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사회 곳곳에 자리잡을 인공지능, 당신의 미래는 안녕하십니까?

by 4기장영욱기자 posted Apr 25, 2017 Views 363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바이러스 감지, 암 진단, 기사 작성, 심지어는 그림 그리기까지. 인간만이 해낼 수 있다고 믿었던 것들이 인간이 아닌 다른 존재에 의해 실현되고 있다. 바로 인공지능이다. 이미 우리 사회에 다양한 곳에서 자리를 잡아가는 인공지능은 벌써 우리를 완벽히 대체할 수 있는 듯 보인다.


 인공지능 자동차의 실현

도요타는 2017 CES 박람회에서 미래 자동차 '콘셉트-i'를 공개했다. 콘셉트-i는 도요타가 꿈꾸는 2030년 미래 운송수단의 비전이다. 이미 구글에서는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한 무인 자동차를 시험 운행 중이고, 혼다 사 역시 같은 날 'NeuV'라는 콘셉트의 인공지능 자동차를 공개하였는데, 2020년을 목표로 미국 고속도로에서 자동 운전이 가능하도록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한다.

 

 인공지능 비서의 활약

인공지능 분야에서 별다른 두각을 보이지 못하는 것 같던 대한민국에서도 이른바 '잘 나가는' 인공지능이 있다. 바로 인공지능 비서 분야인데, 이미 KT에서는 '기가 지니', SK 역시 '누가'라는 이름의 인공지능 스피커를 각각 출시하였는데 생각보다 뛰어난 인공지능 수준을 통해 우수한 자연어 처리 능력을 보여주며 시선을 끌었다.KT지니.png

[이미지 제공=KT그룹 블로그(http://blog.kt.com/726),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KT에서 TV와 연동되는 인공지능 스피커 '기가 지니'를 출시하였다)

그리고 이미 미국의 아마존 사는 위의 두 회사들 보다 앞서 '에코'라는 이름의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물품 주문 등의 일을 처리하도록 하고 있다.

 

 사이버 보안 분야에서의 활약

전 세계적으로 인터넷의 규모가 상상 이상으로 거대해지면서 사이버 보안 분야 역시 급격히 발전하였는데, 이런 사이버 보안 분야에 있어서 발생하는 공격은 인간이 스스로 찾아내기가 굉장히 힘들다. 실제로 보안업계에 따르면 사이버 공격 발생을 인지하는데 평균 205일이 소요되며, 이마저도 우연한 기회에 외부에서 알아낸 경우가 70%에 해당된다고 한다. 인공지능 기술이 최근 급격히 발달함으로써 이 인공지능을 사이버 보안 분야에 접합하는 사례 역시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시장 조사기관인 IDC에 의하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사이버 보안 시장이 2019년까지 3조 5천억 달러의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이미 한국의 안랩, 이외에도 해외 여러 보안 회사에서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악성코드 분석기술을 확보하였으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예술 분야에도 발을 들인 인공지능

인공지능을 소재로 한 영화 '모건'의 예고편. 이 예고편이 다른 영화의 예고편들과 차별화되는 부분이 있다. 바로 IBM의 인공지능 '왓슨'이 제작하였기 때문이다. 물론 부분적으로 인간의 손을 거쳤지만 일반적으로 예고편을 만드는 데 드는 시간에 비해 훨씬 적은 시간을 소모하여 만들 수 있었다고 한다. 이렇게 상상치도 못한 것에 발을 들이는 인공지능은 심지어 작곡 분야에도 진출하였는데, '에밀리 하웰'이라는 이름의 AI 작곡가는 이미 음반도 여러 장 발매한 프로 작곡가라고 한다. 그리고 2016년 세계 최초로 열린 '로봇 아트 콘테스트'에서는 총 7개국 15개 팀이 참여하여 실력을 뽐냈으며, 우리의 상상을 뛰어넘는 수준의 작품들을 선보였다.


이렇듯 세계적으로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고, 이미 보이지 않는 부분에서 사용되는 것들도 굉장히 많다. 우리는 이런 인공지능의 발달을 그저 신기하게만 봐야 할까?


 인공지능과의 본격적인 직업 경쟁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실제로 인공지능을 대책 없이 발달시키다 보면 인공지능 디스토피아가 만들어질 가능성이 높다. 고용노동부 한국고용정보원의 '기술 변화에 따른 일자리 영향 연구'에 따르면, 국내 전체 취업자의 12.5%는 이미 AI 로봇으로 대체가 가능하며, 2020년에는 41.3%, 2025년에는 70.6%까지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인공지능 분야에서는 새로 파생되는 직업들도 있겠지만, 사라지는 직업이 더 많은 것이 현실이다. 이미 미소로보틱스 사에서 개발한 로봇인 플리피는 캘리포니아 주에 위치한 레스토랑 '칼리버거'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 현상을 그저 신기하게만 바라본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안 봐도 뻔하다.


 물론 인공지능이 반드시 현재의 추세로 발달하여 인간을 완전히 대체할 것이라는 장담은 할 수 없다. 인공지능의 기술 발달 과정에 있어서 어떤 복병이 있을지 모르는 것이고, 인간이 대체되었을 때 예상과 다른 결과로 인해 다시 인간이 맡게 될 일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적어도, 인공지능이 계속 발전해나간다는 것은 확실하다. 언젠가는 밥도 먹지 않고, 업무비도 원치 않는 인공지능이 우리를 대체할 것이다. 우리는 여기에 대해서 그저 바라보는 태도가 아니라 적극적인 태도로 인공지능의 범위와 규제, 미래에 있을 수 있는 일들에 대하여 토론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고, 그로써 인공지능 디스토피아가 아닌 인공지능 유토피아로의 길을 만들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4기 장영욱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이승은기자 2017.04.28 08:51
    인공지능이 기사작성을 할 수 있는지는 처음 알게되었어요. 우리의 미래를 위해 좀 더 고민하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게 되네요. 인공지능은 계속 발전해나가고 있으니까요..! 자세하고, 전문적인 기사 잘보고갑니다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사회 곳곳에 자리잡을 인공지능, 당신의 미래는 안녕하십니까? 1 file 2017.04.25 장영욱 3630
대형마트가 고전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 file 2017.04.25 현소연 3941
요우커 사라진 제주도..하지만 전체 관광객은 늘어 2 file 2017.04.25 박지호 2810
'내 가수를 위해서라면...' 더 다양해지는 팬 문화! 4 file 2017.04.25 김예진 5087
비상벨 울려도 모두 수업만......안전불감증 심각 2 file 2017.04.25 정무의 4468
행복 누리 축제로 초대합니다. file 2017.04.25 임성은 4168
나와 가장 생각이 맞는 대통령 후보는 누구일까? '누드 대통령' 서비스를 통해 알아보자 2017.04.25 홍종현 3815
뿌연 하늘과의 작별은 언제쯤? file 2017.04.25 김용준 2525
대왕카스테라의 시대는 갔다? 이젠 명량핫도그! 3 file 2017.04.25 정혜교 4769
뇌사=죽음? 1 file 2017.04.25 하영서 5784
도심 속 생태공원을 달리다, 제 14회 태화강 국제 마라톤 대회. 1 2017.04.25 이가현 3311
누가 누구를 조종하는가, '쓰릴미' file 2017.04.25 고다연 2617
제32회 새얼 백일장 성공리에 마무리 file 2017.04.25 이다은 2851
누구나 참여가능한 감동 캠페인, 나의눈이 당신에게 약속합니다 EYE PROMISE YOU 2 file 2017.04.25 김혜원 5774
중국, 상하이에서 절강으로... 2017.04.25 송경아 3266
인형뽑는 기계..? 돈 먹는 기계..? file 2017.04.25 변유빈 3341
빅데이터, 우리 삶과의 연관성 file 2017.04.25 고민경 2746
화재 경보, 그는 양치기 소년인가 1 file 2017.04.25 김대홍 4401
사전투표, 이렇게 한다! file 2017.04.25 이태연 2418
대전국립중앙과학관, 과학체험의 장을 열다. file 2017.04.24 김세영 3554
봄철 나들이 방해꾼 미세먼지 file 2017.04.24 조희경 2429
제주도의 꽃, 성산일출봉 1 file 2017.04.24 손재형 3430
청소년의 '피, 땀, 눈물'은 어디로 갔을까 [청소년 아르바이트] 2 file 2017.04.24 이채은 4560
'미네랄 불균형'에 대해 아시나요? file 2017.04.24 김예인 3467
한국사회와 유럽사회 2 file 2017.04.24 이시온 2909
환경도 지키고 우리 몸도 지키는, EM을 아시나요? 1 file 2017.04.24 안나영 3540
'2017 함평군 농·축협인 한마음 상생대회' 통해 팀원 간 친목 다지기 file 2017.04.24 정상아 3483
국제사회의 리더가 되자, Humanities Research Symposium for Youth! file 2017.04.24 강인주 3712
소시지 속 기계발골육, 넌 누구니? 4 file 2017.04.24 김소희 6563
새로운 팬덤문화의 열풍 2 file 2017.04.24 윤선애 2838
꿈의 나노물질, 그래핀 1 file 2017.04.24 주용권 2633
2017 롤챔스 코리아 스프링 시즌, 막을 내리다. file 2017.04.24 조윤지 3406
2017 제21회 한국 결정 성장 콘테스트에 대하여 file 2017.04.24 유승민 2952
삼성의 야심작 Galaxy S8 무엇이 문제일까 2017.04.24 임유리 2585
"저희 엄마 좀 살려주세요"···대학에서 일어난 만행 2 file 2017.04.24 서상겸 3991
세계 최대 규모 해킹대회 '코드게이트' 성황리에 마무리 3 file 2017.04.23 김지환 3525
약, 어떻게 해야 제대로 먹을까? 4 file 2017.04.23 정다소 3008
경기도 각 학교 대표들의 허심탄회한 만남 ? 학교민주자치역량함양과정 2 file 2017.04.23 최다영 2823
선동이란 무엇인가 4 file 2017.04.23 임재우 3226
울산광역시 중구 성남 청소년 문화의 집 '수학 창의 꿈터' 프로그램 개최 1 file 2017.04.23 최가연 4463
여자> 남자 일수밖에 없다고? 3 file 2017.04.23 김성미 2987
‘장애인의 날’이 무색한 시각장애인용 점자블록 개선 시급해... 2 file 2017.04.23 박현규 3650
대전교육청, '제5회 대전학생토론마당' 개최 1 file 2017.04.23 최유라 3086
학교폭력, 다시 한 번 생각해보자. 2 file 2017.04.23 김애란 3829
인형뽑기, 대박보단 빈털터리 되기가 더 쉽다? 2 file 2017.04.23 임수연 2968
트랜스 젠더 화장실, 미래를 향한 발걸음? 아니면 퇴화된 인권? 3 file 2017.04.23 류혜원 4815
지구를 지키기 위한 날, 4월 22일 지구의 날 2 file 2017.04.23 최한수 2936
함평군 4.8 만세운동 재연통해 애국정신을 기르다 file 2017.04.22 정상아 34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