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by 11기최예주기자 posted Jun 07, 2019 Views 53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다뉴브강은  독일 남부에서 시작하여 루마니아 동쪽 해안을 통해 흑해로 흘러가는 길이 2,860km의 강으로 유럽에서 두 번째로 긴 강이다. 다뉴브라는 명칭은 영어식 명칭이며 독일어로는 '도나우(Donau)', 헝가리어로는 '두너강(Duna)'라고 부른다. 다뉴브강은 독일 남부의 브레게강과 브리가흐강이 합류하면서 시작되어 동쪽으로 흘러 오스트리아와 헝가리의 대평원을 지나 헝가리의 수도 부다페스트에 이른다. 다뉴브 강가에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헝가리의 국회의사당이 자리 잡고 있다. 역대 통치자 88명의 동상과 1년 365일을 상징하는 첨탑이 있는데 이를 바라보는 야경이 대단히 아름다워 부다페스트 관광객들에게는 야간 유람선을 타고 국회의사당과 다뉴브강의 경치를 감상하는 투어가 필수코스로 여겨졌다.


다뉴브.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최예주기자]


지난 5월 29일, 국내의 한 여행사를 통해 부다페스트 여행을 떠난 관광객들이 야간 유람선을 타고 관광을 하던 중 유람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국인 관광객들 태운 소형 유람선 허블레아니는 현지 시각으로 29일 밤 9시 5분(한국 시각 30일 오전 4시 5분)께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귄에 추돌한 뒤 7초 만에 침몰했고 이 사고로 최소 7명의 한국인 사망자와 19명의 실종자가 발생했다. 현지인들은 다뉴브강을 가로지르는 마가레트 다리에 촛불을 켜고 조화를 올려놓는 등 애도를 표하고 있으며 부다페스트 가톨릭 교회수장인 페테르 에르되 추기경은 위로 서한을 보내왔다.


이번 사고는 여행을 떠났다가 배가 침몰해 사고가 난 점, 폭우로 인해 강물이 불어 유속이 빨라져 위험이 예상되었음에도 운행을 강행한 점, 70년이나 된 낡은 배를 점검조치 없이 운행해 온 점, 구명조끼조차 마련되지 않아 인명사고 예방을 하지 못한 점등 지난 세월호 사고와 겹쳐 더욱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사고 소식 이후 유람선 침몰 사고 대응을 위해 헝가리로 떠났으며 헝가리 외교부 장관과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수색 진행 과정과 파견된 대응팀 활동을 점검했다.


헝가리 법원은 유람선 추돌 크루즈 선장 구속 영장을 발부하고 헝가리 경찰 역시 사고조사에 힘을 쏟고 있다. 하지만 반복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선장의 과실이나 기상변화 등의 문제점을 조사하는 데에만 집중할 것이 아니라 근본적으로 안전사고에 대한 예방대책이 모색되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기 최예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438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newfile 2019.08.19 최양현 62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newfile 2019.08.19 윤대호 54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319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227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515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412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540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213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453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341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254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400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1289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607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file 2019.07.31 김현지 448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237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file 2019.07.29 안광무 660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1086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701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241
일본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 6 2019.07.19 양지훈 1110
국제우주정거장의 민영화 file 2019.07.15 이민재 1103
과연 우리가 사는 곳은 보안이 잘 지켜지고 있을까? file 2019.07.15 신여진 748
코시엘니 사태로 바라본 정당하지 않은 선수들의 태업 file 2019.07.15 이준영 1070
세금은 왜 내야 하는 걸까? file 2019.07.11 송수진 795
미국 수능 SAT의 불편한 진실 file 2019.07.03 이민재 1292
모두의 은행, 블록체인 1 file 2019.07.02 봉하연 643
유기견들의 다양한 기다림 그리고 인내 file 2019.07.02 정수민 639
정규직과 비정규직에 대해서 file 2019.07.02 송수진 688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703
세종시 공공임대아파트 분양전환 갈등 2019.06.27 황수빈 719
다음, 카카오톡에 이어 이제는 네이버까지... file 2019.06.26 이채린 644
전자파의 엄청난 영향 file 2019.06.25 오윤주 722
신생아 낙상사고 후 3년간 사실 은폐... 의료윤리는 어디로? 2019.06.24 한웅희 631
말 한마디 없이 광고의 의도를 전달한다고? 2019.06.24 김여진 399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841
업사이클링?, 업사이클링 인지 정도에 대해... file 2019.06.17 김가희 501
"우리는 동물 실험을 반대합니다!' 영국 국민들의 바뀌는 태도, 한국이 배워야 할 자세 file 2019.06.14 이채린 769
독도는 협상 조건이다? file 2019.06.13 맹호 953
소셜그래프, 청소년 도박 중독의 시작 file 2019.06.13 양재성 1041
마카롱에 숨겨진 비밀 1 file 2019.06.12 이주희 1119
그람 염색, 세균을 눈으로 직접 확인해보자 file 2019.06.12 양지윤 783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959
패스트푸드는 이제 안녕, 오늘부터는 슬로푸드 file 2019.06.07 이채은 913
퀴어 퍼레이드 그 스무 번째 도약, 평등을 향한 도전! 서울 도심 물들인 무지개 file 2019.06.07 정운희 1145
꿈꾸는 광고, 드림 애즈 Dream Ads 2019.06.07 봉하연 500
코에 빨대가 꽂혀있는 거북이가 발견된 그 이후, 지금 file 2019.06.07 박서연 726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file 2019.06.07 최예주 5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