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by 13기박채원기자 posted Oct 21, 2019 Views 186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홍콩의 반정부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던 15세 소녀 천옌린 (陳彦霖)이 실종 신고 4일 만에 옷이 모두 벗겨진 채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왔다


이 죽음에 경찰이 유착되어 있다는 소문이 온라인상에서 일파만파로 확산한 가운데, 현지 경찰은 이를 부인하며 "부검 등을 진행했지만 이 여학생의 죽음에 수상한 점은 없다"라고 발표했다. 경찰은 이 여학생이 최근 시위에서 체포되지 않았고 사체에서 성폭행 흔적이나 상처 등이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정확한 사인은 여전히 규명돼야 한다고 해명했으나 시위대는 믿지 않는 분위기다.


이뿐만이 아니다. 홍콩 중문대 학생 '소니아 응'은 대학 연단에서 시위 진압 과정 도중 경찰에게 겪은 성폭력 피해를 고발했다. 그는 지난 831, 연행된 직후 구치소에 수감되어 다른 체포된 사람들과 함께, 심한 성폭력을 당했다며, "경찰이 욕설과 함께 옷을 벗으라 해 벗어야만 했고, 이후 성별을 가리지 않고 가슴을 때리며 모욕을 줬다"라고 말했다


고교생을 피격하여 중상을 입히고, 체포된 수감자를 성폭행하는 등 나이·성별에 관계없이 시위대를 진압하기에만 급급한 경찰의 강경 진압에 분노한 홍콩 시위대는 지난 11일 밤 2km에 달하는 '인간띠'를 만들어 경찰의 만행을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다. 정관오 지역 일부 시위대는 천옌린 양 죽음의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하며 '진실'을 뜻하는 한자의 모양을 촛불로 형상화하기도 하였다


한편 홍콩 시위는 지난 69'범죄인 인도 법안 (송환법)'에 대한 반대로 시작된 후 민주화를 갈망하는 홍콩 시민들이 반중국 구호를 내걸면서 4개월 넘게 이어지고 있다


KakaoTalk_Photo_20191013_1457_21040.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박채원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3기 박채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2193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1864
불매운동, 자주적 화합의 계기 될 수 있을까 1 file 2019.10.15 박문정 1310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전 세계 고기류 인플레 file 2019.10.11 유승연 1005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현재 상황과 대처방안은? 1 file 2019.10.11 정예람 4570
권리와 자유를 지키는 홍콩의 목소리 1 file 2019.09.30 김하민 983
올림픽인가 실험인가 2 2019.09.30 이지환 900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978
세계는 미투를 외친다 file 2019.09.30 김사랑 877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928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907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864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886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1519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926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7485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file 2019.09.17 박고은 2631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1312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1706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2964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1532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344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2020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2202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1683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1867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955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3823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987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973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1908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1768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1905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1666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1864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974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1926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1652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1084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2277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3218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2131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1 file 2019.07.31 김현지 1419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1033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file 2019.07.29 안광무 3010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2960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1845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794
일본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 5 2019.07.19 양지훈 304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