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코시엘니 사태로 바라본 정당하지 않은 선수들의 태업

by 10기이준영기자 posted Jul 15, 2019 Views 115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713_02000944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이준영기자]


로랑 코시엘니(33, 아스널)가 7월 11일 아스널의 미국 프리시즌 투어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아스널 측은 코시엘니의 행동에 대해 매우 실망했다며 앞으로 이 일에 대해선 언급을 하지 않겠다고 성명문까지 발표했다. 코시엘니는 지난 2010년 아스널에 합류하며 9년 동안 헌신했다. 그리고 2018-2019시즌부터는 팀의 주장을 맡았다. 그렇게 늘 아스널에 헌신했던 코시엘니의 갑작스러운 태업 행동에 아스널의 수뇌부는 물론 팬들까지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여러 아스널 내부 기자들에 의하면 사건의 내막은 코시엘니가 아스널과의 계약이 1년 남은 상황에서 재계약 협상을 하고 있었으나 아스널 측에서 기존 계약보다 주급을 낮추는 대신 보너스 옵션이 많이 들어간 계약을 제시했고 이에 코시엘니는 기존보다 낮아진 주급 대우에 화가 나 아스널 훈련 불참과 동시에 계약 해지 요구를 했다고 한다.

사실 아킬레스 부상까지 겪은 이력이 있고 나이를 고려하면 아스널 측이 코시엘니에게 제의한 대우는 전혀 이상할 것이 없다. 하지만 코시엘니 측에서 이 조건이 마음에 들지 못한다는 것 역시 이상할 것은 없다. 그렇지만 정녕 코시엘니가 아스널 측이 제시한 요구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 하더라도 남은 계약 기간을 존중하지 않고 단순 이적 요청이 아닌 계약 해지 요청을 하면서 프리시즌을 앞두고 심지어 주장이 팀 전체의 분위기를 흐리게 한 이러한 행동은 상당히 프로페셔널하지 못했다. 9년 동안 아스널에 헌신하며 팬들에게 사랑받던 코시엘니가 왜 이런 행동을 했는지 아직 자세히 밝혀진 것이 없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건 계약 관계로 이루어진 팀과 개인 간의 계약에서 코시엘니는 이 계약을 철저히 무시했으며 다른 선수가 아닌 주장이 팀을 무시하는 행동을 한 것이다.

축구뿐만이 아니라 스포츠에서 모든 선수들은 팀과 계약 관계를 맺고 있다. 팀은 그 선수에게 맞는 정당한 임금을 지급하여 팀을 발전시키며 운영하고 선수는 정당한 임금을 받고 그 팀에게 헌신하며 경기해야 할 의무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계약 관계임에도 계약 기간에 선수가 팀을 나가고 싶거나 혹은 팀이 선수를 팔고 싶을 수 있다. 이러한 경우에 선수 개인과 팀은 협상을 통해 조율하며 팀은 선수를 사갈 상대팀에게 남은 계약 기간과 그 선수의 몸값에 맞춰 정당한 이적료를 받고 팔고 선수는 그 팀으로 이적해 뛸 수 있게 된다. 이렇게 계약 기간에도 팀과 선수가 협상을 통해 나갈 수 있는 방법이 있다. 하지만 협상이 맞지 않는다면 어떠한 경우가 발생할지라도 선수는 계약 기간까지 헌신해야 할 의무가 있으며 팀 역시 선수가 부정행위를 하지 않는다면 계약 기간까지는 그 선수를 존중해야 할 의무가 있다. 선수가 아무리 나가고 싶어도 계약이 1년 남은 상황이라면 팀과의 협상이 맞지 않아도 끝까지 계약을 준수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코시엘니는 이 기본적인 계약을 어겼고 이 자체로 비판받아야 할 이유이다. 그리고 이 계약 관계에 대해서 선수들과 팀들이 다시 한번 고려해야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0기 이준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598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newfile 2019.08.26 최은서 60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new 2019.08.26 윤대호 49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1524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125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121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456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378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648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491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611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253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522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378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295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451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1388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669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file 2019.07.31 김현지 507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256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file 2019.07.29 안광무 779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1192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739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268
일본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 6 2019.07.19 양지훈 1207
국제우주정거장의 민영화 file 2019.07.15 이민재 1162
과연 우리가 사는 곳은 보안이 잘 지켜지고 있을까? file 2019.07.15 신여진 802
코시엘니 사태로 바라본 정당하지 않은 선수들의 태업 file 2019.07.15 이준영 1152
세금은 왜 내야 하는 걸까? file 2019.07.11 송수진 849
미국 수능 SAT의 불편한 진실 file 2019.07.03 이민재 1331
모두의 은행, 블록체인 1 file 2019.07.02 봉하연 683
유기견들의 다양한 기다림 그리고 인내 file 2019.07.02 정수민 676
정규직과 비정규직에 대해서 file 2019.07.02 송수진 729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750
세종시 공공임대아파트 분양전환 갈등 2019.06.27 황수빈 770
다음, 카카오톡에 이어 이제는 네이버까지... file 2019.06.26 이채린 673
전자파의 엄청난 영향 file 2019.06.25 오윤주 752
신생아 낙상사고 후 3년간 사실 은폐... 의료윤리는 어디로? 2019.06.24 한웅희 657
말 한마디 없이 광고의 의도를 전달한다고? 2019.06.24 김여진 423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872
업사이클링?, 업사이클링 인지 정도에 대해... file 2019.06.17 김가희 537
"우리는 동물 실험을 반대합니다!' 영국 국민들의 바뀌는 태도, 한국이 배워야 할 자세 file 2019.06.14 이채린 837
독도는 협상 조건이다? file 2019.06.13 맹호 997
소셜그래프, 청소년 도박 중독의 시작 file 2019.06.13 양재성 1072
마카롱에 숨겨진 비밀 1 file 2019.06.12 이주희 1158
그람 염색, 세균을 눈으로 직접 확인해보자 file 2019.06.12 양지윤 865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997
패스트푸드는 이제 안녕, 오늘부터는 슬로푸드 file 2019.06.07 이채은 950
퀴어 퍼레이드 그 스무 번째 도약, 평등을 향한 도전! 서울 도심 물들인 무지개 file 2019.06.07 정운희 11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