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by 13기이선우기자 posted Oct 25, 2019 Views 46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자도 자도 졸린 학생들을 위한 꿀팁! 

할 일이 태산인 시험 기간, '수면 주기'를 맞추면 잠을 적게 자도 개운하게 깰 수 있다는데?


Screen Shot 2019-10-23 at 5.33.38 PM.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이선우기자]


Sleep Cycle, 즉 수면 주기는 일반적으로 4단계로 구성되어 있으며, 1단계와 2단계의 얕은 잠을 렘(REM)수면, 3단계와 4단계의 깊은 잠을 논렘(non-REM)수면이라 부른다. 렘수면의 REM은 '급속 안구 운동 수면(Rapid Eye Movement Sleep)'의 약자로, 깨기 직전의 얕은 잠이다. 렘수면 시간 동안 우리는 주로 꿈을 꾼다. 이는 몸은 움직이지 않는 상태여도, 뇌는 아직 깨어있기 때문이다. 뇌가 깨어있기 때문에 렘수면 시간 동안은 창의력의 발달, 학습 내용의 복습과 기억저장이 이루어진다. 이가 흔히 잠을 자지 않는 학생들의 학습 능률이 떨어진다고 하는 이유이다. 일반적으로 성인의 렘수면 시간은 약 90분에서 120분 정도다. 반면에, 논렘수면은 몸과 뇌가 모두 수면을 하고 있는 깊은 수면을 뜻한다. 논렘수면 시간 동안은 안구 운동이 발생하지 않고, 몸이 이완된다. 논렘수면 시간 동안 뇌와 몸이 회복을 하기 때문에 논렘수면 또한 우리에게 필수적이다. 논렘수면 시간 또한 약 90분가량으로, 수면 초기 90분이 가장 깊은 수면이다. 즉, 렘수면과 논렘수면은 각각 학습 효과 향상, 뇌와 몸의 회복을 이루어내기 때문에 둘 다 우리 몸에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적게 자도 개운하게 일어날 수 있다는 그 팁은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렘수면 시간에 일어나는 것이다. 렘수면 동안은 얕은 잠을 자기 때문에, 우리는 쉽게 깰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개운하게 일어날 수 있다. 즉, 90분 단위로 잠을 자면, 조금 덜 자도 피곤하지 않게 하루를 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시험 기간에 하루를 조금 덜 피곤하게 보내기 위한 임시방편일 뿐, 우리의 몸은 약 9시간의 충분한 잠을 필요로한다는 것을 명심하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3기 이선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49993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file 2019.11.18 서지수 228
당신의 도시를 밝혀줄 '2019 서울빛초롱축제' file 2019.11.14 정다운 1060
2019 삼성행복대상, 학생부문 5인 시상...“효행과 봉사 실천했어요” file 2019.11.08 디지털이슈팀 677
2019 김포 융합체험 한마당, 융합을 넘어 꿈 이룸을 향한 발돋움 file 2019.11.05 박효빈 350
좋은 뜻 함께 모아, K-BIZ 바자회 file 2019.11.04 정다솜 268
제100회 전국체전, 꿈을 향해 앞으로 나아가다 file 2019.11.01 최아영 289
수학으로 놀자! '2019 부산수학축제' 1 file 2019.11.01 김민정 375
Trick or Botanic! 서울식물원에서 만난 핼러윈 3 file 2019.11.01 정다운 2006
담양군 청소년 문화의집의 학습동아리 S·C·P 운영 file 2019.10.30 조미혜 437
제3회 배곧꿈여울축제 file 2019.10.29 심재훈 428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1 file 2019.10.29 송이림 402
2019년 국내 여행은 순천으로! file 2019.10.28 박수민 262
수포자도 놀러오세요, 제11회 전북수학체험한마당 1 file 2019.10.28 임세은 424
격하게 반응하라 이것은 수학인가? 놀이인가? <제4회 강원수학나눔축제> 1 file 2019.10.25 강민지 1024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file 2019.10.25 이선우 464
100만 명이 다녀간 ‘2019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file 2019.10.25 조햇살 765
환경을 생각하는 텀블러, 리유저블 텀블러 2 file 2019.10.24 박효빈 674
2019 WRO KOREA 1 file 2019.10.23 이현진 280
과학의 관점을 바꿔주는 제16회 수원정보과학축제에 다녀오다 1 file 2019.10.23 유석훈 642
감정, 너 어디서 왔니? 3 file 2019.10.16 윤지현 696
세계의 문화를 품다 '2019 이태원 지구촌 축제' 3 file 2019.10.16 정다운 1277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 성료. 유소년의 미래를 여는 기회 file 2019.10.10 이지훈 759
풍성한 거리예술축제 '2019 목포 세계마당 페스티벌' 3 file 2019.10.02 조햇살 1511
‘2019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발표..김보은 학생 등 청소년 5명 수상 file 2019.10.02 디지털이슈팀 1076
어서와! 이런 홍보단은 처음이지? 2019.10.02 김지은 1259
또 하나의 가족 2019.09.30 이지환 476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2 file 2019.09.30 김민경 1140
문화로 인한 갈등 그리고 공존 file 2019.09.30 이승환 533
우비 입은 소녀상, 제1399차 수요집회 file 2019.09.27 유채린 508
하나 되어 울리는 우리들의 마음, '제41회 고등학교 합창발표회' file 2019.09.27 김지우 1214
신인 작가들의 날갯짓, '젊은 작가상' file 2019.09.27 김사랑 495
전국이 다 암전! 저녁 9시가 되면 다 불을 끄세요 file 2019.09.26 윤다인 548
가을, 청년들의 고민을 마음껏 비우는 시간 file 2019.09.25 김윤 597
송도, 유튜버들의 집합소가 되다 file 2019.09.23 김민진 1222
베트남의 스타벅스, 콩카페 file 2019.09.23 정다솜 1206
수원 화성행궁 야간 개장 file 2019.09.16 신승우 1011
서울디저트페어에 다녀와서 1 2019.09.09 김효정 1272
우리 역사가 깃든 장소, 오죽헌 2019.09.09 김혜진 1052
동물 없는 동물원: Augmented Reality Zoo file 2019.09.05 이채린 1180
똑똑(knock)한 관심, 행복한 우리 file 2019.09.04 양윤서 959
환경파괴를 최소화한 케이블카를 타고 쿠란다마을로 file 2019.09.02 임하늘 1173
2019 Asian Science Camp file 2019.09.02 백윤하 923
엄마! 소고기는 왜 돼지고기보다 비싸요? 2 file 2019.09.02 김도현 3097
청소년 우울증, 당신은 안전하십니까? 2019.08.30 12기우가희기자 1513
여름! 2019년 청소년물총물빛축제 1 2019.08.30 11기김정규기자 988
'2019 한중국제영화제 영사모 지역문화페스티벌' 세종시에서 열리다! file 2019.08.27 이채연 1630
나도 우리집 귀한자식, 청소년의 노동권리 당당하게 누리자! file 2019.08.27 강훈구 746
세계문화유산, 하롱베이를 찾아서 file 2019.08.27 정다솜 7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