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탈레반 정권 장악: 아프간 경제 파탄 위기

by 20기황호영기자 posted Sep 24, 2021 Views 22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이슬람 종교의 군사 조직 탈레반은 20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의 정권을 장악했다.


탈레반과의 평화 협정에 의해 아프가니스탄에 자리 잡았던 미군은 철수했고, 연이어 국제사회의 지원이 끊기면서 아프가니스탄의 경제는 바닥을 향했다. 탈레반이 정권을 다시 잡은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아프가니스탄의 계속되는 정치적 혼란과 인도주의적 위기가 아프가니스탄 경제를 붕괴의 위기에 넣은 것이다.


8월 15일, 탈레반의 정권 장악 이후로 아프가니스탄 내부의 모든 은행 체제는 운행 정지 상태가 계속되었다. 이미 문을 닫은 은행 앞에는 사람들이 붐빈다. ATM 기계에서조차 현금 입출 기능을 멈추자 아프간 시민들은 경제 지출이 불가능해지며 절박한 상황에 처해있다. 

KakaoTalk_Photo_2021-09-18-21-22-58.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0기 황호영기자]


탈레반의 장악 이전부터 아프가니스탄의 경제는 이미 극도로 취약했으며 국제 원조에 크게 의존했다. 국내총생산(GDP)의 10% 이상이 해외 지원으로 이루어질 경우 해당 국가는 국제 원조 의존 국가로 간주된다. 세계은행에 의하면 아프가니스탄의 국내총생산은 40%가 국제 원조로 이루어지고 있다.


카불에서 탈레반의 지배권 차지가 확실해지자 그와 동시에 미국과 독일은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원조를 중단했다.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IMF) 또한 미국과 독일의 결정에 따라 지원을 멈췄다. 의존하던 해외에서의 지원이 멈추자 아프가니스탄의 경제는 극적인 하락세를 보인다.

아프가니스탄의 중앙은행(DAB)의 외환보유고 또한 운행을 중지했다. 중앙은행은 900억 미국 달러로 추정되는 외환보유액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금액의 대부분은 미국에 보관되어 있으며 중앙은행 총재 아즈말 아마디는 탈레반이 카불을 장악하자 국외로 도망친 것이 확인되었다. 아마디는 보유액의 대부분이 안전히 보관되어 있음을 말했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부 관리는 미국에서 보관되는 모든 외환보유액이 절대적으로 탈레반 정부에 넘어가지 않을 것을 발표하였다.


국제 원조에 이어 아프가니스탄 국내총생산의 4%는 국외에서의 송금으로 이루어진다. 외국에서 거주하는 가족 구성원들이 집으로 돈을 송금하는 것이다. 따라서 해외에서의 송금 또한 아프가니스탄의 국내총생산에 있어서 막대한 역할을 지닌다. 하지만 탈레반의 정권 장악으로 인해 서방 국가들이 원조 물품 수송을 멈추자 웨스턴유니온이나 머니그램과 같은 국제 송금 기업들 또한 아프가니스탄의 송금 서비스를 중단하며 해외에서의 송금 또한 단절되었다.


은행들은 문을 닫고 해외 송금 서비스 또한 중단되며 아프가니스탄의 지역 통화 시스템은 무너져가고 있다. 불안정한 정치적 상황으로 인해 이전에도 떨어지던 아프가니스탄의 통화 가치는 바닥을 찍어버린 것이다.


반면, 런던 정치경제대학교의 피와즈 게르제스 교수는 미국과 서방 국가들이 "조건부 포용정책"을 추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탈레반 정부의 정치적 행위에 따라 국제사회가 아프가니스탄의 외환보유고의 동결 해지 여부를 판단하는 것을 말한다. 추가로 그는 아프가니스탄의 경제가 되살아나는 것은 앞으로의 탈레반 정부의 결정에 전적으로 달려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20기 황호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82724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133896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89862
계속되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부동산 가격 떨어지나 2021.12.28 유지훈 1415
[공동취재] 기획기사 ③ 꿀잠, 그래서 뭐 하는 곳인데? file 2021.12.27 이유림 2154
[공동취재] 기획기사 ② 비정규노동자들의 쉼터 ‘꿀잠’, 재개발 속 부딪히는 이해관계 file 2021.12.27 함지원 2227
우후죽순 터지는 인사 실패와 망언들, 급락하는 윤석열의 지지율 file 2021.12.27 윤성현 1666
지속되는 헝다그룹의 부진.. 위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file 2021.12.24 이성훈 1719
러시아까지 영국에 이어 코로나 누적 확진자 1천 만명 넘었다...위드 코로나는 역시나 다시 중지 file 2021.12.24 정지운 3881
[공동취재] 기획기사 ① 신길 2구역 “재개발만으로는 설명 불가능하다” file 2021.12.24 오정우 2212
방역패스,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1.12.22 김가은 1479
중국 대출우대금리 0.05%인하…이유는? file 2021.12.22 윤초원 989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이대로 경기는 나아질까 file 2021.12.20 박서빈 2551
윤 후보, 홍대거리를 순찰하며 현 경찰제도에 대해 논의 file 2021.12.08 이승열 5468
故 노태우 전 대통령과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사회적 인식 왜 다른가? file 2021.12.07 오유환 2016
문재인 대통령,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 축사 "정부정책 비판도 해야" file 2021.11.26 이지은 1317
접종률 75% 넘는 일본, 백신 기피로부터 전환 성공하나? file 2021.11.25 안태연 1602
코로나19 이후 일본과 한국의 관계 file 2021.11.25 이원희 1421
시진핑, 장기집권의 길을 열다: 중국 공산당 100년 역사상 3번째 '역사결의' file 2021.11.22 황호영 1924
이재명 與 후보, 위성정당 방지법 추진할 것 1 file 2021.11.17 고대현 6337
심상정·안철수, 다시 한번 서게 된 '선택의 기로' file 2021.11.16 김희수 6826
공급망 병목현상에 이어 전력난, 요소수 부족까지… 국내기업 “긴장” file 2021.11.10 윤초원 3417
이란, 핵 합의 복귀 밝혀, 이란과 미국 간 악연의 시발점은 어디인가? file 2021.11.08 권강준 4473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윤석열 전 검찰 총장 file 2021.11.08 송운학 2228
윤석열,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에 이은 '개 사과' 논란에 이 지사 "한국판 홀로코스트 법 제정해야" file 2021.11.04 이도형 2720
국민의힘 경선 투표율 50% 이상 달성, 역대 최고치로 전망 file 2021.11.04 이승열 1904
국가를 이끄는 힘! 정치구조와 정부 비교, “한국과 중국의 정치구조” file 2021.10.29 권나연 2781
20대 대선에 출사표를 던진 군소후보들 file 2021.10.29 노영승 1544
'오커스'가 도대체 뭐길래.. 프랑스 왜 뿔났나 file 2021.10.28 조지환 1127
한국, 백신 부족 해소돼 ‘위드 코로나’ 준비 2 file 2021.10.25 안태연 1934
IMF, 세계경제전망 발표… 한국 경제는 선방하는 중 file 2021.10.18 엄태우 3090
경기도지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20대 대통령 후보로 확정 file 2021.10.15 고대현 1769
더불어민주당 2022년 대선 후보, 이재명 후보로 지명 file 2021.10.12 이승열 4173
코로나19에 의한 경제적 양극화 현상.. 그 이면에는 거대기업들과 무책임한 정부가 있다? file 2021.10.05 이성훈 3097
끝나지 않는 가슴 아픈 종파 싸움, 시리아 내전 file 2021.09.30 류채연 2270
2022년 대선, 국민의힘에선 누가 대선주자가 될까? file 2021.09.30 이승열 2859
역전을 노린다! 국민의힘 '추격자들'의 6인 6색 토론 전략 2021.09.30 김희수 4394
헝다그룹, 유동성 위기 극복 기대난 file 2021.09.29 윤초원 2611
홍콩 국가보안법 발의 이후 변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21.09.28 이원희 2518
끝나지 않은 전쟁, 미국은 왜 아프가니스탄을 떠났나 file 2021.09.27 강도현 3861
'제3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개최 file 2021.09.27 이지은 2167
2주 남은 국민의힘 2차 컷오프 경선, 최후의 4인은 누구 file 2021.09.27 윤성현 3354
격해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의 표절 공방 file 2021.09.27 송운학 3011
문재인 대통령 임기 중 마지막 유엔 연설 file 2021.09.27 최서윤 2264
탈레반 정권 장악: 아프간 경제 파탄 위기 file 2021.09.24 황호영 2208
'AZ 2차를 모더나로...?' 강릉 주민 40명 오접종 논란 file 2021.09.24 신현우 5210
미국에서 1개월 동안 '어린이 감염자'가 4배 이상 증가 file 2021.09.23 안태연 3700
2022년 차기 대선, 20대의 '보수화' file 2021.09.23 김준기 2196
홍준표 32% 윤석열 25% ‘무야홍’ 실현되나 야권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역전한 洪 file 2021.09.16 이도형 3010
필리핀 코로나 상황 속 한국 교민들 file 2021.09.14 최윤아 233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