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여성 인권, 이대로 괜찮은가?

by 6기손정해기자 posted Mar 30, 2018 Views 18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성차별적, 가부장적인 사회에서 발생하는 여성에 관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여성의 성적 자율권과 성차별의 타파를 중심으로 하는 여성 운동은 여성의 권리에 대한 관심으로부터 시작되어, 19세기 여성의 참정권 획득 운동으로 구체화 되었다. 현대에는 <2의 성- 시몬 드 보부아르>, <여성의 신비- 베티 프리던>과 같이 책으로 출간되어 남성 중심적인 사회에 대해 비판을 던지기도 했다.

 

  이와 같은 많은 노력을 해 왔음에도 여성의 인권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참담하다.

지금도 우리나라 사회 곳곳에서는 여성의 인권에 대한 티셔츠를 입어서 해고당하고, 폰 케이스(Girls can do anything)를 착용하였다는 이유, 페미니즘에 관한 책을 읽고 공감했다는 이유로 조롱당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고 있다.

 

  최근 미투 운동의 시작으로 점점 사람들이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고 있지만 여전히 성추행이나 성폭행에 관한 일들은 가해자보다 피해자를 부각시키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배우 조민기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했다. 몇몇 사람들은 이 사건을 보고 미투 운동이 사람을 죽인다.” “과거 일을 계속 끄집어내서 그래야 했나.”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분명 성범죄의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000(피해자 이름) 사건이라는 이름이 붙여지기도 하고, 심지어 최근 미투 운동이 화제가 되면서 성범죄 피해자, 가해자를 미투 피해자’, ‘미투 가해자라고 부르면서 미투 = 성범죄라는 인식을 부각시키면서 권력형 성폭력을 폭로하는 의미를 가진 미투라는 어휘를 전유하는 일이 일어나고 있기도 하다.

 

  오랜 시간 이어져 온 남성 중심적 태도와 가부장제의 틀을 깨어 버리는 것은 우리 모두의 큰 과제라고 생각한다. 미투 운동을 시작으로 하여 끊임없이 목소리를 내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잔물결이 점점 큰 파도로 바뀌어 나가는, 우리 모두가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을 날, ‘권력형 성폭행’, ‘남성 중심적이라는 단어들이 까마득한 옛날이야기가 될 수 있는 날이 올 때까지 멈추지 않고 대중들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지적된다.

  3월 기사 이미지.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손정해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손정해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김세영기자 2018.04.01 21:28
    성범죄 관련 사건이 뉴스에 나오거나 사람들 입에 오르내릴때마다 마음이 아픈게, 꼭 피해자 이름을 붙이거나 여자라는 걸 강조해서 말하더라구요. 결론적으로 가해자들은 이름도 밝혀지지 않고, 얼굴이나 그 어떤 신상 정보도 알 수 없는데 반해, 피해자는 실명 거론은 물론 직업이나 얼굴까지 알려져 추가적인 피해를 받는 경우가 많다는 거죠... 다들 가해자보다는 피해자 이름을 더 자극적이다 생각하고, 기억하니까요. 요즘 이슈에 발맞춰 많은 생각을 할 수 있었던 기사입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인간 생명 연장의 꿈: 텔로미어가 암과 치매 정복에 단서가 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이원준 3057
우리 동네 도서관에서 만나는 인문학 file 2018.04.02 강예린 1629
흰색 머리카락, 노화가 아니다! 2018.04.02 김동희 2249
충청북도 테마 제안 공모전 개최 1 file 2018.04.02 장서진 1906
그래서 미투운동은 무엇이고 어떻게 된걸까. file 2018.04.02 권재연 1569
전라북도 유소년축구선수들의 금빛질주 "2018 전국 초등 축구리그" file 2018.03.30 6기최서윤기자 2282
여성 인권,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8.03.30 손정해 1815
‘익명 뒤에 숨어 비난하기’ 도가 지나친 네티즌들의 인터넷 윤리의식 상태 2018.03.30 전보현 1787
배운 것을 나누고 소통하는 화합과 학습의 공간, 온천마을 도서관에서 file 2018.03.30 이지형 1625
쌀쌀한 날씨의 포근한 시간, '지금 만나러 갑니다'. 2018.03.29 김진영 1986
다른 세상에 사는 두 소녀의 이야기,< 세계를 건너 너에게 갈게> file 2018.03.29 김수민 2097
완성된 축제. 그리고 더욱더 발전할 축제 '고로쇠축제'! 2018.03.28 권순우 1460
일본에 숨겨진 작은 왕국, 류큐 왕국 file 2018.03.28 김하은 1946
앞으로 카카오톡 차단 상대가 내 프로필 못 본다 file 2018.03.27 오경찬 5359
애플, 아이폰 성능 저하 선택 가능한 iOS 11.3 업데이트 진행 file 2018.03.27 오경찬 2272
삼국삼색의 호랑이 file 2018.03.27 이지영 1728
다시 태어나도 여자로 태어나시겠습니까? file 2018.03.27 변세현 1862
2018 평창올림픽을 되돌아보다 2018.03.26 김화랑 1689
웹툰보다 더 웹툰 같은 가장 완벽한 영화의 등장 <치즈 인더 트랩> 3 file 2018.03.26 김응민 2136
여자프로농구 우승과는 무관했던 김정은, 마침내 완벽한 선수로··· file 2018.03.26 허기범 2352
평창동계올림픽, 기나긴 여정의 결실 file 2018.03.26 조유나 1737
친숙하지만 낯선 존재, '물' 1 file 2018.03.26 강지희 1848
금리가 뭐예요? 1 file 2018.03.26 박수진 1759
[기획] 지금 세계는 사회적 경제에 주목한다. file 2018.03.26 김민우 3976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제 7기 발대식 및 오리엔테이션 개최 file 2018.03.26 디지털이슈팀 1783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선거연령 하향 앞두고 ‘미래에서 온 투표’ 캠페인 file 2018.03.26 디지털이슈팀 2061
다가오는 봄, '남산골한옥마을'로! 7 file 2018.03.23 최금비 2375
반크 한국 문화유산 홍보대사, '직지' 전 세계에 알려요. 4 file 2018.03.23 윤지선 2837
얼마 남지 않은 프로야구 개막, D-2 file 2018.03.23 최민주 1881
먹거리 가득, 볼거리 가득한 일본의 오사카 file 2018.03.23 김수연 1727
청주 체육관을 찾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영웅들 2 file 2018.03.22 허기범 2200
마음씨도 달달한 BTS슈가, 생일 기념 보육원 한우 선물 2 file 2018.03.22 김수인 6041
팔색조 규슈를 즐기는 여행, 고민하지 말고 떠나자 2018.03.21 김선주 2462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고등학생 ‘초록우산 나눔실천리더’ 발대식 진행..6개교 참여 file 2018.03.21 디지털이슈팀 2935
최저임금 해결사. 일자리 안정자금 3 file 2018.03.20 윤찬우 2035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컬링 1 2018.03.20 최대한 1854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17일간 대장정의 화려한 피날레 2018.03.20 이영재 1873
추억의 음식, 46년 전통 빵집 4 file 2018.03.16 이시환 2596
팬들이 기다려온 2018 KBO의 시작 2 file 2018.03.16 서민경 2084
'시간을 파는 상점'-시간의 위대함 1 file 2018.03.14 박채윤 2308
전주 3.13 만세운동 재현행사 2 file 2018.03.14 이정찬 2555
쿨한 그녀들의 화려한 SNS라이프, '언프리티 소셜스타' file 2018.03.13 박선영 2159
만화방과 카페의 화려한 변신 1 file 2018.03.12 유재현 2016
플레이오프 1차전 MVP ‘대한민국 최고의 센터’ 박지수 file 2018.03.12 허기범 2486
KB스타즈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 챔피언결정전 진출확률 무려 "87.8%" file 2018.03.12 허기범 1886
대구 이월드 별빛벚꽃축제 다가오는 3월24일부터 개최 '벚꽃의 향연' 2018.03.12 김성민 3025
미래가 기대되는 ‘삼성생명 블루밍스’ file 2018.03.09 허기범 1873
강릉에서 느끼는 조선시대 전통문화 file 2018.03.09 마하경 18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69 Next
/ 6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