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누구나 알기에, 의미를 잘 분별해서 들어야 할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

by 11기유예원기자 posted Jul 25, 2019 Views 204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 집에 왜 왔니.jpg

[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 유예원기자]

 

우리 집에 왜 왔니, 왜 왔니, 왜 왔니

꽃 찾으러 왔단다, 왔단다, 왔단다

무슨 꽃을 찾으러 왔느냐, 왔느냐

예쁜 꽃을 찾으러 왔단다, 왔단다

 

 대한민국에서 나고 자랐다면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우리 집에 왜 왔니, 일제의 잔재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동요는 원래 일본의 아이들이 부르던 노래로, 일제강점기 때 한국에 전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 노래의 가사는 우리 집에 왜 왔니?’라는 질문으로 시작하여, ‘예쁜 꽃을 찾으러 왔단다라는 대답으로 끝이 난다. 아무런 배경지식 없이 듣는다면 그냥 집에 꽃을 찾으러 왔다는 내용의 동요 같지만, 이것은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군 위안부사건을 비유적으로 보여주는 의미를 담은 노래다.

 우리 민족의 아픔인 일제강점기는 1910, 1차 무단통치로 시작된다. 가혹했던 이 시기는 1920년대의 제2차 문화 통치를 거쳐, 1930년대 이후 제3차 민족 말살 통치로 이어진다. 민족 말살 통치가 일어났던 1930~40년대, 일본군 위안부가 시작됐다. 많은 조선의 여성들이 사기를 당하거나, 또는 강제로 일본군에 끌려가 그들의 성 노예가 되었던, 가혹하고 가슴 아픈 우리의 역사다. 당시 일본은 이 참혹한 현실을 동요로 만들어 불렀다. 그 노래가 바로 우리 집에 왜 왔니. 아무것도 모르는 조선의 아이들은 노동력을 착취당하는 부모님을 따라 일본에 갔다가, 또는 조선에 온 일본인들을 통해 이 동요를 접하게 되었고, 따라 부르다가 현대까지 이 동요가 전해지게 된 것이다. 잊을 수 없는 가슴 아픈 역사가 담긴 이 노래를, 이제 아무 생각 없이 부를 수는 없다. 너무나도 아픈 우리의 역사가 담긴 이 동요의 진상을, 이제는 우리가 알아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 유예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2기최은서기자 2019.08.18 20:53
    저는 '우리집에 왜 왔니?'라는 동요를 즐겁게 들었는데 이런 동요 속에 슬픈 이야기가 비유되어 있는 줄은 몰랐습니다. 앞으로는 위안부분들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겠다고 반성하고 다짐하게 된 것 같습니다,
  • ?
    12기최은서기자 2019.08.18 20:53
    저는 '우리집에 왜 왔니?'라는 동요를 즐겁게 들었는데 이런 동요 속에 슬픈 이야기가 비유되어 있는 줄은 몰랐습니다. 앞으로는 위안부분들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겠다고 반성하고 다짐하게 된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송도, 유튜버들의 집합소가 되다 file 2019.09.23 김민진 2923
베트남의 스타벅스, 콩카페 1 file 2019.09.23 정다솜 3060
수원 화성행궁 야간 개장 file 2019.09.16 신승우 3221
서울디저트페어에 다녀와서 1 2019.09.09 김효정 2937
우리 역사가 깃든 장소, 오죽헌 2019.09.09 김혜진 2904
동물 없는 동물원: Augmented Reality Zoo file 2019.09.05 이채린 3168
똑똑(knock)한 관심, 행복한 우리 file 2019.09.04 양윤서 2585
환경파괴를 최소화한 케이블카를 타고 쿠란다마을로 file 2019.09.02 임하늘 2987
2019 Asian Science Camp file 2019.09.02 백윤하 2437
엄마! 소고기는 왜 돼지고기보다 비싸요? 3 file 2019.09.02 김도현 15654
청소년 우울증, 당신은 안전하십니까? 2019.08.30 12기우가희기자 3593
여름! 2019년 청소년물총물빛축제 1 2019.08.30 11기김정규기자 4682
'2019 한중국제영화제 영사모 지역문화페스티벌' 세종시에서 열리다! file 2019.08.27 이채연 4425
나도 우리집 귀한자식, 청소년의 노동권리 당당하게 누리자! 1 file 2019.08.27 강훈구 2047
세계문화유산, 하롱베이를 찾아서 file 2019.08.27 정다솜 1896
꿈의 컴퓨터, 양자 컴퓨터 file 2019.08.27 김채운 3177
해외파 선수들의 기대되는 활약 file 2019.08.26 배승환 3024
포마켓, 포천 시민이 만들어가다 file 2019.08.26 김선우 2111
신나는 물놀이에 흠뻑 젖다 ‘정남진 장흥 물축제’ file 2019.08.26 조햇살 3115
증권회사의 증권회사인 한국예탁결제원에 가다! file 2019.08.26 윤다인 1747
서로 도우며 사는 사회. 사회적 경제 기업가를 꿈꾸다 file 2019.08.21 추세영 1953
서대문독립민주축제,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곳 1 file 2019.08.19 노주영 2741
모의유엔에서는 무엇을 하나요? 2019.08.19 이서연 5517
영월, 그곳의 여름은 1 file 2019.08.14 이지수 2739
자원을 생각하는 컵 1 file 2019.08.12 박지예 3132
환전은 무엇일까? file 2019.08.09 송수진 4898
기내식이 맛없는 이유는? 6 file 2019.08.07 박성아 3653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2896
제련 기술의 발전, 현재와 미래의 밑거름 file 2019.08.05 박현준 2716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2 file 2019.08.02 백휘민 3496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가다 2 file 2019.08.02 조햇살 4333
한·중·일 초청 청소년 축구대회 "파주 FC 우승" file 2019.08.01 고요한 6288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7.20 박해반대 행사 2019.08.01 송은녁 1610
'바이나인(BY9)', 기적의 첫걸음을 시작하다 2019.07.31 김민정 4040
'알라딘', 연기와 음악 모두 접수하다 1 file 2019.07.29 김민정 1915
情을 담은 정다운 청소년 자원봉사프로그램 file 2019.07.29 문유정 1707
한국 청소년, 미국 친구들과 만나다! file 2019.07.29 이솔 1934
마음의 온도, 언어의 온도 2 2019.07.26 신수민 3468
'아티스틱'한 염주체육관에 다녀오다 file 2019.07.26 김석현 1851
색다른 서울 근현대사 탐방하기 file 2019.07.25 최민주 2047
다양한 차원의 세계들 file 2019.07.25 11기이윤서기자 1981
누구나 알기에, 의미를 잘 분별해서 들어야 할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 2 file 2019.07.25 유예원 2044
이번 방학은 달로 갈까? 사이언스 바캉스에서 만나! file 2019.07.24 나어현 1902
서툴게 오늘을 살아가는 당신에게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1 file 2019.07.22 최가온 3144
'제헌절', 성찰의 계기가 되다 file 2019.07.22 최은서 2733
수원시 청소년의회에서 청소년도 정치를! file 2019.07.19 임유진 2467
작은 키가 어때서? 나는 작아서 좋아요! file 2019.07.18 김민경 3321
여행 경비가 부족할 땐 공짜 숙소로 카우치서핑? 2 file 2019.07.17 정지우 27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