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마음의 온도, 언어의 온도

by 11기신수민기자 posted Jul 26, 2019 Views 84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서점에 발을 내딛고, 우리는 흔히 베스트셀러에 눈길을 준다. 예전과 다르게 최근, 에세이들이 많이 눈에 띈다. '언어의 온도' 만나보았다.


언어의 온도.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신수민기자]


  책은 제목 그대로, 언어에 대한 작가의 경험과 견해를 담았다. 말과 , 그리고 그에 따른 행동까지. 책의 작가는 말을 아껴 글을 쓴다. 쓸모를 다해 버려졌거나, 사라져 가는 것에 대해 기록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가 직접 엿듣고 엿본 것을 기록하기 좋아한다. 언어의 온도도 마찬가지이다. 그가 살아가면서 접했던 상황, , 심지어 지나가는 사람들의 한마디, 한마디까지. 어느 하나 허투루 넘어가지 않고 모두 가슴속에 새겨둔 책에 담았다. 그는 책을 통해 이렇게 말한다. 언어에는 따뜻함과 차가움, 적당한 온기 나름의 온도가 있다고. 세상살이에 지칠 어떤 이는 친구와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고민을 털기도 하고, 어떤 이는 책을 읽으며 작가가 건네는 문장으로 위안을 얻듯, ‘언어 순간 나의 마음을 꽁꽁 얼리기도, 꽁꽁 얼어붙었던 마음을 녹여주기도 한다고.


 언어에는 커다란 힘이 있다. 한마디, 줄이 누군가의 상처를 보듬고 삶의 허기를 달래기도 한다. 더하여 누가, 언제, 어떻게 언어를 전달하느냐에 따라서도 청자가 받아들이는 의미가 달라진다. ‘언어의 온도 나온 구절을 빌려, 한 가지 예를 들어 보겠다.


 "화장실을 깨끗하게 사용해주세요. 이곳을 청소해주시는 분들, 누군가에겐 전부인 사람들입니다."


 작가가 어느 기업에서 글쓰기 강연을 마친 들린 화장실에서 발견한 문구의 마지막 줄이다. 보통의 화장실이라면, "깨끗이 사용해주세요." 혹은 조금 신경 쓰면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습니다."라는 등의 문구를 흔하게 사용한다. 모두 읽는 사람을 주체로 글을 작성한다. 그런데 책에 인용된 글만은 달랐다. 우리가 무심코 지나칠 있는 환경미화원분들을 주체로 글을 작성함으로써 읽는 이로 하여금 아차!’ 하는 생각이 들게끔 했다.


 말을 함부로 하거나, 생각 없이 내뱉는 사람들, 주변에 명씩은 있고, 혹여 사람이 일 수도 있다. 그런 사람들에게, 혹은 그런 나에게 조심스레 '언어의 온도'라는 책을 선물해보는 것은 어떨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1기 신수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2기최은서기자 2019.08.18 20:50
    이 책을 읽으면 다시 한번 저의 언어생활을 되돌아볼 수 있어서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저도 한번 읽어보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38367
해외파 선수들의 기대되는 활약 newfile 2019.08.26 배승환 30
포마켓, 포천 시민이 만들어가다 newfile 2019.08.26 김선우 47
신나는 물놀이에 흠뻑 젖다 ‘정남진 장흥 물축제’ newfile 2019.08.26 조햇살 52
증권회사의 증권회사인 한국예탁결제원에 가다! newfile 2019.08.26 윤다인 63
서로 도우며 사는 사회. 사회적 경제 기업가를 꿈꾸다 file 2019.08.21 추세영 130
서대문독립민주축제,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곳 file 2019.08.19 노주영 340
모의유엔에서는 무엇을 하나요? 2019.08.19 이서연 276
영월, 그곳의 여름은 1 file 2019.08.14 이지수 432
자원을 생각하는 컵 1 file 2019.08.12 박지예 521
환전은 무엇일까? file 2019.08.09 송수진 675
기내식이 맛없는 이유는? 4 file 2019.08.07 박성아 901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504
제련 기술의 발전, 현재와 미래의 밑거름 file 2019.08.05 박현준 432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1 file 2019.08.02 백휘민 864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가다 1 file 2019.08.02 조햇살 940
한·중·일 초청 청소년 축구대회 "파주 FC 우승" file 2019.08.01 고요한 1862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7.20 박해반대 행사 2019.08.01 송은녁 233
'바이나인(BY9)', 기적의 첫걸음을 시작하다 2019.07.31 김민정 1054
'알라딘', 연기와 음악 모두 접수하다 1 file 2019.07.29 김민정 422
情을 담은 정다운 청소년 자원봉사프로그램 file 2019.07.29 문유정 288
한국 청소년, 미국 친구들과 만나다! file 2019.07.29 이솔 363
마음의 온도, 언어의 온도 1 2019.07.26 신수민 843
'아티스틱'한 염주체육관에 다녀오다 file 2019.07.26 김석현 286
색다른 서울 근현대사 탐방하기 file 2019.07.25 최민주 358
다양한 차원의 세계들 file 2019.07.25 11기이윤서기자 351
누구나 알기에, 의미를 잘 분별해서 들어야 할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 2 file 2019.07.25 유예원 352
이번 방학은 달로 갈까? 사이언스 바캉스에서 만나! file 2019.07.24 나어현 329
서툴게 오늘을 살아가는 당신에게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1 file 2019.07.22 최가온 768
'제헌절', 성찰의 계기가 되다 file 2019.07.22 최은서 554
수원시 청소년의회에서 청소년도 정치를! file 2019.07.19 임유진 610
작은 키가 어때서? 나는 작아서 좋아요! file 2019.07.18 김민경 998
여행 경비가 부족할 땐 공짜 숙소로 카우치서핑? 2 file 2019.07.17 정지우 603
없어져야할 문화 두 번째: 전족(연꽃발) 3 file 2019.07.12 이승환 997
고양이 액체설이 진짜라고? 2 file 2019.07.10 박성아 1030
너 학교 끝나고 뭐 해? 나랑 카페 갈래? 스터디카페! 3 file 2019.07.09 하늘 1290
일본의 음식 여행 4 file 2019.07.08 이지수 836
세계에서 가장 긴 도시 철도.. 서울 지하철 1호선이라고? 1 file 2019.07.01 김도현 1248
잠과 공부 시간 1 file 2019.06.28 장민혁 726
여러분의 아이디어, 특허로 보호하세요! file 2019.06.27 박현준 1598
생명이 살아 숨 쉬는 갯벌 속으로 ‘2019 고창갯벌축제’ file 2019.06.25 조햇살 1049
춤을 추는 Palette file 2019.06.20 조하은 1041
탈북 여대생 박연미, 전 세계를 대상으로 북한의 실상을 드러내다 file 2019.06.19 이승하 1041
'클래식씨-리즈' 롯데와 삼성이 추억을 되살리다 file 2019.06.17 백휘민 1034
제18회 거제시 청소년문화축제 file 2019.06.17 조혜민 690
제 5회 소프트웨어 사고력 올림피아드 file 2019.06.17 고은총 816
한·중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2019 한·중 꿈나무 체육활동 한마음대회 file 2019.06.11 강명지 1085
평등한 세상을 위한 도전, 퀴어퍼레이드와 함께 1 file 2019.06.11 원서윤 1104
붉은 악마들, 부산에서 15년 만에 일어서다! 1 file 2019.06.11 김나연 13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 Next
/ 7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