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by 9기김아랑기자 posted Jan 29, 2019 Views 115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요즘 들어 청소년의 솜방망이 처벌 즉 소년법 폐지에 대한 이야기가 수없이 거론되고 있다이는 청소년이 사회에서 일으키는 문제뿐 아니라 학교 내에서 일어나는 학교 폭력도 해당 된다교육부 통계에 따르면 실제로 학폭위 심의 건수는 2016년 2만 3673건으로 전년 1만 9968에 비해 3705건이나 증가했다비교적 일반적인 학교폭력인 폭행이 1만 3068건으로 가장 많았지만 감금 67협박 1326금품갈취 512약취·유인 457 등 학교에서 처리하기 힘든 수준의 강력범죄도 빈발하는 추세이다.


그림01.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아랑기자]


분명 학교 폭력이 일어나면 절차에 따라 처리가 되고 학폭위가 열려 가해 학생의 선도 조치가 이루어지지만 최근 들어 학폭위의 결정에 의의를 가지고 재심을 신청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서울의 경우, 3년 전 100건대에 불과하던 재심 건수는 2년 만에 75%가량 는 것처럼 학교폭력 재심청구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또 재심으로 해결이 안 되는 경우 청구서를 제출하여 행정심판을 진행하는 경우도 잇따라 증가하고 있다.


그림01.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아랑기자]


그렇다면 왜 이렇게 재심 건수가 증가하는 것일까?

현재 학폭위는 위원장 1인을 포함하여 5인 이상 10인 이하의 위원으로 구성되는데 과반수를 학부모 대표로 위촉한다.

물론 학부모 대표는 학부모 전체회의에서 직접 선출하고 부득이한 경우학급별 대표로 구성된 학부모 대표 회의에서 선출할 수 있도록 한다하지만 학부모 위원은 학교폭력에 대한 기본 지식이 부족할 뿐 아니라 학부모 전체회의의 절차를 생략하고 간단한 과정을 통해 필요한 학부모 대표를 뽑는 학교의 경우도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다또한 특목고나 사립고의 경우 학교의 명예의 실추에 따른 진학률 문제나 가해 학생 부모의 영향력으로 인해 담임 종결 사안으로 끝을 내거나 은폐축소하는 문제가 끊이지 않고 있다.


불과 몇 년 전까지는 피해학생의 보호조치로 오히려 피해학생이 전학을 가거나 심한 경우 학교의 은폐와 소문에 못 이겨 자살에 이르는 경우도 있다이에 따라 학폭위의 학부모 위원 비중을 줄이고 외부 위원을 늘리거나 외부기관 또는 교육청으로 이전하자는 의견도 빗발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만일 가해 학생이 자신이 받은 징계조치에 행정심판을 걸어 불복하겠다는 의지를 보일 경우 최종 결정이 나올 때까지 학폭위 조치가 유보돼 피해자가 2차 피해를 당할 위험이 있다.


이러한 학폭위를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먼저 학폭위의 절차가 부당하다고 생각되는 경우 조치를 받은 날로부터 15일 이내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재심의 결과도 부당하다고 생각되면 위원회에 청구서신청서를 제출하여 처분청에서 답변서를 제출하면 행정심판을 통해 학폭위의 결과에 대해 다시 한번 판결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만약 학폭위의 절차에서 피해학생이 압박을 받거나 마땅히 받아야 할 조치를 받지 못하고 절차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인해 부당한 결과를 받았다면 교육청의 학생인권교육센터나 국가인권위원회 등의 도움도 받을 수 있다.

 

청소년의 범죄행위가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지금소년법을 악용해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희생당하는 사람들을 위해 소년법에 대해 다시 한번 돌아봐야 할 때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김아랑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최은진기자 2019.03.02 00:34
    학생들이 꼭 읽어 봐야 할 기사같아요 유익한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539
UAE 홈 팬들의 물병 투척, 당당하지 못한 행동 file 2019.01.31 박상은 747
우주의 탄생, 작은 점이 폭발하다 1 file 2019.01.31 김가영 840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2414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1154
최악의 폭염,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 1 file 2019.01.29 김사랑 656
몰카 범죄...하루빨리 해결책 내놓아야 file 2019.01.28 김예원 974
설 연휴를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홍역 예방법 file 2019.01.28 김태은 1427
고 김용균, 비정규직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다 file 2019.01.28 최경서 595
‘박항서 효과’로 인한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 1 file 2019.01.28 이유성 1950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1708
지구 온난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1.24 신지수 883
증가하는 노인 복지 정책 예산.. 효과는? file 2019.01.23 허재영 742
청소년 아르바이트, 보호 vs 인정 2 file 2019.01.22 박서현 2855
일본군 '위안부' 문제-현세대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 2 file 2019.01.21 황민주 945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1022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945
광명고등학교 학생 10명 중 7명, "소년법 개정 필요하다" 2 file 2019.01.14 류주희 1277
언론으로 인한 성범죄 2차 피해, 언론은 성범죄를 어떻게 보도해야 하는가? 8 file 2019.01.11 하영은 2211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1019
미·중 무역협상은 무역전쟁의 피날레를 결정짓는 결정타가 될 수 있을까 2 file 2019.01.11 한신원 1790
노화? 제대로 알고 방지하자! 1 2019.01.08 이지은 2272
문 대통령이 밝힌 기해년의 목표는 무엇인가 file 2019.01.08 권나영 659
백악관에서 출입금지시킨 CNN기자 백악관 귀환 file 2019.01.07 강신재 757
명성이 떨어져 가는 블랙 프라이데이, 그 뒤에 사이버 먼데이? file 2019.01.07 이우진 725
음주운전과 윤창호법 1 file 2019.01.07 조아현 805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1656
플레디스 유튜브 계정 통합. 팬들의 의견은? file 2019.01.03 김민서 1535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file 2019.01.03 박현빈 873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1 2019.01.02 권오현 966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2349
사라져가는 교복의 의미 4 file 2018.12.27 정지혜 2009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1608
기억해야 할 소녀들 file 2018.12.26 강이슬 731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2018.12.26 김민우 697
보이지 않는 임산부 1 file 2018.12.26 황규현 756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file 2018.12.26 김어진 755
세상에 진실을 알리는 우리의 목소리: 1365차 수요시위 2018.12.26 하예원 805
보이저 2호, 태양권 계면 벗어나다 file 2018.12.24 김태은 900
국민의 청원이 가진 양면성 file 2018.12.24 박예림 772
미래 배달사업의 선두자; 드론 file 2018.12.24 손오재 980
난민 수용, 과연 우리에게 도움이 될까? 1 2018.12.21 이호찬 1409
데이트 폭력은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가? 1 2018.12.19 이유경 866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1630
우리가 쓰는 하나의 색안경, '빈곤 포르노' 1 file 2018.12.17 이지우 2070
고용없는 경제가 될 것인가 1 file 2018.12.17 박정언 661
말로만 '소방 안전 확인', 아직도 문제 개선 의지 없어 2018.12.11 노영석 735
마크롱 정부에 반발한 '노란 조끼 운동' 시위 file 2018.12.10 정혜연 1238
선진국으로부터 독립하겠다! 대한민국을 우주 강국으로 4 file 2018.12.10 백광렬 15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