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여러분의 추억 속에서 진한 향기로 남아있기를 바라며..." 철가방 극장 시즌 1 종료

by 8기강연우기자 posted Apr 27, 2018 Views 356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기사.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강연우기자]


 경북 청도군에 위치한 철가방 극장이 2011년 5월 20일부터 공연을 시작하여 오는 4월 29일에 문을 닫는다. 철가방 극장 측은 "시즌 1 종료이지만 공연이 언제 다시 시작될지는 기약이 없다"라고 밝혔으며 철가방 극장이 이러한 위기에 놓인 이유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지만, 그중 가장 큰 이유는 공연할 단원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현재 철가방 극장의 단원은 5명뿐이며 5명의 단원으로 공연을 겨우 이어나가고 있지만 그마저도 단원 2명이 곧 하차할 예정이기 때문에 공연을 진행해 오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하여 철가방 극장은 공연을 잠시 중단하기로 하였다.


 철가방 극장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던 이유는 극장이 도시가 아닌 시골에 있다는 점이었다. 철가방 극장을 기획한 개그맨 전유성은 왜 항상 극장은 도시에만 있는지 의문을 가졌고 '시골에서도 공연을 볼 수 있도록 하자'하는 마음에 청도에 극장을 세우게 되었다. 철가방 극장은 콘셉트가 철가방인 만큼 철가방 모양으로 된 외관과 철가방 속에서 금방이라도 쏟아질 듯한 짜장면과 탕수육의 모습이 독특하고 재미있어 극장의 인기 비결에 한몫한듯하다. 철가방 극장은 매년 만석에 가까운 관람객을 받았지만 작년부터 '한국 코미디타운'이 들어서고 난 후 철가방 극장의 관람객은 절반으로 줄어들게 되었고 이로 인해 철가방 극장은 경제적으로도 어려움을 겪게 되었다.


 청도를 알린 철가방 극장이었기에 극장 문을 닫는다는 소식을 접한 많은 이들이 더욱 안타까워하고 있으며 네티즌들은 "믿기지 않는다.", "영원하기를 바랐는데 아쉽다.", "아이들과 가서 배꼽 빠지도록 웃으며 봤는데 너무 안타깝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철가방 극장 측에서도 "보러 오시는 관객분들이 많은데 그 관객분들을 두고 문을 닫으려니 마음이 아프다.", "눈물이 날 정도로 아쉽지만 곧 새로운 공연으로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많이 아쉬워하고 있다. 남녀노소 상관없이 전 연령을 웃겨왔던 철가방 극장은 지금까지 약 4,400회의 공연을 해왔으며 20만 명에 달하는 관람객을 받아왔지만 앞으로는 단 6번의 공연과 390개의 객석 만이 남아있다. 극장 측에서는 "28일, 29일에도 많은 관람객들이 와서 마지막 공연을 빛내주기를 바란다."라고 하였다.


 그리고 갑작스러운 공연 종료 소식에 철가방 극장에 지원하려던 개그맨 지망생들은 혼란스러웠을 수도 있겠지만 다행히 단원 모집은 계속 진행 중이라고 하니 지원을 희망하는 사람들은 지금 바로 망설임 없이 지원 신청을 하면 된다. 철가방 극장은 현재 7기 교육생을 수시로 모집하고 있으며 교육생들에게는 숙식을 무료로 제공해 주고 있다.


 지금은 비록 여러 가지 상황으로 문을 닫게 되었지만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수년간 달려오던 철가방 극장이었기 때문에 조만간 다시 또 웃음으로 만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강연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만년 꼴찌 이글스, 단독 2위로 우뚝 올라서다! file 2018.05.25 김동현 2790
부를수록 그리운 이름 '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展 file 2018.05.25 김태희 3258
울산의 축제, 쇠부리축제 2018.05.25 김부상 3170
스웩 넘치는 악동토끼가 온다, 영화 <피터 래빗>시사회 2018.05.24 김민지 3463
어벤져스 인피니트 워의 흥행과 논란 1 file 2018.05.24 신지훈 4723
'We the Reds'! 대한민국 태극전사들이 러시아로 향하는 힘찬 발걸음 그 첫 번째! file 2018.05.24 강진현 3115
<영화 칼럼> 영화 읽어주는 고양이 첫 번째 이야기: 리틀 포레스트 2 file 2018.05.24 남연우 4504
용인, 제1회 청소년어울림마당 '동아리 페스티벌' file 2018.05.24 정수현 3177
2018년 우리들의 트렌드, 소확행 file 2018.05.23 정현택 5242
2018년 KBO리그, 기아타이거즈는 올해도 우승할 수 있을까? file 2018.05.23 서민경 4235
아쉬움이 남지만 화려했던 2018 전주 국제영화제 1 file 2018.05.21 안혜민 4060
'스승의 날' 축하 뒤에 숨은 불편함 2 file 2018.05.21 신효원 4294
5월 4일 (LG vs 두산), 어린이날 더비의 시작 2 2018.05.21 최용준 3269
[기획] 사회적 기업, 세상을 뒤바꾸다 file 2018.05.21 김민우 5428
과학에서 '혁명'이란 무엇인가 file 2018.05.18 신온유 3777
<피터 래빗(2018)>을 보기 전에 보면 좋은 관점 포인트 3가지 1 file 2018.05.18 김서현 4766
리콴유(Lee Kuan Yew) - 내가 걸어온 일류국가의 길 file 2018.05.18 홍도현 3273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경기여고와 재난대응 안전훈련…'효과적 대처'에 초점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2938
달빛 머금은 창경궁, 야간개장 2 2018.05.17 이유나 3108
드디어 발표된 월드컵 엔트리, 이제는 비난보단 응원해줘야 할 때 1 file 2018.05.16 이건 3870
영덕군, 어린이 대축제 개최! 2018.05.16 김성백 3331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토끼, 피터 래빗 1 file 2018.05.16 서희재 2958
KT 김사연, 김지열로 개명. 또 개명한 야구 선수는 누가 있나 2018.05.16 이정찬 5153
나눔의 집, '꽃보다 아름다운 할머니님들을 위한 효잔치' 행사 열어 2018.05.16 엄수빈 3592
'제7회 웨이하이시 중국어 말하기대회 시상식' 열려 file 2018.05.16 박주환 3493
눈과 입이 즐거운 '밤도깨비 야시장' file 2018.05.16 마하경 3097
중국 상하이에서 Sound of Spring 뮤직 페스티벌 개최 file 2018.05.15 전병규 3664
'다 함께 더 높이' SK 와이번스의 질주. 2018.05.15 마준서 3179
서울로 떠나는 한국 근현대사 여행 file 2018.05.15 박채윤 3914
4월의 국산 준중형 세단 판매량 전격 비교 1 file 2018.05.14 정진화 3953
5월, 꼭 봐야할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2018.05.14 오가람 4282
세계가 인정한 독특한 외관 '국립세종도서관' 제대로 즐기기! file 2018.05.14 백가연 7981
어벤져스 800만 돌파... 천만이 눈앞에 1 file 2018.05.10 구승원 3581
DB HiTek의 어린이날 행사 file 2018.05.10 이가영 3481
대한민국 U-19 대표팀, 2018 수원 JS컵 2위 1 file 2018.05.08 최은정 4003
5월 5일은 어린이날, 5월 3일은 어른이의 날! file 2018.05.08 김현재 3097
영화 ‘피터 래빗’ 시사회 성황리에 개최..허팝·나하은 등 참석 file 2018.05.08 디지털이슈팀 4878
과거와 현대를 잇는 도심 속 산책, 타이베이 여행 4 2018.05.04 김선주 4759
화전축제제전위원회, 모악산 진달래 화전축제 성공적 개최 3 2018.05.03 안성하 5036
KBO리그 S존과 퇴장... 선수와 심판 사이에 불신의 늪 깊어지나 3 2018.05.03 문준형 3420
울산광역시 교육청,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학부모 연수 개최 1 file 2018.05.02 조예린 3321
꿈을 키우는 EBS 방송국 견학, 함께 해요! 3 2018.04.30 우소영 4488
5월은 야경의 도시 홍콩으로 1 file 2018.04.27 김수민 5770
"여러분의 추억 속에서 진한 향기로 남아있기를 바라며..." 철가방 극장 시즌 1 종료 file 2018.04.27 강연우 3561
2018 스마트폰 기술의 키워드, '인공지능' file 2018.04.26 이정우 4026
소형 자동차 전쟁 1 file 2018.04.26 안디모데 4145
4월은 과학의 달..전국 곳곳에서 과학행사 열려 file 2018.04.25 문지원 3252
순천만국가정원 봄꽃 축제 '1억 송이 봄꽃 활짝' file 2018.04.25 조햇살 54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