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꿈의 컴퓨터, 양자 컴퓨터

by 12기김채운기자 posted Aug 27, 2019 Views 54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김채운기자]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어 꿈의 컴퓨터라고 불리는 양자컴퓨터에 대해 알아보려 한다. 양자컴퓨터란 무엇일까? 양자컴퓨터는 얽힘이나 중첩 같은 양자역학적인 현상을 활용하여 자료를 처리하는 기계라고 정의 내릴 수 있다. 이러한 양자적인 성질을 이용하여 만든 양자컴퓨터는 일반 컴퓨터보다 약 1억 배 이상 빠른 속도로 연산을 처리할 수 있어 '꿈의 컴퓨터'라고도 불린다. 


 여기서 의문을 가지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얽힘과 중첩이 뭐예요?" 얽힘과 중첩은 미시세계에서 일어나는 현상들이라고 할 수 있다. 먼저 얽힘을 살펴보면, 전자 같은 작은 입자들이 하나의 쌍을 이루어서 공간이 멀리 떨어진 곳에서도 하나의 입자를 관측하면, 그 즉시 다른 하나의 입자의 상태도 결정되는 것이다. 또한 중첩은 양자들은 관측 전에는 가능한 상태가 중첩된 채로 존재하다, 관측과 동시에 상태가 결정된다. 이렇게 관측하는 시간과 관측 도구에 따라서 모든 상태로 나타날 수 있는 것을 양자의 상태 중첩이라고 한다. 이렇게 용어를 정리한 것을 보아도, 이 부분에 대한 지식이 없다면 이해하기가 어려울 것이다. 이 부분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으면 양자역학에 관한 책을 읽는 것을 추천한다. 


 양자컴퓨터는 어떤 이유에서 개발이 되었을까? 이유는 컴퓨터의 부품 중 하나인 트랜지스터가 너무 작아졌기 때문이다. 현재 약 14nm(나노미터)까지 작아지게 되었는데, 여기서 성능을 더 끌어올리기 위해 더 부품을 작게 만들면 '물리적인 한계'에 도달하게 된다. 원자크기에 가까워지기 시작한 것이다. 이렇게 부품이 작아지면, 양자 터널 현상이 일어나게 되는데, 이는 트랜지스터에게 치명적이다. 트랜지스터가 원자 크기만큼 줄어들면 양자 터널에 의해 막혀있는 통로를 그냥 통과해버릴 수 있는 것이다. 즉, 트랜지스터가 자신의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양자 컴퓨터. 과연 양자 컴퓨터는 미래의 어떤 역할을 맡게 될까? 앞으로의 양자 컴퓨터의 활약을 기대해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2기 김채운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41027
수원 화성행궁 야간 개장 file 2019.09.16 신승우 223
서울디저트페어에 다녀와서 1 2019.09.09 김효정 481
우리 역사가 깃든 장소, 오죽헌 2019.09.09 김혜진 320
동물 없는 동물원: Augmented Reality Zoo file 2019.09.05 이채린 458
똑똑(knock)한 관심, 행복한 우리 file 2019.09.04 양윤서 462
환경파괴를 최소화한 케이블카를 타고 쿠란다마을로 file 2019.09.02 임하늘 477
2019 Asian Science Camp file 2019.09.02 백윤하 404
엄마! 소고기는 왜 돼지고기보다 비싸요? file 2019.09.02 김도현 1397
청소년 우울증, 당신은 안전하십니까? 2019.08.30 12기우가희기자 621
여름! 2019년 청소년물총물빛축제 1 2019.08.30 11기김정규기자 478
'2019 한중국제영화제 영사모 지역문화페스티벌' 세종시에서 열리다! file 2019.08.27 이채연 783
나도 우리집 귀한자식, 청소년의 노동권리 당당하게 누리자! file 2019.08.27 강훈구 302
세계문화유산, 하롱베이를 찾아서 file 2019.08.27 정다솜 305
꿈의 컴퓨터, 양자 컴퓨터 file 2019.08.27 김채운 549
해외파 선수들의 기대되는 활약 file 2019.08.26 배승환 657
포마켓, 포천 시민이 만들어가다 file 2019.08.26 김선우 328
신나는 물놀이에 흠뻑 젖다 ‘정남진 장흥 물축제’ file 2019.08.26 조햇살 351
증권회사의 증권회사인 한국예탁결제원에 가다! file 2019.08.26 윤다인 245
서로 도우며 사는 사회. 사회적 경제 기업가를 꿈꾸다 file 2019.08.21 추세영 327
서대문독립민주축제,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곳 file 2019.08.19 노주영 673
모의유엔에서는 무엇을 하나요? 2019.08.19 이서연 787
영월, 그곳의 여름은 1 file 2019.08.14 이지수 690
자원을 생각하는 컵 1 file 2019.08.12 박지예 858
환전은 무엇일까? file 2019.08.09 송수진 1012
기내식이 맛없는 이유는? 4 file 2019.08.07 박성아 1229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783
제련 기술의 발전, 현재와 미래의 밑거름 file 2019.08.05 박현준 750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1 file 2019.08.02 백휘민 1134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가다 1 file 2019.08.02 조햇살 1243
한·중·일 초청 청소년 축구대회 "파주 FC 우승" file 2019.08.01 고요한 2225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7.20 박해반대 행사 2019.08.01 송은녁 328
'바이나인(BY9)', 기적의 첫걸음을 시작하다 2019.07.31 김민정 1392
'알라딘', 연기와 음악 모두 접수하다 1 file 2019.07.29 김민정 557
情을 담은 정다운 청소년 자원봉사프로그램 file 2019.07.29 문유정 389
한국 청소년, 미국 친구들과 만나다! file 2019.07.29 이솔 512
마음의 온도, 언어의 온도 1 2019.07.26 신수민 1086
'아티스틱'한 염주체육관에 다녀오다 file 2019.07.26 김석현 412
색다른 서울 근현대사 탐방하기 file 2019.07.25 최민주 493
다양한 차원의 세계들 file 2019.07.25 11기이윤서기자 471
누구나 알기에, 의미를 잘 분별해서 들어야 할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 2 file 2019.07.25 유예원 470
이번 방학은 달로 갈까? 사이언스 바캉스에서 만나! file 2019.07.24 나어현 446
서툴게 오늘을 살아가는 당신에게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1 file 2019.07.22 최가온 950
'제헌절', 성찰의 계기가 되다 file 2019.07.22 최은서 755
수원시 청소년의회에서 청소년도 정치를! file 2019.07.19 임유진 793
작은 키가 어때서? 나는 작아서 좋아요! file 2019.07.18 김민경 1228
여행 경비가 부족할 땐 공짜 숙소로 카우치서핑? 2 file 2019.07.17 정지우 775
없어져야할 문화 두 번째: 전족(연꽃발) 3 file 2019.07.12 이승환 1212
고양이 액체설이 진짜라고? 2 file 2019.07.10 박성아 12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 Next
/ 7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