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있어빌리티'는 이제 그만

by 10기신아림기자 posted May 07, 2019 Views 85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기사 사진.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신아림기자]


'있어빌리티'란 말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이 말은, ‘있어 보인다‘ability’를 합쳐서 만든 신조어로 실상은 별게 없지만 뭔가 있어 보이게 자신을 포장하는 능력을 말하는 신조어이다. 이런 현상이 자신을 포장하는 것으로 끝나면 다행이지만 자기의 필요와 만족을 고려하기보다는 다른 사람의 시선을 의식하여 불필요한 지출을 하거나 만족에 비해 과다한 비용을 지출하는 것이 문제이다. 가격이 오르는 데도 일부 계층의 과시욕이나 허영심 등으로 인해 수요가 줄어들지 않는 현상, 이것을 경제학에서는 베블런 효과라고 한다. 소비재의 가격이 상승하는데도 오히려 수요가 증가하는 현상을 의미하는 것으로, 미국의 경제학자이자 사회학자인 베블런이 1899년 자신의 저서인 <유한계급론>에서 소개한 개념이다. 그렇다면 이런 비합리적 소비가 발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예전에는 사회적 지위와 부가 거의 일치하였다. 그런데 산업 혁명이 일어나면서 사회 지위가 높지 않은 사람들도 부를 축적할 수 있게 되었고, 부와 사회 지위가 분리되는 현상이 일어나게 되었다. 그런데 이 라는 것이 상당히 은밀한 것이다 보니 부자들은 자신의 부유함을 알리기 위해 고가의 차, , 시계, 가방 등 마구잡이로 과시적 소비를 시작하게 된다. 그 결과 사람들은 소비 수준을 보고 사회적 지위를 판단하기 시작하게 되면서 부유하지는 않지만 있어 보이고 싶은 사람들이 이런 소비를 따라 하게 된 것이다. , 베블런 효과는 나의 소비가 나의 능력을 대변하는 세상 속에서 나타난 비상식적인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현명한 소비 생활은 무엇일까? 무조건 아껴야 하는 것일까? 소비는 경제적 능력에 따라 자신의 선호에 기반하여 효용을 극대화하는 합리적인 선택 행위이다. 소비의 효용은 재화의 소비자가 느끼는 주관적인 만족감으로, 사람마다 느끼는 소비의 효용 가치는 다를 수 있다. 합리적인 소비 활동을 위해서는 현명한 선택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단순히 있어 보이거나 과시를 하기 위한 소비 욕구는 경제적 범위에서 벗어난 허영심일 뿐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무조건 참고 아끼는 소비를 하는 것이 옳은 것은 아니다. 본인이 지향하는 가치 수준인 자기 만족감은 낮추지 않고 가격 만족도 또한 꼼꼼히 따지는 합리적인 소비자가 되어야 한다. ‘있어빌리티의 허상을 좇는 없어빌리티가 아닌 진정으로 현명한 소비자가 되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0기 신아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520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file 2019.06.07 최예주 549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file 2019.06.07 이지수 470
5G 그것이 알고 싶다 1 file 2019.06.05 봉정근 1674
스타링크 프로젝트 시작되... 스타링크 위성 60기 발사 성공 file 2019.06.05 김병국 578
중국에선 벌써 열풍! 우리는? file 2019.06.05 최민경 531
무개념 팬들의 SNS 테러에 얼룩지는 축구계 1 file 2019.06.05 이준영 1188
‘학폭 미투’ 지울 수 없는 기억, 돌이킬 수 없는 과거 file 2019.06.04 장예주 515
중국의 일대일로, 그들의 야망이 드러나다 file 2019.06.03 김도윤 470
언론의 힘, 그리고 언론의 빛과 어둠 file 2019.06.03 박은서 543
정말 물가는 월급 빼고 다 상승하는 것일까? 1 file 2019.06.03 송수진 494
과학, 왜 어렵게 느껴질까? file 2019.05.31 박현준 499
청소년 불법 사이버 도박 2 file 2019.05.31 박지예 585
버스 파업,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9.05.31 방민경 432
뉴욕타임스 전직기자 앤드류 새먼이 전하는 "한국이 매력적인 이유" 2019.05.31 공지현 500
오프라인 쇼핑몰의 위기.. 사실 온라인 쇼핑몰 매출 상승 때문이 아니다? file 2019.05.31 김도현 735
Snapmaker 2.0 , 킥스타터에서 3D프린터의 틀을 깨다 2019.05.30 박진서 840
날로 커지는 중국의 영향력, 중국어 자격증 HSK 전격 해부 file 2019.05.30 장윤서 506
인천 동구의 경제,, 이대로 무너지는가 file 2019.05.30 이가영 451
5·18민주화운동과 희생자를 기리며 file 2019.05.29 박고은 405
덴마크 - 한국 수교 60주년 file 2019.05.29 남윤서 425
대구시민의 관심이 집중된 신청사 건립, 대체 무엇일까? 1 file 2019.05.29 김민정 392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823
길거리 흡연, 그만 하세요! file 2019.05.27 유재훈 744
27년 만에 깨어난 사람도 있다! 안락사는 허용되어야 할까? file 2019.05.27 배연비 555
아직도 갈 길이 먼 시리아 난민 문제 file 2019.05.27 백지수 811
'이천 수간 사건' 국민청원 게시 file 2019.05.27 허서인 529
美 워싱턴주, 시신을 흙으로 만드는 법안 통과 1 file 2019.05.24 이현 1385
백두산이 폭발한다? file 2019.05.24 백지은 538
학교가 가르치는 흡연 2 file 2019.05.24 김현지 1217
피로 물든 광주, 진실은 어디에? file 2019.05.24 안서경 587
수단의 대통령, 30년만에 물러나다 file 2019.05.23 이솔 450
노인 자살, 도대체 왜? file 2019.05.23 진찬희 484
리디노미네이션(Redenomination), 과연 한국에서 필요한가? file 2019.05.23 황채연 369
"잊지 않겠습니다" 지난달 16일 안산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 열려 file 2019.05.23 황수빈 387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343
우크라이나의 '개그맨' 출신 대통령 file 2019.05.22 이서준 545
아직 받지 못한 사과, 당신은 알고 계십니까? 2 file 2019.05.22 이송이 473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를 위해 혁신하다 file 2019.05.22 박수혁 340
대통령의 경제공약, 어디까지 왔는가 file 2019.05.22 김의성 975
노트르담 대성장 화재, 그리고 한 달 file 2019.05.21 최예주 390
미래의 물병, '오호' file 2019.05.20 유다현 943
LGBTQ, 아직도 차별받고 있다 file 2019.05.20 배연비 440
5월, 그리고 가짜 뉴스 2019.05.20 안광무 346
청소년 운동 부족 이대로 괜찮을까? 3 file 2019.05.17 김이현 1262
노트르담 대성당의 붕괴 file 2019.05.14 양재성 456
5G, 이제 우리의 곁으로 다가왔다 1 file 2019.05.13 11기이윤서기자 1592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재건 해야 하나? file 2019.05.10 유예원 1022
'있어빌리티'는 이제 그만 file 2019.05.07 신아림 8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