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말 한마디 없이 광고의 의도를 전달한다고?

by 10기김여진기자 posted Jun 24, 2019 Views 5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520_23272044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여진기자]

    

위 사진은 TV와 인터넷, 다양한 매체에서 접했을 아이폰 XRXS의 광고이다. 이 광고는 아이폰 XRXS의 가장 큰 특징인 심도 제어 기능을 다루고 있다. 그저 무심코 지나쳤던 이 광고는, 심도 제어 기능을 당신을 이 세상의 주인공, 특별한 존재로 만들어줄 기능임을 부각하며 제품의 장점을 강력하게 어필하고 있다.

 

광고의 배경은 지나가는 쥐, 시끄러운 공사장, 떠드는 사람들, 울어대는 아이, 자전거의 벨소리 등이 있는 거리로 정말 혼잡하고 정신없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처럼 느끼도록 광고는 제작되었다. 그렇지만 바로 이 점이 이 광고가 의미전달을 확실히 할 수 있는 포인트이다. 이들은 번잡한 거리를 통해 세상엔 많은 주인공이 있음을 암시한다. 그리고 그때, 한 여성이 아이폰으로 사진을 찍고 심도 조절을 하는 장면이 나온다. 바로 그 수많은 주인공들 중, 자신이 사진 속의 진짜 주인공이 된 것이다.

  

KakaoTalk_20190520_23272098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여진기자]


이와 비슷한 광고의 유형으로는 시몬스 침대 광고가 있다. 이 광고에선 침대 위에 피곤한 기색을 하고 앉아있는 한 남성 주위에 종이를 던지는 사람들, 전화를 하는 사람들, 수다를 떠는 사람들 등이 등장해 정말 정신없고 번잡함을 보여준다. 그때 남성이 침대 위에 눕는다. 그 순간, 그의 주위에 있던 모든 사람들이 연기처럼 사라지는 동시에 배경음악도 멎는다. 정신없던 화면이 순간 고요하고 평화로워지는 것이다. 이를 통해 우리는 침대가 정말 깊은 수면을 제공할 만큼 편안하다고 생각하게 된다.

 

소비자의 눈으로 본 이 광고들은, 우리의 무의식중에 깔려있는 주인공이 되고자 하는 욕구, 세상 모든 것으로부터 쉬고자 하는 욕구를 자극하여 그 물건을 구매하도록 이끈다. 이 두 광고는 말 한마디 자막 한마디 없이도 광고의 의도와 상품의 장점을 소비자의 뇌리에 강력히 어필하는 광고들이다. 은근히 무의식중에 우리의 뇌리에 어필하는 이 광고들은 광고로서 충분히 전략적이라고 느껴진다.

 

사람들은 생각보다 광고를 깊이 생각하지 않는다. 생산자가 원하는 대로 그저 느낄 뿐이다. 이게 바로 매체의 영향이자 매체가 무서운 이유이다. 무의식중에 들어온 정보는 평가나 비판 없이 선택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러한 광고를 비판적인 시각으로 생각해봐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0기 김여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0955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newfile 2019.09.17 박고은 59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212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295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493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387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244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455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577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479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616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239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2188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260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264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734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675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862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740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825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388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775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517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401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717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1707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949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file 2019.07.31 김현지 676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376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file 2019.07.29 안광무 1168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1527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927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351
일본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 6 2019.07.19 양지훈 1521
국제우주정거장의 민영화 file 2019.07.15 이민재 1316
과연 우리가 사는 곳은 보안이 잘 지켜지고 있을까? file 2019.07.15 신여진 968
코시엘니 사태로 바라본 정당하지 않은 선수들의 태업 file 2019.07.15 이준영 1380
세금은 왜 내야 하는 걸까? file 2019.07.11 송수진 986
미국 수능 SAT의 불편한 진실 file 2019.07.03 이민재 1487
모두의 은행, 블록체인 1 file 2019.07.02 봉하연 819
유기견들의 다양한 기다림 그리고 인내 file 2019.07.02 정수민 786
정규직과 비정규직에 대해서 file 2019.07.02 송수진 853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891
세종시 공공임대아파트 분양전환 갈등 2019.06.27 황수빈 1065
다음, 카카오톡에 이어 이제는 네이버까지... file 2019.06.26 이채린 784
전자파의 엄청난 영향 file 2019.06.25 오윤주 915
신생아 낙상사고 후 3년간 사실 은폐... 의료윤리는 어디로? 2019.06.24 한웅희 789
말 한마디 없이 광고의 의도를 전달한다고? 2019.06.24 김여진 518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105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