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첫 '남녀부 분리 운영'의 V-리그, 무엇이 달라졌을까

by 8기김하은기자 posted Nov 12, 2018 Views 166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도드람 2018-2019시즌 V-리그 개막해 어느덧 1라운드가 끝났다. 시즌 초반부터 치열한 순위 싸움에 종료 휘슬이 불리기 전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는 끈질긴 경기가 계속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이하 KOVO)은 지난 116일 도드람 2018-2019시즌 V-리그 1라운드 남녀부의 관중 수 및 TV 시청률을 공개하였다. 결과는 예년에 비해 높아진 배구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1라운드 남자부 관중은 총 21경기에 44,120명이 동원되었고, 여자부는 총 15경기에 35,708명이 동원되었다. 언뜻 보기에는 남자부의 관중 수가 훨씬 많아 보이지만, 남자부가 여자부보다 1개 팀이 더 많기 때문에 평균 관중 수를 계산해보면 남자부는 2,101, 여자부는 2,381명으로 여자부가 더 흥행하였다고 볼 수 있다. 이는 지난 2017-2018시즌 1라운드 관중 수와 비교하여 격차가 더욱 벌어진 모습이다. 총관중 수 50,163평균 2,389명이었던 남자부는 이번 시즌 약 6,000명이 하락하였다. 반면 총관중 수 29,651평균 1,977명이었던 여자부에서는 6,000명이 상승하였다.


KakaoTalk_20181108_004539265.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김하은기자]


평균 시청률은 남자부의 경우 0.83%로 지난 2017-2018시즌 1라운드와 비교하0.1%가 상승하였다. 여자부의 경우 0.69%로 지난 시즌과 비교하여 0.03% 하락한 모습이다. 하지만 이 집계로 여자부의 인기가 떨어졌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 지난 시즌까지 KOVO는 평일 경기 시 여자부는 5, 남자부는 7시에 배정하였다. 다소 이른 시간에 잡힌 경기로 인해 여자부 팬들은 경기 시간 수정을 계속해서 요구해왔고, KOVO는 이번 2018-2019시즌부터 여자부 역시 7시에 배정하기로 하였다. 하지만, 남자부는 하루에 한 경기씩 매일 경기가 있는 반면 여자부는 2~3일마다 경기가 있고, 심지어 수요일에는 7시에 2경기를 같이 진행하기도 한다. 이렇게 된다면 당연히 관중과 시청률은 반 토막이 날 수밖에 없다. 우리가 같은 시간 다른 경기장에서 하는 다른 경기를 모두 갈 수는 없지 않은가. 이러한 결과에 김대진 KOVO 마케팅팀장은 선방하고 있는 여자부에게 오히려 “(여자부의 인기를 인정하기에) 아직 시기상조라는 말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8기 김하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하예원기자 2018.11.20 00:52

    평소 배구를 즐겨보는 배구팬으로서 기사를 정말 날카롭고 정확하게 잘 쓰셨다고 생각해요. 잘 봤습니다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30511
'2018 코리아 크리스마스 페어'로 함께 떠나요! 1 file 2018.12.10 반유진 1255
런던 '껌딱지' 아티스트 Ben Wilson을 만나다! 2 file 2018.12.07 이한올 966
마음의 양식, 독서 1 file 2018.12.07 서인하 994
바나나 더이상 못 먹게 될 수도 있다? 1 2018.12.04 안종현 1006
책 <조선 국왕의 일생>을 통해 조선시대 왕들의 삶을 보다 file 2018.12.03 이태권 1042
G-STAR 2018, 성공적으로 개최되다 2018.12.03 고유진 780
일본 오사카 성의 화려함 뒤에 감춰져 있는 우리는 모르는 역사 file 2018.12.03 이수영 2780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들이 겪었던 역사,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에 방문하다! file 2018.12.03 박희원 718
2018 카트라이더 쇼케이스 Show me the New generation file 2018.11.30 고은총 1018
따뜻한 마음에 보답하다 <제4회 마포구청소년자원봉사대회> file 2018.11.30 강민주 759
K-Pop과 K-Drama, 해외에서는 얼마나 유명할까 2018.11.30 정유현 1272
'국경없는영화제 2018' 지난 23일 개최 file 2018.11.29 이소연 698
`2018 화순 국화향연`이 펼쳐지다 file 2018.11.29 조햇살 1267
최대의 게임 축제 '지스타' 그러나 '스트리머'들의 축제? file 2018.11.29 전여진 1136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흥행, 그리고 싱어롱 문화 1 2018.11.28 김수민 2190
독도의 날 맞아, 독도문화제 개최 file 2018.11.28 여인열 861
서울의 도심 속, 예술인들의 흔적을 만나다 file 2018.11.28 김사랑 1329
조정래 작가와 직접 만나는 시간 … "태백산맥 북 토크" file 2018.11.26 심근아 759
2018 탈북청소년 영어 말하기 대회 file 2018.11.26 진형조 815
어르신들의 쉼과 힘, 안나의 집을 아시나요? file 2018.11.26 오다혜 779
'당신의 일주일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EVE, 월경 콘서트 file 2018.11.26 장민주 826
대한민국 쇼트트랙, 자존심을 회복하다 file 2018.11.23 정재근 817
없는 게 없다. “자동판매기의 진화” 1 file 2018.11.22 김다경 1176
날아라 국제고 꿈꾸라 국제고인, 전국 국제고 연합 학술제: WELCOME TO GGHS file 2018.11.22 윤수빈 949
주거빈곤에 대한 더 많은 관심을 위해서! file 2018.11.22 이은서 949
한국은 지금 '젠트리피케이션' 몸살 중 file 2018.11.21 박태준 788
석오 이동녕 선생, 그 발길을 따라서 file 2018.11.21 김단아 778
중국에서 AI 앵커, 교사 등장...'미래 인간의 직업은 사라지나?' file 2018.11.21 한민서 1083
트와이스의 3년, 이제 변화구를 던질 차례 1 file 2018.11.20 이수민 1450
지구를 과학관 안에 담다 file 2018.11.16 백광렬 1103
카이스트가 해냈다! 이제 집에서 신경치료 하자! file 2018.11.16 백광렬 1406
남북 교류의 장, '제5회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U-15) 축구대회' 폐막 file 2018.11.16 이휘 827
'호모포비아'라는 단어가 존재하는 세상 5 file 2018.11.14 김유진 1480
전국 국제고 연합 학술제, 축제의 장이 열리다 3 file 2018.11.13 김현아 2497
다문화의 재능을 살려... 다문화 학생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 열리다 1 2018.11.13 조정원 913
2018년도 10월달에 열린 제3회 충북과학교육축제에 가다! file 2018.11.12 조서현 908
3D 펜을 체험해보다 2 file 2018.11.12 손준서 1543
소프트웨어, 체험하면서 배워요! '2018 광주SW 체험축전' file 2018.11.12 손민경 1604
신리성지에 가다 file 2018.11.12 전서진 875
첫 '남녀부 분리 운영'의 V-리그, 무엇이 달라졌을까 1 file 2018.11.12 김하은 1668
별들의 축제,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개막식 1 file 2018.11.09 김민정 1374
강북구청의 역사를 위한 노력 file 2018.11.09 한승민 1033
그 사태를 겪은 사람들은 덜 서러워야 눈물이 나온다고 말한다 2018.11.09 하예원 984
독도, 세종실록지리지 50쪽에는 없다 3 file 2018.11.09 박상연 1922
삼성생명공익재단, 2018 삼성행복대상 시상식 개최...청소년 분야 5명 수상 file 2018.11.08 디지털이슈팀 2038
E스포츠 최대 축제, 롤드컵 결승 인천서 성황리에 개최 2018.11.08 김창훈 1546
[KS특집 1. SK와이번스] 6년 만의 한국시리즈, 8년 만의 우승 이끌 수 있을까 1 file 2018.11.07 정승호 865
태조어진을 봉안한 국내 유일의 박물관, 어진박물관 file 2018.11.07 김보선 10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6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