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수면 위로 떠 오른 'n번방' 사건의 진실

by 15기김햇빛기자 posted Apr 23, 2020 Views 96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n번방 사진.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김햇빛기자]


'n번방' 사건은 20192월부터 수십여 명의 여성을 협박하여 성 착취 영상물을 찍게 하고, 이를 텔레그램을 통해 약 3만 명 이상의 이용자들에게 판매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다.


단순히 단체 대화방에서 음란물을 공유한 정도가 아니라 여성들의 인권을 짓밟으면서 마치 노예처럼 학대한 집단 성폭력 범죄이다. 방마다 1번 방, 2번 방 등 고유의 숫자가 붙여져 이른바 'n번방'으로 불리게 된 것이다. 최근 피해 여성 74명 중 16명이 미성년자임이 밝혀져 더 큰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가해자들은 계획적이고 교묘한 방법을 이용해 범죄를 저지른다. 우선 이들은 트위터에 홍보 아르바이트와 같은 단기간에 많은 돈을 준다는 식으로 여성들을 유인한 다음, 스폰 아르바이트를 하도록 유도해 주민등록번호, 연락처를 비롯한 개인 정보를 확보한다.


처음에는 여성들을 안심시키며 작은 요구를 해오다가 점점 가학적인 성 착취 영상을 요구하고 만약 피해자가 거절할 시 그때부터 협박을 시작해, 텔레그램을 탈퇴할 시 n번방에서 신상 공개, 성 착취물을 공개한다고 협박한다. 가해자들은 영상 유포를 빌미로 피해 여성들이 엽기적, 가학적인 영상을 촬영하도록 강요한다.

 

사실 가해자들의 실제 목적은 이 영상들을 판매함으로써 엄청난 수익을 벌어들이려는 것인데 20192n번방을 개설한 '갓갓'(당시 고등학생)은 방 하나당 수백 개의 영상을 올리고 8번 방까지 확대했다. 이에 이어 박사(조주빈)는 방 입장권을 판매하면서 사업을 확장하고  추적을 피하기 위해 현금 대신 비트코인으로 거래했고 조주빈의 계좌에는 32억이 들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번방 사건이 수면 위로 떠 오르면서 최대 26만 명이 넘는 인원이 n번방을 비롯한 성 착취물 공유 대화방에 참여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국민들의 분노는 극에 치달았다. 그 결과 용의자 포토라인 청원이 214, 회원들의 신상공개요구 청원은 100만 명으로 역대 청와대 국민청원 중 최다기록을 달성했다.


2018년 초부터 지금까지 아동 성 착취 영상 제작 유포한 혐의로 n번방 운영자와 공범, 영상 구매자 등 66명을 검거한 상태이며 법무부에서는 "이번 사건이 그간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미온적인 대응이 빚은 참사임을 반성한다"라며 "가해자 전원을 끝까지 추적해 엄정한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깊이 생각해보면, n번방 사건은 한국 사회의 잘못된 사고방식을 돌아볼 수 있게 하기도 한다.


경희대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는 "여성을 성적 대상으로만 여기고, 성을 사고파는 것을 범죄라고 생각하지 않는 사회적 인식을 바로잡지 않고, 그에 걸맞은 법과 제도를 고치지 않는 한, n번방은 절대 사라지지 않을 겁니다"라며 우리 사회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성매매가 일상적으로 이뤄지고 처벌 수위도 높지 않은 우리 사회에서 디지털 성범죄가 당연시 여겨진다는 건 놀라운 일이 아니다. 그만큼 우리는 사회를 방치해두고 외면해오고 있던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더 이상 모른척하지 않고 디지털성범죄를 뿌리 뽑기 위해 모두가 책임 의식을 지고 살아가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5기 김햇빛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90131
이종 간 이식 성공, '이종장기이식' 괜찮을까 2020.05.12 윤소영 1359
일주일 또 미뤄진 '등교 개학'...개학 현실화 언제? 7 file 2020.05.12 서은진 4832
온라인 개학 한 달, 등교개학은 언제쯤? 1 file 2020.05.11 홍승우 793
21대 총선에서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첫 시도, 결과는? file 2020.05.07 장민서 1310
코로나19: 인간에게는 장애물, 환경에는 백신 file 2020.05.06 이유정 987
365일 우리와 함께 하는 화학물질 file 2020.05.06 이유정 850
상업적 대리모 그리고 인간 존엄성 1 file 2020.05.06 임효주 1663
전세계의 마트와 가게 텅텅...우리나라는? 1 file 2020.05.04 허예지 925
코로나19 예방하는 마스크! 알고 쓰자 file 2020.05.04 윤혜림 1335
끊이지 않는 아동 성범죄, 사회는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 2020.05.04 한채연 786
공익과 사익의 충돌_이해관계충돌방지법 file 2020.05.04 임효주 3329
생활 방역 시대, 청소년이 가져야 할 마음가짐 file 2020.05.04 서하연 817
고3 학생들과 함께한 이번 선거 file 2020.05.04 손혜빈 894
청와대, "5월 1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준비" file 2020.05.04 박가은 702
쓰레기 무단투기...양심도 함께 버려진다 2 file 2020.04.29 정하늘 4787
텔레그램 신상 공개 언제쯤 file 2020.04.29 김소연 1157
코로나19! 어디가 가장 위험할까? 충격적인 결과! file 2020.04.29 민아영 821
청주 서원구 미래통합당 최현호 후보 연이은 아쉬운패배 file 2020.04.28 한재원 937
뉴질랜드 속 코로나19 2020.04.28 박혜린 940
교사들의 유튜브 영상 1223개...불법은 아닐까? 2 file 2020.04.28 배선우 1164
선거연령 하향 이후, 청소년들의 정치적 태도 변화는? file 2020.04.28 이승연 1004
원격수업을 주제로 한국 - 아랍에미리트 원격회담...전 세계로 퍼지는 온라인개학 file 2020.04.27 정태민 983
방위비협상, 아직도 현재 진행 중 file 2020.04.27 윤영주 855
대한민국 정부 핀란드에 방역 노하우 전하다 file 2020.04.27 신동민 770
지역구 득표율로 바라본 제21대 총선 결과 file 2020.04.27 위동건 1452
"독도는 한국땅" 명백한 증거 찾다 1 file 2020.04.27 김태희 931
논란의 중심 배달의민족 file 2020.04.27 박채니 869
유행처럼 퍼지는 우울, 무기력....혹시 ‘코로나 블루’ 아니야? file 2020.04.27 정예진 1410
737 MAX 다시 운행해도 괜찮을까? file 2020.04.24 이혁재 843
한국 드디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하나? 김빛내리 교수와 코로나19 바이러스 file 2020.04.24 윤혜림 1846
전 세계가 감탄한 대응책 중 하나, '마스크 5부제' 1 file 2020.04.24 박아연 877
수면 위로 떠 오른 'n번방' 사건의 진실 file 2020.04.23 김햇빛 964
일상 속의 과학기술,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속에? 2 file 2020.04.22 서수민 1663
마스크를 착용할 때 이것만은 알고 가자 2 file 2020.04.22 박지환 1432
이게 선진국 일본의 코로나19 대처방식이라고? 2 file 2020.04.21 이예빈 2243
한나라의 대통령이...비난받는 브라질 대통령 1 2020.04.17 조은우 966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1310
코로나가 환경을 살리다?_떠오르는 환경이슈 1 2020.04.14 남지영 1169
베트남에서 점점 심해지고 있는 코로나19 2 2020.04.14 김정원 1132
코로나 사태로 인한 총선 판도의 변화 2020.04.13 김경민 2415
코로나19가 IT 업계에 미친 영향 1 2020.04.13 이혁재 1555
코로나19 예방하는 ‘향균 필름’ 5 file 2020.04.13 윤소영 4072
해외 거주 가족에게 마스크 묶음 배송이 가능해지다? 3 file 2020.04.09 이윤우 2413
각 나라의 코로나19 대처법은? file 2020.04.09 이채영 5174
역대 최장 길이 '48.1cm' 비례대표 투표용지, 18년 만에 100% 수기 개표 9 file 2020.04.09 김대훈 3758
코로나19가 항공업계에 미친 영향 file 2020.04.08 이혁재 3808
KF80 마스크로도 충분하다 2 file 2020.04.08 김동은 1219
코로나-19 사태 발발 4달, 지금은? 2020.04.08 홍승우 11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9 Next
/ 4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