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by 10기백휘민기자 posted Aug 02, 2019 Views 189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731_140712595.jpg[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백휘민기자]


 2019년 7월 26일 유벤투스와 팀 K리그의 친선 경기가 예고되었다. 이탈리아의 명문 축구클럽 유벤투스의 내한 소식과 세계적인 스포츠 스타인 호날두의 방문에 수많은 축구 팬들의 기대를 받았다. 지난 7월 3일 시작된 예매는  2시간 만에 매진이 되었으며 많은 팬과 언론에서는 12년 만에 한국을 방문한 호날두에 대한 기대에 부풀어 있었다. 그러나 유벤투스와의 친선 경기가 당일치기로 무리한 경기 일정을 잡아 너무 무리하게 진행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의 시선도 있었다.


 이러한 우려는 결국 현실로 나타났다. 경기 당일 호우 주의보가 내려지며 매진이 힘들어 보였지만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팬들은 6만 5천여 석의 좌석을 가득 채웠다. 그러나 무리한 일정 속에서 유벤투스의 경기장 도착 지연으로 실제 경기 시간보다 50분 늦게 시작된다. 경기 자체는 재미있었다. 양 팀의 선수들은 피곤한 상태에서도 최선을 다했고 3 대 3이라는 재미있는 경기로 마무리되었다. 그러나 계약과 달리 유벤투스에는 2군 선수의 비중이 높았고 게다가 대부분의 팬이 보러온 호날두는 결국 후반 90분이 되도록 나타나지 않았다. 계약에 나와 있던 호날두가 45분 이상 뛸 것이라는 내용과는 달리 호날두는 계약을 위반했고 경기에 나오지 않았다. 호날두는 컨디션 관리를 명분으로 사인회를 취소하고 다른 주전급 선수가 참가하였다. 사인회의 아쉬움을 뒤로한 채 팬들은 경기에 집중하려고 나오지 않았다고 이해하려 했지만, 경기에도 출전하지 않았다. 전반에 환호로 가득했던 경기장은 후반에는 야유로 바뀌었고 심지어 호날두의 라이벌인 메시를 외치며 호날두를 야유했다. 경기 시간도 늦춰져서 막차 시간을 놓친 사람도 많았고 호날두를 보기 위해 온 어린이 팬 중에는 울음을 터뜨리는 팬도 있었다.


KakaoTalk_20190731_140730853.jpg[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백휘민기자]


 이외에도 많은 논란이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는 공영방송을 통해 불법 도박 광고가 중계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다. 일부 팬들은 친선 경기의 주최사인 '더페스타'를 상대로 호날두 노쇼(NO-Show)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 소장을 제출했다고 한다. 프로축구연맹도 유벤투스와 아시아축구연맹, 세리에A 사무국에 항의서한을 보냈다고 한다. 심지어 연맹에 따르면 유벤투스는 경기 시간을 줄여달라는 무리한 요구를 했고 '자신들의 입장을 관철하지 않으면 위약금을 물고 경기를 취소할 수 있다'고 협박까지 했다고 한다.


 결국 유벤투스의 내한은 최악의 내한 경기로 남게 되었다. 이 경기를 보기 위해 울산에서 왔다는 한 팬은 "유럽의 명문 클럽 유벤투스와 호날두 선수를 보기 위해 울산에서 왔는데 경기가 너무 실망스러웠다. 경기 시간도 지연되어 겨우 막차 시간을 맞출 수 있었다"라며 경기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내었다. 주최사 더페스타에 따르면 유벤투스 축에서 다시 내한하여 사과하기로 했다고 한다. 이미 많은 팬에게 큰 아픔을 주었지만, 유벤투스와 호날두 선수의 진심 어린 사과로 조금이라도 이 아픔을 씻어낼 수 있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0기 백휘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2기최은서기자 2019.08.18 20:45
    저도 유벤투스의 호날두 선수에게 많은 실망을 느꼈었는데 정말 호날두 선수가 진심을 담은 사과를 해야한다고 생각해서 이 기사를 공감하면서 잘 읽었던 것 같습니다.
  • ?
    조재진 2019.10.16 23:56
    크리스티아누 로날두 팬이 였지만 이런 일을 보니 눈물이 왼쪽뺨을 타고 흘러 내렸습니더..다음부턴 이런 일이 없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4011
수원 화성행궁 야간 개장 file 2019.09.16 신승우 1239
서울디저트페어에 다녀와서 1 2019.09.09 김효정 1481
우리 역사가 깃든 장소, 오죽헌 2019.09.09 김혜진 1272
동물 없는 동물원: Augmented Reality Zoo file 2019.09.05 이채린 1424
똑똑(knock)한 관심, 행복한 우리 file 2019.09.04 양윤서 1164
환경파괴를 최소화한 케이블카를 타고 쿠란다마을로 file 2019.09.02 임하늘 1414
2019 Asian Science Camp file 2019.09.02 백윤하 1135
엄마! 소고기는 왜 돼지고기보다 비싸요? 2 file 2019.09.02 김도현 3419
청소년 우울증, 당신은 안전하십니까? 2019.08.30 12기우가희기자 1772
여름! 2019년 청소년물총물빛축제 1 2019.08.30 11기김정규기자 1171
'2019 한중국제영화제 영사모 지역문화페스티벌' 세종시에서 열리다! file 2019.08.27 이채연 1940
나도 우리집 귀한자식, 청소년의 노동권리 당당하게 누리자! file 2019.08.27 강훈구 869
세계문화유산, 하롱베이를 찾아서 file 2019.08.27 정다솜 849
꿈의 컴퓨터, 양자 컴퓨터 file 2019.08.27 김채운 1411
해외파 선수들의 기대되는 활약 file 2019.08.26 배승환 1419
포마켓, 포천 시민이 만들어가다 file 2019.08.26 김선우 887
신나는 물놀이에 흠뻑 젖다 ‘정남진 장흥 물축제’ file 2019.08.26 조햇살 1639
증권회사의 증권회사인 한국예탁결제원에 가다! file 2019.08.26 윤다인 629
서로 도우며 사는 사회. 사회적 경제 기업가를 꿈꾸다 file 2019.08.21 추세영 785
서대문독립민주축제,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곳 file 2019.08.19 노주영 1329
모의유엔에서는 무엇을 하나요? 2019.08.19 이서연 1671
영월, 그곳의 여름은 1 file 2019.08.14 이지수 1274
자원을 생각하는 컵 1 file 2019.08.12 박지예 1572
환전은 무엇일까? file 2019.08.09 송수진 2205
기내식이 맛없는 이유는? 6 file 2019.08.07 박성아 1883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1413
제련 기술의 발전, 현재와 미래의 밑거름 file 2019.08.05 박현준 1362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2 file 2019.08.02 백휘민 1898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가다 2 file 2019.08.02 조햇살 2227
한·중·일 초청 청소년 축구대회 "파주 FC 우승" file 2019.08.01 고요한 3661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7.20 박해반대 행사 2019.08.01 송은녁 632
'바이나인(BY9)', 기적의 첫걸음을 시작하다 2019.07.31 김민정 2201
'알라딘', 연기와 음악 모두 접수하다 1 file 2019.07.29 김민정 908
情을 담은 정다운 청소년 자원봉사프로그램 file 2019.07.29 문유정 704
한국 청소년, 미국 친구들과 만나다! file 2019.07.29 이솔 914
마음의 온도, 언어의 온도 1 2019.07.26 신수민 1697
'아티스틱'한 염주체육관에 다녀오다 file 2019.07.26 김석현 739
색다른 서울 근현대사 탐방하기 file 2019.07.25 최민주 903
다양한 차원의 세계들 file 2019.07.25 11기이윤서기자 854
누구나 알기에, 의미를 잘 분별해서 들어야 할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 2 file 2019.07.25 유예원 800
이번 방학은 달로 갈까? 사이언스 바캉스에서 만나! file 2019.07.24 나어현 811
서툴게 오늘을 살아가는 당신에게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1 file 2019.07.22 최가온 1439
'제헌절', 성찰의 계기가 되다 file 2019.07.22 최은서 1287
수원시 청소년의회에서 청소년도 정치를! file 2019.07.19 임유진 1209
작은 키가 어때서? 나는 작아서 좋아요! file 2019.07.18 김민경 1759
여행 경비가 부족할 땐 공짜 숙소로 카우치서핑? 2 file 2019.07.17 정지우 1257
없어져야할 문화 두 번째: 전족(연꽃발) 3 file 2019.07.12 이승환 1811
고양이 액체설이 진짜라고? 3 file 2019.07.10 박성아 20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