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by 11기김민경기자 posted Sep 30, 2019 Views 188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911_00081494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민경기자]


알베르 카뮈는 프랑스의 소설가이자 극작가이다. 1942년, '이방인'을 발표하여 칭송을 받으며 문단의 총아로 떠올랐다. 이방인 이외에도 '시지프의 신화', '칼리굴라', '페스트' 등의 작품을 남겼다. 그중에서도 이 글에서 소개할 책은 '이방인'이다.

'이방인'은 사전적 의미로 이스라엘 백성이 자국민 이외의 타민족을 가리켜 일컫던 표현이다. 알베르 카뮈가 '이방인'을 통해 독자에게 전달하려는 메시지가 무엇일까? 우린 이 책을 읽고 개개인의 생각으로 유추해볼 수 있다.

이 책의 첫 구절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이 충격적인 문장은 우리에게 묘한 긴장감을 주었다. 다소 지루할 수 있는 서론 부문을 빠르게 전개함으로써 한국인의 정서와 잘 맞았기 때문에 이 전에 이 소설이 아니더라도 이 구절을 들어본 사람들이 꽤 있을 수 있다. 


KakaoTalk_20190911_00081137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민경기자]


본론으로 돌아와서 이 소설의 주인공인 뫼르소는 어머니의 부고에도 무덤덤하게 받아들였다. 뫼르소의 주위에서는 도리에 어긋났음에 대해 혀만 찰 뿐, 이후 어떤 풍파를 몰고 올지 알기 전까지 이 일은 그들에게 대수로운 일은 아니었다.

주인공 뫼르소는 어느 날 아랍인을 총 네발로 쏴 죽였다. 그리고 재판장에서 뫼르소가 총을 쏜 이유를 말하라 했을 때 그는 "태양이 너무 밝았기 때문입니다."라는 어처구니없는 이유를 대었다. 이런 이해할 수 없는 그의 행동과 언행은 독자의 눈길을 한순간도 놓지 않았다.

부조리에는 두 가지 뜻이 있는데 하나는 일반적으로 쓰이는 '이치나 도리에 맞지 않음.'이고 철학적인 의미로는 '인생의 무의미 또는 절망적인 한계 상황.'이다. 이 작품의 배경인 알제리는 세계 2차대전으로 벨에포크 시대가 열리고 사회적으로 혼란스러운 데다가 식민 지배를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식민지라는 극한의 상황에서 삶의 의미를 잃고 무념무상의 상태였던 것은 아닐까 우리는 짐작할 수 있다. 부조리에 맞서는 카뮈 소설의 신선한 형태는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1기 김민경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과학의 관점을 바꿔주는 제16회 수원정보과학축제에 다녀오다 1 file 2019.10.23 유석훈 1272
감정, 너 어디서 왔니? 3 file 2019.10.16 윤지현 1338
세계의 문화를 품다 '2019 이태원 지구촌 축제' 3 file 2019.10.16 정다운 1911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 성료. 유소년의 미래를 여는 기회 file 2019.10.10 이지훈 2036
풍성한 거리예술축제 '2019 목포 세계마당 페스티벌' 3 file 2019.10.02 조햇살 2096
‘2019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발표..김보은 학생 등 청소년 5명 수상 file 2019.10.02 디지털이슈팀 1712
어서와! 이런 홍보단은 처음이지? 2019.10.02 김지은 1708
또 하나의 가족 2019.09.30 이지환 868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2 file 2019.09.30 김민경 1880
문화로 인한 갈등 그리고 공존 file 2019.09.30 이승환 1008
우비 입은 소녀상, 제1399차 수요집회 file 2019.09.27 유채린 938
하나 되어 울리는 우리들의 마음, '제41회 고등학교 합창발표회' file 2019.09.27 김지우 1738
신인 작가들의 날갯짓, '젊은 작가상' file 2019.09.27 김사랑 905
전국이 다 암전! 저녁 9시가 되면 다 불을 끄세요 file 2019.09.26 윤다인 956
가을, 청년들의 고민을 마음껏 비우는 시간 file 2019.09.25 김윤 1154
송도, 유튜버들의 집합소가 되다 file 2019.09.23 김민진 1720
베트남의 스타벅스, 콩카페 file 2019.09.23 정다솜 1751
수원 화성행궁 야간 개장 file 2019.09.16 신승우 1621
서울디저트페어에 다녀와서 1 2019.09.09 김효정 1771
우리 역사가 깃든 장소, 오죽헌 2019.09.09 김혜진 1608
동물 없는 동물원: Augmented Reality Zoo file 2019.09.05 이채린 1837
똑똑(knock)한 관심, 행복한 우리 file 2019.09.04 양윤서 1448
환경파괴를 최소화한 케이블카를 타고 쿠란다마을로 file 2019.09.02 임하늘 1754
2019 Asian Science Camp file 2019.09.02 백윤하 1377
엄마! 소고기는 왜 돼지고기보다 비싸요? 2 file 2019.09.02 김도현 4515
청소년 우울증, 당신은 안전하십니까? 2019.08.30 12기우가희기자 2200
여름! 2019년 청소년물총물빛축제 1 2019.08.30 11기김정규기자 1442
'2019 한중국제영화제 영사모 지역문화페스티벌' 세종시에서 열리다! file 2019.08.27 이채연 2385
나도 우리집 귀한자식, 청소년의 노동권리 당당하게 누리자! file 2019.08.27 강훈구 1111
세계문화유산, 하롱베이를 찾아서 file 2019.08.27 정다솜 1053
꿈의 컴퓨터, 양자 컴퓨터 file 2019.08.27 김채운 1751
해외파 선수들의 기대되는 활약 file 2019.08.26 배승환 1737
포마켓, 포천 시민이 만들어가다 file 2019.08.26 김선우 1137
신나는 물놀이에 흠뻑 젖다 ‘정남진 장흥 물축제’ file 2019.08.26 조햇살 1939
증권회사의 증권회사인 한국예탁결제원에 가다! file 2019.08.26 윤다인 824
서로 도우며 사는 사회. 사회적 경제 기업가를 꿈꾸다 file 2019.08.21 추세영 995
서대문독립민주축제,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곳 file 2019.08.19 노주영 1635
모의유엔에서는 무엇을 하나요? 2019.08.19 이서연 2092
영월, 그곳의 여름은 1 file 2019.08.14 이지수 1557
자원을 생각하는 컵 1 file 2019.08.12 박지예 1874
환전은 무엇일까? file 2019.08.09 송수진 2736
기내식이 맛없는 이유는? 6 file 2019.08.07 박성아 2254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1693
제련 기술의 발전, 현재와 미래의 밑거름 file 2019.08.05 박현준 1570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2 file 2019.08.02 백휘민 2272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가다 2 file 2019.08.02 조햇살 2689
한·중·일 초청 청소년 축구대회 "파주 FC 우승" file 2019.08.01 고요한 4287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7.20 박해반대 행사 2019.08.01 송은녁 81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