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의정부 고교생 장 파열 폭행 사건... 과연 진실은?

by 10기최수혁기자A posted Feb 26, 2019 Views 189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청기1.png

[이미지 제공=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현재 인터넷에서는 청와대에 올라온 '우리 아들 **이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트위터에 피해 학생의 부모가 글을 올린 것이 시작이었다.


피해 학생의 어머니에 따르면 가해 학생인 A 군은 피해 학생 B군이 여자친구를 모욕했다는 거짓말을 듣고 B군을 무차별하게 구타했으며, 그 결과로 B 군은 장이 파열되고 췌장이 절단되었다. 또한 고통을 호소하는 아들을 데리고 영화관, 노래방 같은 곳을 끌고 다녔고, B 군은 다음날에야 병원에 이송되었다는 것이다. 


 B 군의 어머니는 "아들이 가해 학생에게 무차별적 구타를 당한 후 장이 파열, 췌장이 절단되어 생사의 기로에서 간신히 살아났으나, 가해 학생은 집행유예 2년에 사회봉사 160시간의 미미한 처벌을 받은 것이 전부였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덧붙여 "가해 학생의 아버지는 경기 북부의 소방 고위직 공무원이고, 학생의 큰아버지는 경찰의 높은 분이라 성의 없는 조사가 반복되었고, 가해 학생은 최근 해외여행을 떠나 SNS에 근육을 자랑하는 사진을 올렸다. 또한 그 부모는 사건 발생 당시부터 지금까지 한 마디의 사과도 하지 않았다."고 말해 논란에 불을 붙였다.


eocjdrl2.png

[이미지 제공=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그러나 이 글이 SNS를 넘어 국민청원 게시판으로까지 확산되자, 가해 학생의 아버지가 이에 대해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가해 학생의 아버지는 '이 세상에 둘도 없는 악마와 같은 나쁜 가족으로 찍혀 버린 가해 학생의 아빠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반박 글을 올리기까지 많은 고민이 있었다, 죄인이기에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어야 한다는 거 너무도 잘 알고 있지만, 사실과 너무도 다른 부분이 많은 것에 대하여 조심스럽게 글을 적는다."며 피해자 부모의 말에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음을 지적했다.


가해 학생의 아버지는 또한 "큰아버지는 경찰과는 일절 관계가 없는 평범한 회사원이시며, 저는 서울 소방의 하위직 공무원이다. 저희 가족은 사건 당시부터 지금까지 피해 학생의 쾌차만을 빌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으며, 본사건 이후로는 해외에 나간 적이 없다."며, 필요하다면 출입국확인서를 확인시켜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피해 학생 부모의 청원은 현재 약 17만 명의 동의를 얻어냈다. 20만 명의 동의를 넘어서면 청와대에서는 이 청원에 대해 답변을 내야 한다.


사건 당시로부터 1년이나 지난 후 이뤄진 이 분쟁에 대해, 네티즌들 또한 이 청원의 귀추를 주목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최수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최은진기자 2019.03.02 00:48
    한 쪽의 입장만 듣고 왈가왈부 하기 보다는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묵묵히 기다리는게 맞는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253
전기자동차, 떠오르는 이유는? 1 file 2019.03.25 김유민 1031
'정준영 사건' 2차 가해, 당신도 가해자일 수 있다 file 2019.03.25 전유진 2099
게임을 죽이는 게임산업진흥법은 語不成說, 게이머들 "이제는 바뀌어야 된다" 2019.03.25 정민우 1113
여러분은 올바른 마스크 착용하고 계신가요? '올바른 마스크와 마스크 착용법' 5 file 2019.03.20 권규리 1985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1176
HTTPS 규제, 미디어의 자유를 빼앗아 가는 것은 아닌가 2 file 2019.03.18 배연비 3384
하늘을 뒤덮은 미세먼지 file 2019.03.15 박보경 1534
점차 진화하는 불법 촬영, 적극적인 대책 시급해 1 file 2019.03.11 안서경 2092
촛불의 시발점, 광화문 3.1운동 100주년 기념 file 2019.03.11 장민주 1412
동물 학대와 동물 유기, 해결책이 필요할 때 1 file 2019.03.08 강서희 3006
5000년 함께 한 무궁화, 국화가 아니다? 2 file 2019.03.07 박은서 1978
성폭력, 매분 매초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국제 이슈 file 2019.03.07 배연비 1936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1705
개발과 교육은 반비례?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 file 2019.03.05 한가을 1252
'SNS'라는 가면 1 file 2019.03.05 김성철 2543
설 곳을 잃어가는 고졸채용 1 2019.03.04 장지선 1713
프로야구 응원가 '부활' 할까 file 2019.03.04 오동택 1307
낙태를 둘러싼 찬반대립, 무엇이 적절한가 file 2019.03.04 조아현 1276
같은 약인데도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약값만 천만원...보험 급여 확대 호소한 국민청원 file 2019.03.04 나하연 1233
정말 물가는 내렸을까? 우리가 몰랐던 비밀 file 2019.03.04 김의성 5540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1083
2차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발걸음 file 2019.03.04 김주혁 922
5.18 망언 3인방과 추락하는 자유한국당 file 2019.03.04 정민우 930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605
유기질 폐기물이 에너지 자원으로? file 2019.02.28 서민석 1201
소비자를 유혹하는 악마, 허위광고 2 file 2019.02.28 이채원 2220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1331
국민청원 게시판, 국민의 외침에 선명한 메아리로 돌아오길... 1 file 2019.02.27 김동환 1190
딜레마에 빠진 청와대 국민청원,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7 남홍석 1013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2151
외래종(外來種)의 세계화,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6 조원준 1309
SKY 캐슬, 그리고 우리나라의 현실 2 file 2019.02.26 김성철 2315
김복동 할머니 별세, 위안부 문제의 현주소는? file 2019.02.26 박은서 1275
의정부 고교생 장 파열 폭행 사건... 과연 진실은? 1 file 2019.02.26 최수혁 1894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3834
보이지 않는 재앙, '미세먼지' 1 file 2019.02.25 김현정 1660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2095
''우리는 요구합니다'', 스쿨미투 집회 1 file 2019.02.21 안예슬 1167
SNS 마케팅에 대하여 1 file 2019.02.21 김세진 1537
이번 설날 연휴, 고속도로 정체가 발생한 이유는? 1 file 2019.02.20 권민성 1124
낙태죄 폐지를 둘러싼 찬반 대립, 내면은? 4 file 2019.02.19 하지혜 4891
페이스북 메신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는? 5 file 2019.02.19 노영우 4148
경제를 움직이는 빨대효과 file 2019.02.19 김해인 1495
지방 인프라 부족 현상, 이대로 보기만 할 수 없다 3 file 2019.02.18 김지현 2432
미세먼지의 주범, 질소산화물이 도대체 뭐길래 1 file 2019.02.18 임현애 2335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1779
부르키나파소의 총리와 내각, 사임하다 1 file 2019.02.13 이솔 1459
지방의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2.08 이남규 11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