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후회 없는 사랑, <목련 후기>

by 11기김서연기자 posted May 13, 2019 Views 56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목련은 오목조목 붙어있는 꽃들과 달리 하나하나 묵직한 중량감을 가지고 있다. 그 존재감을 과시하며 하얀 봉우리를 피워 하늘을 쳐다보기도 잠시, 바닥에 떨어져 사람들의 바쁜 발에 밟혀 지저분해지고 추해 보이기까지 하다. 짧아서 아름다운 계절, 봄의 끝을 마주하면서 시 한 편을 소개하고자 한다. 


image1.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서연기자] ▲책 '시를 잊은 그대에게'


모든 사람은 아름다운 것을 추구하지만 사랑의 이별조차 아름답기를 바라는 것은 너무 과한 욕심이라고 화자는 이야기한다. 지는 동백꽃은 남기는 것 없이 ‘눈물처럼 후드득’ 떨어져 버리며 자기 자신을 툭 떨궈버린다. 6행의 ‘동백꽃’처럼 사람들이 주로 생각하는 이상적인 작별은 연인을 뒤로하고 쿨하게 떠나거나 자신의 마지막 모습조차 연인에게는 좋게 기억되기를 바라는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런 이별보다는 헤어진 연인을 더 추억하고 아파하는 것이 그를 진정히 사랑했다는 증거이다. 9행에서 떠나는 이를 돌아보라고 간청하는 화자는 구름에 달처럼 유유자적하게 가듯이 청춘을 보내지 말고 열정적으로 사랑하고 헤어진 연인을 가는 데까지 붙잡아 보려고 하는 것 같다. 


이별하면 연인과 함께한 순간들이 계속 생각나고 좋은 기억마저 부정적으로 비춰지며 사랑하지 않았으면 하고 후회하지만 꽃이 지는 것도 목련의 생의 일부인 것처럼 이별의 쓰라린 고통과 귀에 쟁쟁하고 눈에 삼삼한 기억들도 사랑의 흔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기억의 비늘들과 미친 사랑의 증거’는 사랑하고 남은 잔해로 이를 통해 아낌없이 아파하고 눈물을 흘리라고 복효근 시인은 전한다. 마음껏 앓기 원하는 것이다. 이별이 피딱지처럼 남아 상처가 되어도 그 상처를 조금만 더 오랫동안 간직하며 연인을 추억하고 싶은 화자는 이렇게 이야기한다. ‘낫지 않고 싶어라 이대로 한 열흘만이라도’


목련은 뒤끝이 지저분한 사랑이 아니라 그 끝마저 사랑하는 순수함이다. 목련처럼 중량감 있는 묵직한 사랑을 하고 이별이 마주하는 모든 고통을 겪고 연인과 헤어지는 것이 바로 바람직한 청춘의 사랑이고 <목련 후기>의 주제가 아닐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1기 김서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작은 키가 어때서? 나는 작아서 좋아요! newfile 2019.07.18 김민경 83
여행 경비가 부족할 땐 공짜 숙소로 카우치서핑? newfile 2019.07.17 정지우 85
없어져야할 문화 두 번째: 전족(연꽃발) 1 file 2019.07.12 이승환 369
고양이 액체설이 진짜라고? 2 file 2019.07.10 박성아 392
너 학교 끝나고 뭐 해? 나랑 카페 갈래? 스터디카페! 2 file 2019.07.09 하늘 635
일본의 음식 여행 3 file 2019.07.08 이지수 381
세계에서 가장 긴 도시 철도.. 서울 지하철 1호선이라고? file 2019.07.01 김도현 794
잠과 공부 시간 file 2019.06.28 장민혁 441
여러분의 아이디어, 특허로 보호하세요! file 2019.06.27 박현준 948
생명이 살아 숨 쉬는 갯벌 속으로 ‘2019 고창갯벌축제’ file 2019.06.25 조햇살 564
춤을 추는 Palette file 2019.06.20 조하은 730
탈북 여대생 박연미, 전 세계를 대상으로 북한의 실상을 드러내다 file 2019.06.19 이승하 753
'클래식씨-리즈' 롯데와 삼성이 추억을 되살리다 file 2019.06.17 백휘민 734
제18회 거제시 청소년문화축제 file 2019.06.17 조혜민 466
제 5회 소프트웨어 사고력 올림피아드 file 2019.06.17 고은총 548
한·중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2019 한·중 꿈나무 체육활동 한마음대회 file 2019.06.11 강명지 793
평등한 세상을 위한 도전, 퀴어퍼레이드와 함께 1 file 2019.06.11 원서윤 783
붉은 악마들, 부산에서 15년 만에 일어서다! 1 file 2019.06.11 김나연 1073
세계 환경의 날, 재활용 쓰레기의 재탄생 ‘업사이클링’ file 2019.06.07 이채은 599
꽃들의 축제, 고양국제꽃박람회 file 2019.06.05 김수현 457
국무부 주관 미국 청소년 교환학생 프로그램 'NES-LY'를 통한 대한민국 매력확산 file 2019.06.04 공지현 890
제26회 포항 어린이날 큰잔치 2019.06.04 11기김정규기자 749
우리가 아는 일식 정말 개기일식뿐일까 file 2019.06.03 김가영 443
2019 양산웅상회야제 file 2019.06.03 김서현 470
독립지사의 고통이 담긴 곳, 서대문형무소 file 2019.06.03 이윤서 477
137년 vs 14년, 한 맺힌 팀들의 대결…UCL 결승 6월 1일 개최 file 2019.05.31 권진서 659
3·1절 및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이 있다? file 2019.05.31 엄태강 449
BTS, 美 스타디움 투어를 마치다 1 file 2019.05.30 최유민 492
청소년의 시각에서 본 Model United Nations(모의 유엔)에 모든 것 file 2019.05.30 최민영 859
2019 스위트 코리아, 디저트의 매력에 빠지다! file 2019.05.29 이지원 475
유상철 감독 체제 첫 승리 인천 유나이티드 file 2019.05.29 김민형 443
장하준의 경제학강의 - 정치학에서 파생된 학문에 관한 간결하고 명료한 입문서 file 2019.05.28 홍도현 435
시인 정지용의 '제32회 옥천 지용제' file 2019.05.27 양유빈 415
제21회 우석대학교 전국 고교생 백일장 개최, 내 삶에 색을 입히다 file 2019.05.27 정다운 959
춘천 번개 야시장! 2 file 2019.05.27 차윤진 485
세계 어디까지 느껴봤니? Ulsan Global Festival로 렛츠기릿! file 2019.05.24 문유정 458
21세기 가장 성공한 밴드의 역사, 책 한 권에 담아내다 file 2019.05.23 오동택 484
수상한 거리에 나타난 음악가들 file 2019.05.22 김현원 512
프리미어리그, 또 한번 푸른색으로 물들다 file 2019.05.17 배준희 979
터키에서 케밥 먹어봤니? 1 file 2019.05.17 정지우 589
여름을 찾아 남쪽으로, 마산 돝섬의 자연 둘레길 산책하기 file 2019.05.17 이지현 547
우리가 축제를 만든다고! <제5회 이천시청소년연합축제> file 2019.05.16 현승필 1045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file 2019.05.16 송은녁 545
대나무 본고장에서 펼쳐진 ‘2019 담양 대나무축제’ file 2019.05.14 조햇살 620
부평 핫플레이스 '평리단길' 3 file 2019.05.14 하늘 754
세계인의 튤립 축제,keukenhof 1 file 2019.05.13 최예주 934
5월 5일 어린이날 영월에서는? file 2019.05.13 이지수 544
후회 없는 사랑, <목련 후기> 2019.05.13 김서연 56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 6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