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by 11기안광무기자 posted Jul 29, 2019 Views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 일본 여행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일본 여행을 가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유통업 상인들은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를 중심으로 일본산 음식들을 들여놓지 않기로 협의하여 지금은 일본 맥주를 비롯해 일본산은 마트에서 보기 힘들어졌다. 또한 온라인상에서는 일본 불매 기업 리스트가 돌고, 심하게는 한국에서 활동하는 일본계 아이돌들을 추방하자고 하는 등, 속칭 일본 불매운동‘, ‘반일바람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렇게 불타고 있는 일본 불매운동’, 과연 어디서부터 시작된 걸까.


201971일 오전 10. 본 정부가 74일부터 반도체에 들어가는 주요 소재 3개를 수출하는 데 규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고, 일본 언론은 이것이 강제 노역에 대한 대법원 판결의 보복 조치라고 보도했다. 이에 국내 기업들은 규제가 반도체, 디스플레이 산업 피해가 불가피하다라며 국내 언론에 당혹스러움을 밝혔고, 심지어 중국마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비판하는 등 대체로 일본에 부정적인 의견이 주를 이었다. 다음날 정부는 이것을 WTO 안건으로 제의할 것이라는 강경 대응을 선포했지만, 이제 인터넷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현대 사회에서는 볼 수 없는 수출 규제에 분노한 시민들은 정부가 강경 대응을 선포한 72일에 IT 정보 커뮤니티 사이트에 불매 일본 기업 리스트를 업로드했고, 댓글로 지지한다는 내용이 수두룩하게 올라왔다. 이후 74일에 수출 규제가 시작되고, 일본 정부가 비자 제한도 고려하고 있다는 발표를 하자 일본 불매운동에 불이 붙었다. 시민들은 포스터를 만들거나 1인 시위를 시작했고, 상술한 일본산 음식 진열 금지도 다음 날인 5일에 기자회견을 통해 소상공인들이 공식적으로 발표했고, 점차 거세지는 불매운동 바람에 유니클로와 같은 한국 진출 일본 기업들은 현재까지도 긴장 상태이다.


2409f199ee2b22.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안광무기자]

 

하지만 이런 움직임에 의문을 표하는 사람들도 있다. 현재 불매운동이 진행되고 있는 업체들은 수출 규제가 이뤄진 반도체 분야와는 전혀 다른 업체들이고, 심지어 불매운동을 당하고 있는 업체 중 한 곳의 담당자는 일본 언론에 규제의 영향으로 (한국 제조사의) 설비 장치에 대한 의욕이 줄어든다면, (우리 회사의) 실적에 영향이 미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불매운동을 강요하거나, 여기서 더 나아가 아예 일본 연예인들을 퇴출하자는 반일여론도 커지고 있다. 실제로 배우 이시언이 73일에 생일 기념으로 일본 여행을 가자, 국내 네티즌들은 이시언의 SNS 글의 댓글 창에 악성 댓글을 달았으며, 어느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트와이스의 멤버 중 한 명인 사나를 쫓아내자는 여론이 들끓기도 하였다. 이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국내에 체류 중인 일본인들뿐 아니라, 일본 국민들까지 우리 편으로 최대한 만들어야 우리가 유리한데 친한파 일본 연예인들까지 적으로 만들어서 우리가 어떻게 이길 수 있겠는가라며 이러한 반일 여론에 대해 비판하였고, 배우 김의성 또한 비슷한 내용의 글을 SNS에 게시했다.

 

일본의 경제 제재에서 시작된 일본 불매 운동반일 운동으로 점점 커지고 있으며, 한일 대외 관계를 포함한 양국 국민 정서는 더욱더 악화 되어가고 있다. 부디 전쟁 같은 한일관계에도 하루빨리 휴전이 오기를 바라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1기 안광무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041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1298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942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660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1411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2320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1501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1 file 2019.07.31 김현지 1023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657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file 2019.07.29 안광무 2016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2144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1355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546
일본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 5 2019.07.19 양지훈 2223
국제우주정거장의 민영화 file 2019.07.15 이민재 1687
과연 우리가 사는 곳은 보안이 잘 지켜지고 있을까? file 2019.07.15 신여진 1330
코시엘니 사태로 바라본 정당하지 않은 선수들의 태업 file 2019.07.15 이준영 1876
세금은 왜 내야 하는 걸까? file 2019.07.11 송수진 1373
미국 수능 SAT의 불편한 진실 file 2019.07.03 이민재 1839
모두의 은행, 블록체인 1 file 2019.07.02 봉하연 1073
유기견들의 다양한 기다림 그리고 인내 file 2019.07.02 정수민 1042
정규직과 비정규직에 대해서 file 2019.07.02 송수진 1079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1206
세종시 공공임대아파트 분양전환 갈등 2019.06.27 황수빈 1514
다음, 카카오톡에 이어 이제는 네이버까지... file 2019.06.26 이채린 988
전자파의 엄청난 영향 file 2019.06.25 오윤주 1141
신생아 낙상사고 후 3년간 사실 은폐... 의료윤리는 어디로? 2019.06.24 한웅희 1081
말 한마디 없이 광고의 의도를 전달한다고? 2019.06.24 김여진 716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1440
업사이클링?, 업사이클링 인지 정도에 대해... file 2019.06.17 김가희 981
"우리는 동물 실험을 반대합니다!' 영국 국민들의 바뀌는 태도, 한국이 배워야 할 자세 file 2019.06.14 이채린 1183
독도는 협상 조건이다? file 2019.06.13 맹호 1407
소셜그래프, 청소년 도박 중독의 시작 file 2019.06.13 양재성 1606
마카롱에 숨겨진 비밀 1 file 2019.06.12 이주희 1682
그람 염색, 세균을 눈으로 직접 확인해보자 file 2019.06.12 양지윤 1894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1530
패스트푸드는 이제 안녕, 오늘부터는 슬로푸드 file 2019.06.07 이채은 1293
퀴어 퍼레이드 그 스무 번째 도약, 평등을 향한 도전! 서울 도심 물들인 무지개 file 2019.06.07 정운희 1622
꿈꾸는 광고, 드림 애즈 Dream Ads 2019.06.07 봉하연 756
코에 빨대가 꽂혀있는 거북이가 발견된 그 이후, 지금 file 2019.06.07 박서연 1307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file 2019.06.07 최예주 748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file 2019.06.07 이지수 825
5G 그것이 알고 싶다 1 file 2019.06.05 봉정근 2046
스타링크 프로젝트 시작되... 스타링크 위성 60기 발사 성공 file 2019.06.05 김병국 888
중국에선 벌써 열풍! 우리는? file 2019.06.05 최민경 791
무개념 팬들의 SNS 테러에 얼룩지는 축구계 1 file 2019.06.05 이준영 1665
‘학폭 미투’ 지울 수 없는 기억, 돌이킬 수 없는 과거 file 2019.06.04 장예주 726
중국의 일대일로, 그들의 야망이 드러나다 file 2019.06.03 김도윤 698
언론의 힘, 그리고 언론의 빛과 어둠 file 2019.06.03 박은서 8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