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제련 기술의 발전, 현재와 미래의 밑거름

by 11기박현준기자 posted Aug 05, 2019 Views 133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기원전 2333년에 세워진 우리 민족의 시작 고조선, 우수한 청동기 기술을 기반으로 성장한 독립국가였지만 위만이라는 인물이 준왕을 몰아내고 새로운 왕이 되었고 이때부터 철기 문화의 시작이었다. 역사를 배운 학생들이라면 맨 처음으로 배웠을 우리 민족 최초의 국가 고조선, 중국 한나라와 진나라 사이에서 중계무역을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준왕 통치 시기까지는 여전히 중국의 다른 국가들과 다르게 청동기 문화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이때, 위만이라는 사람이 1,000명의 사람을 이끌고 준왕을 몰아내고 고조선의 왕이 되었다는 기록이 전해지고 있다. 그런데 위만이라는 사람이 도대체 왜 중요하게 여겨지는 것일까?

   

위만은 한반도에 철기 문화를 보급했다. 단순히 철기 시대로 발전시켰다는 점은 크게 중요한 업적인지 알지 못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철기는 청동기와 마찬가지로 금속이니 크게 다를 게 없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면 우리 역사에 대해 다시 한 번 배워볼 필요가 있을 정도로 철기의 보급은 우리 문화의 발전에 크게 이바지를 했다고 믿어 의심치 않다.

 

그래서 철기가 얼마나 중요하길래 앞에서 계속 언급하고 있을까? 고조선에서 철기의 보급이 중국의 국가들에 비해 늦은 이유는 철을 제련하기가 매우 어렵기 때문이다. 철제 기구를 만들기 위해서는 철광석에서 순수한 철을 추출하여서 녹여야 하는데, 그 당시 고조선의 기술력으로는 철광석에서 철을 뽑아내는 것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불의 온도가 철을 제련하기에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철을 돌덩이 취급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위만이 한반도로 내려오면서, 사람들뿐만 아니라 철의 제련 과정에서 필수적으로 필요한 불의 온도를 유지하는 기술과 방법을 함께 가져왔기 때문에 역사책에서도 그 중요성을 언급하고 있는 것이다. 

 

 거푸집확대2.jpg 

 [이미지 제공=문화재청,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그리고 그 덕분에 고조선 농경의 발전과 더불어 현재 5G 시대에까지 이바지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위만이 가져온 철기 기술, 그 기술이 현재를 만들었듯이, 현재의 우리가 한 작은 발견이 미래의 밑거름이 될 수도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1기 박현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3016
서울디저트페어에 다녀와서 1 2019.09.09 김효정 1453
우리 역사가 깃든 장소, 오죽헌 2019.09.09 김혜진 1242
동물 없는 동물원: Augmented Reality Zoo file 2019.09.05 이채린 1354
똑똑(knock)한 관심, 행복한 우리 file 2019.09.04 양윤서 1104
환경파괴를 최소화한 케이블카를 타고 쿠란다마을로 file 2019.09.02 임하늘 1358
2019 Asian Science Camp file 2019.09.02 백윤하 1089
엄마! 소고기는 왜 돼지고기보다 비싸요? 2 file 2019.09.02 김도현 3358
청소년 우울증, 당신은 안전하십니까? 2019.08.30 12기우가희기자 1722
여름! 2019년 청소년물총물빛축제 1 2019.08.30 11기김정규기자 1134
'2019 한중국제영화제 영사모 지역문화페스티벌' 세종시에서 열리다! file 2019.08.27 이채연 1849
나도 우리집 귀한자식, 청소년의 노동권리 당당하게 누리자! file 2019.08.27 강훈구 845
세계문화유산, 하롱베이를 찾아서 file 2019.08.27 정다솜 813
꿈의 컴퓨터, 양자 컴퓨터 file 2019.08.27 김채운 1326
해외파 선수들의 기대되는 활약 file 2019.08.26 배승환 1351
포마켓, 포천 시민이 만들어가다 file 2019.08.26 김선우 854
신나는 물놀이에 흠뻑 젖다 ‘정남진 장흥 물축제’ file 2019.08.26 조햇살 1604
증권회사의 증권회사인 한국예탁결제원에 가다! file 2019.08.26 윤다인 603
서로 도우며 사는 사회. 사회적 경제 기업가를 꿈꾸다 file 2019.08.21 추세영 752
서대문독립민주축제,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곳 file 2019.08.19 노주영 1276
모의유엔에서는 무엇을 하나요? 2019.08.19 이서연 1613
영월, 그곳의 여름은 1 file 2019.08.14 이지수 1244
자원을 생각하는 컵 1 file 2019.08.12 박지예 1519
환전은 무엇일까? file 2019.08.09 송수진 2150
기내식이 맛없는 이유는? 6 file 2019.08.07 박성아 1849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1370
제련 기술의 발전, 현재와 미래의 밑거름 file 2019.08.05 박현준 1337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2 file 2019.08.02 백휘민 1873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가다 2 file 2019.08.02 조햇살 2183
한·중·일 초청 청소년 축구대회 "파주 FC 우승" file 2019.08.01 고요한 3615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7.20 박해반대 행사 2019.08.01 송은녁 614
'바이나인(BY9)', 기적의 첫걸음을 시작하다 2019.07.31 김민정 2164
'알라딘', 연기와 음악 모두 접수하다 1 file 2019.07.29 김민정 895
情을 담은 정다운 청소년 자원봉사프로그램 file 2019.07.29 문유정 674
한국 청소년, 미국 친구들과 만나다! file 2019.07.29 이솔 888
마음의 온도, 언어의 온도 1 2019.07.26 신수민 1675
'아티스틱'한 염주체육관에 다녀오다 file 2019.07.26 김석현 702
색다른 서울 근현대사 탐방하기 file 2019.07.25 최민주 876
다양한 차원의 세계들 file 2019.07.25 11기이윤서기자 834
누구나 알기에, 의미를 잘 분별해서 들어야 할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 2 file 2019.07.25 유예원 785
이번 방학은 달로 갈까? 사이언스 바캉스에서 만나! file 2019.07.24 나어현 759
서툴게 오늘을 살아가는 당신에게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1 file 2019.07.22 최가온 1399
'제헌절', 성찰의 계기가 되다 file 2019.07.22 최은서 1232
수원시 청소년의회에서 청소년도 정치를! file 2019.07.19 임유진 1175
작은 키가 어때서? 나는 작아서 좋아요! file 2019.07.18 김민경 1722
여행 경비가 부족할 땐 공짜 숙소로 카우치서핑? 2 file 2019.07.17 정지우 1208
없어져야할 문화 두 번째: 전족(연꽃발) 3 file 2019.07.12 이승환 1761
고양이 액체설이 진짜라고? 3 file 2019.07.10 박성아 1946
너 학교 끝나고 뭐 해? 나랑 카페 갈래? 스터디카페! 3 file 2019.07.09 하늘 206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