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by 11기김민경기자 posted Sep 30, 2019 Views 150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911_00081494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민경기자]


알베르 카뮈는 프랑스의 소설가이자 극작가이다. 1942년, '이방인'을 발표하여 칭송을 받으며 문단의 총아로 떠올랐다. 이방인 이외에도 '시지프의 신화', '칼리굴라', '페스트' 등의 작품을 남겼다. 그중에서도 이 글에서 소개할 책은 '이방인'이다.

'이방인'은 사전적 의미로 이스라엘 백성이 자국민 이외의 타민족을 가리켜 일컫던 표현이다. 알베르 카뮈가 '이방인'을 통해 독자에게 전달하려는 메시지가 무엇일까? 우린 이 책을 읽고 개개인의 생각으로 유추해볼 수 있다.

이 책의 첫 구절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이 충격적인 문장은 우리에게 묘한 긴장감을 주었다. 다소 지루할 수 있는 서론 부문을 빠르게 전개함으로써 한국인의 정서와 잘 맞았기 때문에 이 전에 이 소설이 아니더라도 이 구절을 들어본 사람들이 꽤 있을 수 있다. 


KakaoTalk_20190911_00081137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민경기자]


본론으로 돌아와서 이 소설의 주인공인 뫼르소는 어머니의 부고에도 무덤덤하게 받아들였다. 뫼르소의 주위에서는 도리에 어긋났음에 대해 혀만 찰 뿐, 이후 어떤 풍파를 몰고 올지 알기 전까지 이 일은 그들에게 대수로운 일은 아니었다.

주인공 뫼르소는 어느 날 아랍인을 총 네발로 쏴 죽였다. 그리고 재판장에서 뫼르소가 총을 쏜 이유를 말하라 했을 때 그는 "태양이 너무 밝았기 때문입니다."라는 어처구니없는 이유를 대었다. 이런 이해할 수 없는 그의 행동과 언행은 독자의 눈길을 한순간도 놓지 않았다.

부조리에는 두 가지 뜻이 있는데 하나는 일반적으로 쓰이는 '이치나 도리에 맞지 않음.'이고 철학적인 의미로는 '인생의 무의미 또는 절망적인 한계 상황.'이다. 이 작품의 배경인 알제리는 세계 2차대전으로 벨에포크 시대가 열리고 사회적으로 혼란스러운 데다가 식민 지배를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식민지라는 극한의 상황에서 삶의 의미를 잃고 무념무상의 상태였던 것은 아닐까 우리는 짐작할 수 있다. 부조리에 맞서는 카뮈 소설의 신선한 형태는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1기 김민경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4175
뭐? 게임을 깔지 않아도 플레이 할 수 있다고? file 2019.12.11 김채운 255
영화관이 영화를 선택해준다고? file 2019.12.03 정예람 2222
뉴턴, 오일러와 함께하는 NEW 대구수학페스티벌 file 2019.11.28 강승현 375
단풍에는 어떤 과학적 원리가? 2 file 2019.11.27 이채원 409
"부모 면접을 시작하겠습니다." 페인트, 이희영 작가를 만나다 file 2019.11.27 하늘 557
제17회 대한민국청소년영상대전 시상식 file 2019.11.26 정민규 495
별과 함께 빛난 학생들의 열정, 제13회 전국학생천체관측대회 file 2019.11.25 윤혜림 342
우파루파, 키워도 되나요? 1 file 2019.11.25 정수민 405
산과 염기 file 2019.11.25 김유민 427
올해의 마지막 청소년어울림마당! 1 file 2019.11.25 심재훈 326
하교 후, 갈 곳 없는 학생들을 위한 '청소년 이동 상담실' file 2019.11.25 어율 377
여수 밤바다를 수놓은 '2019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file 2019.11.25 조햇살 656
천진 모의유엔 2019 file 2019.11.22 김수진 582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file 2019.11.18 서지수 871
당신의 도시를 밝혀줄 '2019 서울빛초롱축제' file 2019.11.14 정다운 1773
2019 삼성행복대상, 학생부문 5인 시상...“효행과 봉사 실천했어요” file 2019.11.08 디지털이슈팀 1327
2019 김포 융합체험 한마당, 융합을 넘어 꿈 이룸을 향한 발돋움 file 2019.11.05 박효빈 605
좋은 뜻 함께 모아, K-BIZ 바자회 file 2019.11.04 정다솜 493
제100회 전국체전, 꿈을 향해 앞으로 나아가다 file 2019.11.01 최아영 511
수학으로 놀자! '2019 부산수학축제' 1 file 2019.11.01 김민정 649
Trick or Botanic! 서울식물원에서 만난 핼러윈 4 file 2019.11.01 정다운 2671
담양군 청소년 문화의집의 학습동아리 S·C·P 운영 file 2019.10.30 조미혜 823
제3회 배곧꿈여울축제 file 2019.10.29 심재훈 693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1 file 2019.10.29 송이림 647
2019년 국내 여행은 순천으로! file 2019.10.28 박수민 491
수포자도 놀러오세요, 제11회 전북수학체험한마당 1 file 2019.10.28 임세은 726
격하게 반응하라 이것은 수학인가? 놀이인가? <제4회 강원수학나눔축제> 1 file 2019.10.25 강민지 1558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file 2019.10.25 이선우 753
100만 명이 다녀간 ‘2019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file 2019.10.25 조햇살 1257
환경을 생각하는 텀블러, 리유저블 텀블러 2 file 2019.10.24 박효빈 998
2019 WRO KOREA 1 file 2019.10.23 이현진 464
과학의 관점을 바꿔주는 제16회 수원정보과학축제에 다녀오다 1 file 2019.10.23 유석훈 902
감정, 너 어디서 왔니? 3 file 2019.10.16 윤지현 966
세계의 문화를 품다 '2019 이태원 지구촌 축제' 3 file 2019.10.16 정다운 1551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 성료. 유소년의 미래를 여는 기회 file 2019.10.10 이지훈 1177
풍성한 거리예술축제 '2019 목포 세계마당 페스티벌' 3 file 2019.10.02 조햇살 1710
‘2019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발표..김보은 학생 등 청소년 5명 수상 file 2019.10.02 디지털이슈팀 1333
어서와! 이런 홍보단은 처음이지? 2019.10.02 김지은 1436
또 하나의 가족 2019.09.30 이지환 647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2 file 2019.09.30 김민경 1503
문화로 인한 갈등 그리고 공존 file 2019.09.30 이승환 752
우비 입은 소녀상, 제1399차 수요집회 file 2019.09.27 유채린 664
하나 되어 울리는 우리들의 마음, '제41회 고등학교 합창발표회' file 2019.09.27 김지우 1442
신인 작가들의 날갯짓, '젊은 작가상' file 2019.09.27 김사랑 669
전국이 다 암전! 저녁 9시가 되면 다 불을 끄세요 file 2019.09.26 윤다인 756
가을, 청년들의 고민을 마음껏 비우는 시간 file 2019.09.25 김윤 854
송도, 유튜버들의 집합소가 되다 file 2019.09.23 김민진 1422
베트남의 스타벅스, 콩카페 file 2019.09.23 정다솜 14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