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by 13기이선우기자 posted Oct 25, 2019 Views 109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자도 자도 졸린 학생들을 위한 꿀팁! 

할 일이 태산인 시험 기간, '수면 주기'를 맞추면 잠을 적게 자도 개운하게 깰 수 있다는데?


Screen Shot 2019-10-23 at 5.33.38 PM.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이선우기자]


Sleep Cycle, 즉 수면 주기는 일반적으로 4단계로 구성되어 있으며, 1단계와 2단계의 얕은 잠을 렘(REM)수면, 3단계와 4단계의 깊은 잠을 논렘(non-REM)수면이라 부른다. 렘수면의 REM은 '급속 안구 운동 수면(Rapid Eye Movement Sleep)'의 약자로, 깨기 직전의 얕은 잠이다. 렘수면 시간 동안 우리는 주로 꿈을 꾼다. 이는 몸은 움직이지 않는 상태여도, 뇌는 아직 깨어있기 때문이다. 뇌가 깨어있기 때문에 렘수면 시간 동안은 창의력의 발달, 학습 내용의 복습과 기억저장이 이루어진다. 이가 흔히 잠을 자지 않는 학생들의 학습 능률이 떨어진다고 하는 이유이다. 일반적으로 성인의 렘수면 시간은 약 90분에서 120분 정도다. 반면에, 논렘수면은 몸과 뇌가 모두 수면을 하고 있는 깊은 수면을 뜻한다. 논렘수면 시간 동안은 안구 운동이 발생하지 않고, 몸이 이완된다. 논렘수면 시간 동안 뇌와 몸이 회복을 하기 때문에 논렘수면 또한 우리에게 필수적이다. 논렘수면 시간 또한 약 90분가량으로, 수면 초기 90분이 가장 깊은 수면이다. 즉, 렘수면과 논렘수면은 각각 학습 효과 향상, 뇌와 몸의 회복을 이루어내기 때문에 둘 다 우리 몸에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적게 자도 개운하게 일어날 수 있다는 그 팁은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렘수면 시간에 일어나는 것이다. 렘수면 동안은 얕은 잠을 자기 때문에, 우리는 쉽게 깰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개운하게 일어날 수 있다. 즉, 90분 단위로 잠을 자면, 조금 덜 자도 피곤하지 않게 하루를 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시험 기간에 하루를 조금 덜 피곤하게 보내기 위한 임시방편일 뿐, 우리의 몸은 약 9시간의 충분한 잠을 필요로한다는 것을 명심하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3기 이선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I'M A PLAYER; 축구 선수 이승훈 1 file 2020.01.15 이지훈 288
우리는 필드 위에 있다; 한국 축구 유소년 선수 file 2020.01.15 이지훈 266
베트남 사파를 아시나요? file 2020.01.14 정다솜 188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이 국내에 있다고? 2020.01.13 이다원 199
'제12회 칠갑산얼음분수축제'가 열린 알프스마을 2020.01.06 이다원 338
'노원구 청년정책 타운홀미팅', 청년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다 2020.01.06 이신혜 450
10대들이 받고 싶어 하는 선물은? file 2020.01.03 이채희 505
사람을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 MBTI file 2020.01.03 조은비 598
2019 김포시 청소년 다정다감 & 진로 동아리 축제,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file 2020.01.02 박효빈 332
2019년 마지막 부여군청소년어울림마당이 열리다 2019.12.31 이채은 297
『제2회 환경을 생각하는 과학/공학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 발표 file 2019.12.30 고서영 378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게 file 2019.12.30 남진희 303
아이비리그 수준의 국제 대회, 예일 모의유엔 2019 file 2019.12.30 김수진 427
사랑의열매 나눔공모전 시상식 개최 file 2019.12.27 정수민 297
겨울밤이 아름다운 ‘광양 느랭이골 빛축제‘ 1 file 2019.12.23 조햇살 1669
안 그래도 똑똑한 AI, 더 똑똑해졌다고? file 2019.12.19 권민서 385
뭐? 게임을 깔지 않아도 플레이 할 수 있다고? 1 file 2019.12.11 김채운 1029
영화관이 영화를 선택해준다고? 7 file 2019.12.03 정예람 3286
뉴턴, 오일러와 함께하는 NEW 대구수학페스티벌 file 2019.11.28 강승현 714
단풍에는 어떤 과학적 원리가? 2 file 2019.11.27 이채원 771
"부모 면접을 시작하겠습니다." 페인트, 이희영 작가를 만나다 1 file 2019.11.27 하늘 1130
제17회 대한민국청소년영상대전 시상식 file 2019.11.26 정민규 1123
별과 함께 빛난 학생들의 열정, 제13회 전국학생천체관측대회 file 2019.11.25 윤혜림 672
우파루파, 키워도 되나요? 1 file 2019.11.25 정수민 848
산과 염기 file 2019.11.25 김유민 754
올해의 마지막 청소년어울림마당! 1 file 2019.11.25 심재훈 668
하교 후, 갈 곳 없는 학생들을 위한 '청소년 이동 상담실' file 2019.11.25 어율 728
여수 밤바다를 수놓은 '2019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file 2019.11.25 조햇살 1450
천진 모의유엔 2019 file 2019.11.22 김수진 1176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file 2019.11.18 서지수 1323
당신의 도시를 밝혀줄 '2019 서울빛초롱축제' file 2019.11.14 정다운 2268
2019 삼성행복대상, 학생부문 5인 시상...“효행과 봉사 실천했어요” file 2019.11.08 디지털이슈팀 1796
2019 김포 융합체험 한마당, 융합을 넘어 꿈 이룸을 향한 발돋움 file 2019.11.05 박효빈 985
좋은 뜻 함께 모아, K-BIZ 바자회 file 2019.11.04 정다솜 879
제100회 전국체전, 꿈을 향해 앞으로 나아가다 file 2019.11.01 최아영 841
수학으로 놀자! '2019 부산수학축제' 1 file 2019.11.01 김민정 1006
Trick or Botanic! 서울식물원에서 만난 핼러윈 4 file 2019.11.01 정다운 3157
담양군 청소년 문화의집의 학습동아리 S·C·P 운영 file 2019.10.30 조미혜 1116
제3회 배곧꿈여울축제 file 2019.10.29 심재훈 1029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1 file 2019.10.29 송이림 897
2019년 국내 여행은 순천으로! file 2019.10.28 박수민 771
수포자도 놀러오세요, 제11회 전북수학체험한마당 1 file 2019.10.28 임세은 1166
격하게 반응하라 이것은 수학인가? 놀이인가? <제4회 강원수학나눔축제> 1 file 2019.10.25 강민지 2246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file 2019.10.25 이선우 1090
100만 명이 다녀간 ‘2019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file 2019.10.25 조햇살 1625
환경을 생각하는 텀블러, 리유저블 텀블러 4 updatefile 2019.10.24 박효빈 1372
2019 WRO KOREA 1 file 2019.10.23 이현진 731
과학의 관점을 바꿔주는 제16회 수원정보과학축제에 다녀오다 1 file 2019.10.23 유석훈 12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