탄소년단, 유 퀴즈 온 더 블럭 단독 출연! 2021.03.03 전채윤 233
난항 겪고 있는 애플카 프로젝트, 생산은 누가? 2021.03.02 김광현 203
온택트로 활성화된 동아ST 환경교육 2021.03.02 이수민 150
야생 동물, 사람을 헤칠 수도 2021.03.02 이수미 133
익명 질문 애플리케이션, 사용하시겠습니까? file 2021.03.02 신아인 133
코로나19가 불러온 '원격 수업' 계속 될까? file 2021.03.02 김민희 150
껍데기만 남은 축구계 'Black Lives Matter' 캠페인... SNS가 문제? file 2021.03.02 성민곤 176
4박 5일 간의 GLL 프로젝트 마무리 file 2021.02.26 이준용 136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폐지, 그 이유와 앞으로의 서비스 방향은? file 2021.02.26 유채연 425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우리 사회의 영화관의 모습 file 2021.02.26 유정수 148
빅브라더는 소설 속에서만 살지 않는다 file 2021.02.26 문서현 129
‘한국 문학의 영원한 거장’ 박완서 작가 타계 10주기 산문집 <모래알만 한 진실이라도> file 2021.02.26 김민주 181
책으로 떠나는 '언택트 피크닉' 5 file 2021.02.25 정다빈 304
코로나19에 맞서는 다양한 방법 '집콕' file 2021.02.25 김수연 191
중국의 문화 동북공정, 이제는 하다 하다 김치를? file 2021.02.25 김민성 217
5G, 내 귀에 전자레인지? file 2021.02.24 이지민 212
저는 공짜 음악은 듣지 않습니다 file 2021.02.24 송서연 217
코로나19로 바뀐 문화생활 file 2021.02.24 이소현 179
공정무역, 과연 안전하고 공정한가? file 2021.02.23 원규리 212
"점점 늘고 있는 청소년 흡연" 1 file 2021.02.23 노윤서 740
2021 LCK 스프링 스플릿 1라운드 Review file 2021.02.22 김형근 202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전격 폐지... file 2021.02.22 이지연 253
국민만 디지털 시대? 이제는 정부도 디지털 시대다! file 2021.02.22 정예람 324
한일교류회, <82년생 김지영>을 말하다 file 2021.02.19 김연주 391
'스포티파이', 드디어 대한민국에... 여전히 없는 '아이유' file 2021.02.18 최다빈 420
'코사무이' 랜선 여행 2 file 2021.02.16 서지수 343
NBA를 흔드는 선율, 유타 재즈의 상승세 2021.02.15 이대성 406
“이번 설은 집에서 영상통화 무료로 즐기세요!” 1 file 2021.02.15 김태림 315
'코로나 시대' 설 명절 선물로 나마네카드 각광..."가족사진 담아 선물했어요" file 2021.02.10 디지털이슈팀 392
다이소-나마네카드, “부모님 힙한 과거사진을 담아 즐거움 선물하세요” 설 이벤트 진행 file 2021.02.10 디지털이슈팀 348
나는 생각한다, 고로 물류한다 <한국청년물류포럼 20기 물류콘서트> file 2021.02.08 김민희 453
우리 반에 다문화 학생이 10명이라면? '2021 다문화학생 밀집지역 학교 발전 방안 토론회' file 2021.02.08 김성희 905
4차 산업혁명의 떠오르는 별 희토류의 문제 file 2021.02.05 김나영 2414
백신, 도대체 어떻게 만들어 지는 것일까? file 2021.02.03 김해승 609
2020년 정부 기관이 바라본 국내외 게임 동향은 어떨까? 1 file 2021.02.01 김동명 477
코로나가 만든 신조어 1 file 2021.02.01 임은선 829
2021년 새해를 여는 국내와 해외 기업들의 협업 컬렉션! file 2021.01.27 권유경 454
코로나 악조건 속 흥행 중인 영화 소울, 어떤 영화길래? 2021.01.27 유채연 629
팬들의 마음에 불을 지핀 세븐틴의 온라인 콘서트 file 2021.01.27 김민결 686
당신 팀의 전력은 안녕하십니까? 2021 프로야구 전력 분석 file 2021.01.26 문청현 917
1월의 '충남도서관' 탐방 file 2021.01.26 노윤서 796
백신을 맞아도 우리는 마스크를 벗지 못한다 1 file 2021.01.26 김자영 425
2021 도쿄하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개최 혹은 취소, 정답은? file 2021.01.25 박수영 526
친환경 기업임에도 정상에 선 '앱솔루트 보드카' 이야기 file 2021.01.25 권태웅 4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1 Next
/ 8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