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또 하나의 가족

by 11기이지환기자 posted Sep 30, 2019 Views 148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멍돌이 사진.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이지환기자]


가족이란 무엇인가. 어머니, 아버지, 형제, 조부모님 등 많은 사람들을 가족이라고 할 수 있으며 사람마다 범위가 다르다. 하지만 우리가 잊고 있는 존재가 있다. 바로 반려동물이다. 반려동물을 가족이라고 여기는 사람이 있고 그저 데리고 다니는 동물이라고만 인식하는 사람들이 있다. 과연 반려동물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


반려동물은 우리의 가족이라고 먼저 정의한다. 왜냐하면, 우리에게 가족이란 힘들 때 서로 위안을 주고 함께 즐거운 생활을 하며 지내는 존재인데 이제 그 역할에 반려동물도 포함이 되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우리는 힘든 일이나 속상한 일이 있을 때 반려동물을 보고 마음이 풀릴 수 있으며 밥을 챙겨주고 한 집에서 생활하게 되면 마음속에서 또 하나의 친구 혹은 가족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반려동물이 아플 때는 우리가 챙겨줘야 할 책임이 있고 오히려 우리가 아프거나 피곤할 때 우리 옆을 지켜줄 수 있다. 이렇게 가족이 될 수 있는 반려동물은 지금 어떤 환경에서 자라고 있을까?


일부 몇몇 사람들은 반려동물이 자신의 장난감인 것처럼 학대하고 잘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주지 않고 있다. 또한 위생의 문제나 병에 걸리게 되어 무책임하게 반려동물을 버리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우리가 지켜야 할 것은 우선 반려동물을 입양할 때 무조건 끝까지 키울 책임을 갖는 것이다. 책임감이 없고 굳은 의지가 없다면 그것은 나중에 피해가 될 수 있음으로 잘 생각해보고 입양을 결정해야 한다. 또한 입양을 마친 후 잘 생활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어야 하며 함께 생활하는 일원으로서 챙겨주어야 한다.


만약 반려동물 때문에 스트레스받거나 생활이 힘들어진다면 무조건 버리거나 양심 없는 행동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하고 보호소나 병원에서 신중히 고민하여 대처하도록 해야 한다. 우리는 반드시 반려동물이 우리의 가족으로 인식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기 이지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file 2019.11.18 서지수 2686
당신의 도시를 밝혀줄 '2019 서울빛초롱축제' file 2019.11.14 정다운 3816
2019 삼성행복대상, 학생부문 5인 시상...“효행과 봉사 실천했어요” file 2019.11.08 디지털이슈팀 3500
2019 김포 융합체험 한마당, 융합을 넘어 꿈 이룸을 향한 발돋움 file 2019.11.05 박효빈 2385
좋은 뜻 함께 모아, K-BIZ 바자회 file 2019.11.04 정다솜 2281
제100회 전국체전, 꿈을 향해 앞으로 나아가다 file 2019.11.01 최아영 1980
수학으로 놀자! '2019 부산수학축제' 1 file 2019.11.01 김민정 2120
Trick or Botanic! 서울식물원에서 만난 핼러윈 4 file 2019.11.01 정다운 4461
담양군 청소년 문화의집의 학습동아리 S·C·P 운영 file 2019.10.30 조미혜 2190
제3회 배곧꿈여울축제 file 2019.10.29 심재훈 2386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2 file 2019.10.29 송이림 1817
2019년 국내 여행은 순천으로! file 2019.10.28 박수민 1737
수포자도 놀러오세요, 제11회 전북수학체험한마당 1 file 2019.10.28 임세은 2316
격하게 반응하라 이것은 수학인가? 놀이인가? <제4회 강원수학나눔축제> 1 file 2019.10.25 강민지 4268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file 2019.10.25 이선우 2095
100만 명이 다녀간 ‘2019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file 2019.10.25 조햇살 2691
환경을 생각하는 텀블러, 리유저블 텀블러 4 file 2019.10.24 박효빈 2824
2019 WRO KOREA 1 file 2019.10.23 이현진 1516
과학의 관점을 바꿔주는 제16회 수원정보과학축제에 다녀오다 1 file 2019.10.23 유석훈 2122
감정, 너 어디서 왔니? 4 file 2019.10.16 윤지현 2268
세계의 문화를 품다 '2019 이태원 지구촌 축제' 3 file 2019.10.16 정다운 2949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 성료. 유소년의 미래를 여는 기회 file 2019.10.10 이지훈 3401
풍성한 거리예술축제 '2019 목포 세계마당 페스티벌' 4 file 2019.10.02 조햇살 3094
‘2019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발표..김보은 학생 등 청소년 5명 수상 file 2019.10.02 디지털이슈팀 2970
어서와! 이런 홍보단은 처음이지? 2019.10.02 김지은 2651
또 하나의 가족 2019.09.30 이지환 1482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2 file 2019.09.30 김민경 3300
문화로 인한 갈등 그리고 공존 file 2019.09.30 이승환 2044
우비 입은 소녀상, 제1399차 수요집회 file 2019.09.27 유채린 1664
하나 되어 울리는 우리들의 마음, '제41회 고등학교 합창발표회' file 2019.09.27 김지우 2839
신인 작가들의 날갯짓, '젊은 작가상' file 2019.09.27 김사랑 1613
전국이 다 암전! 저녁 9시가 되면 다 불을 끄세요 file 2019.09.26 윤다인 1948
가을, 청년들의 고민을 마음껏 비우는 시간 file 2019.09.25 김윤 1915
송도, 유튜버들의 집합소가 되다 file 2019.09.23 김민진 2686
베트남의 스타벅스, 콩카페 1 file 2019.09.23 정다솜 2807
수원 화성행궁 야간 개장 file 2019.09.16 신승우 2952
서울디저트페어에 다녀와서 1 2019.09.09 김효정 2728
우리 역사가 깃든 장소, 오죽헌 2019.09.09 김혜진 2603
동물 없는 동물원: Augmented Reality Zoo file 2019.09.05 이채린 2895
똑똑(knock)한 관심, 행복한 우리 file 2019.09.04 양윤서 2383
환경파괴를 최소화한 케이블카를 타고 쿠란다마을로 file 2019.09.02 임하늘 2726
2019 Asian Science Camp file 2019.09.02 백윤하 2235
엄마! 소고기는 왜 돼지고기보다 비싸요? 3 file 2019.09.02 김도현 13278
청소년 우울증, 당신은 안전하십니까? 2019.08.30 12기우가희기자 3381
여름! 2019년 청소년물총물빛축제 1 2019.08.30 11기김정규기자 3799
'2019 한중국제영화제 영사모 지역문화페스티벌' 세종시에서 열리다! file 2019.08.27 이채연 4050
나도 우리집 귀한자식, 청소년의 노동권리 당당하게 누리자! 1 file 2019.08.27 강훈구 1852
세계문화유산, 하롱베이를 찾아서 file 2019.08.27 정다솜 17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