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야심 차게 내놓은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 과연 효과는?

by 김아연대학생기자 posted Nov 24, 2020 Views 54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다운로드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김아연 대학생기자]

11 19일 국토교통부가 24번째 부동산 정책으로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을 내놓았다이번 방안은 신축 위주의 단기 집중 공급안으로 실효성이 높을 것이라고 하며, 21~22년 사이에 총 11.4만 호(수도권 7만 호)의 전세형 주택을 추가 공급한다LH 등이 3개월 이상 공실인 공공임대 3.9만 호(수도권 1.6만 호)를 현행 기준에 따라 신속히 공급하고, 남은 공실은 전세로 전환하여 올해 12월 말 입주자 모집, 내년 2월까지 입주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정부는 신축 매입 약정* 0.7만 호(수도권 0.6만 호), 새롭게 도입하는 공공 전세 주택 0.3만 호(수도권 0.25만 호) `21년 상반기 중 공급된다고 밝혔다.


특히 21년 상반기까지 22년까지의 총 공급 물량의 40% 이상인 전국 4.9만 호, 수도권 2.4만 호 집중ㅈ 적으로 공급한다. 21년 하반기에는 공실 상가, 오피스, 숙박시설 리모델링을 통한 주거공급을 시작하는 등 2.6만 호 (수도권 1.9만 호)의 주택이 공급된다. 더불어 '질 좋은 평생 주택'을 중심으로 중장기 공급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이러한 대책이 과연 효과가 있을지는 의문이라는 의견도 많다.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잠식되고 다시 관광수요가 늘어난다면 상가 오피스 숙박시설은 다시 필요해진다는 것이다. 지금은 비어있다고 이를 리모델링하여 거주용으로 내놓으면 미래에 새 건축물을 다시 지어야 할 수도 있다. 현재 급하다고 임시로 불완전한 방안을 내놓으면 혼란만 가중될 수도 있다더불어 이번 방안은 서울과 수도권 중심의 대책이며 1인 가구와 지방을 위한 적극적인 대책 역시 필요하다고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1기 대학생기자 김아연]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06433
트럼프, 바이든에 협조하지만 대선 결과 승복은 ‘아직’ 1 file 2020.11.27 김서현 777
1년에 한 번뿐인 대학수학능력시험 2 2020.11.27 김준희 759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file 2020.11.27 김성규 4556
최대 90% 효과? 코로나 백신 화이자 1 file 2020.11.26 김태완 631
조 바이든 당선인과 첫 통화 후 2주, 한미 관계는? 1 file 2020.11.26 임솔 691
미국 대선의 끝은 어디인가? 1 file 2020.11.25 심승희 1556
코로나19 시대, 학교는 어떻게 바뀌었나? 1 file 2020.11.25 전혜원 621
미리 보는 2022 대선, 차기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조사분석! 2020.11.25 김성규 3866
코로나19 백신, 팬데믹 해결의 열쇠가 되나 1 file 2020.11.24 임성경 622
야심 차게 내놓은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 과연 효과는? file 2020.11.24 김아연 545
유력 美 국방장관 후보 플러노이, '72시간 격침' 기고문서 군사 혁신 강조 3 file 2020.11.24 김도원 2672
심상치 않은 미국대선, 존재하는 변수는? file 2020.11.24 정예람 1163
블라디보스토크, 첫눈처럼 눈보라로 가겠다 2020.11.23 오예린 587
"우한은 코로나19 기원지 아니다" 다시 시작된 중국의 주장 1 file 2020.11.23 박수영 623
GDP 추정치로 알아본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타격, 어느 정도인가? 1 file 2020.11.23 김광현 840
변종 코로나바이러스, 밍크에서 발견 1 file 2020.11.23 오경언 772
정세균 총리, '코로나 대규모 확산의 길에 서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 1 file 2020.11.23 명수지 600
선거인단, 그게 무엇일까? 2 file 2020.11.19 김나희 646
국내 인구 60%가량 접종할 백신, 그 효력은? 1 file 2020.11.19 임윤재 652
'전태일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그리고 전태일 3법 1 2020.11.19 이정찬 709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9일 0시부터 1.5단계로 격상 file 2020.11.18 이유진 867
코로나19 나흘째 확진자 200명 대, 좀처럼 끝나지 않는 줄다리기 file 2020.11.18 이준형 906
빌 게이츠의 꿈, 원자력 발전소로 이룬다 file 2020.11.17 최준서 1308
조작된 공포. 외국인 이주노동자 1 2020.11.16 노혁진 724
조 바이든, 미 대선 승리 1 file 2020.11.13 최서진 846
코로나 백신, 가능할까? 1 file 2020.11.13 이채영 726
‘2020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발표..김하늘 학생 등 청소년 5명 수상 file 2020.11.11 디지털이슈팀 927
카멀라 해리스, 美 최초의 여성 부통령으로 당선 2 file 2020.11.09 임이레 760
영국의 코로나 거리두기 3단계 선포, 과연 우리나라와는 어떻게 다를까? 3 file 2020.11.05 염보라 2007
아파트 값과 전세값 앞으로는? 1 file 2020.11.05 박범수 1281
복잡한 미국의 대선 방식, 어떻게 진행되고 왜 그럴까? file 2020.11.04 김진현 1340
바이든을 지지한 "너희가 멍청한 거야", 전 민주당 소속 여성 리더가 말하다 1 file 2020.11.03 김태환 4073
미 대선 마지막 토론… 트럼프, 김정은과 “특별한 관계”…바이든, “비핵화 위해 김정은 만날 것” file 2020.11.02 공성빈 2028
독감 백신, 대체 어떤 종류가 있길래? 4 2020.11.02 김태은 1857
삼성그룹 회장 이건희, 78세의 나이로 별세 1 2020.11.02 조은우 808
1년째 계속되는 산불, 결국 뿌린 대로 거두는 일? 1 2020.10.29 김하영 704
독감백신 사망자 점차 증가 1 file 2020.10.29 박정은 703
'의료계 총파업', 밥그릇 챙기기인가 정당한 투쟁인가 file 2020.10.29 유서연 603
문재인 대통령, 유명희 지지 총력전 1 file 2020.10.28 명수지 659
대선 전 마지막 TV 토론, 코로나19 대응 관련 주제로 팽팽히 맞선 트럼프-바이든 file 2020.10.27 박수영 520
예방인가? 위협인가? file 2020.10.27 길현희 575
인천국제공항 드론 사건 1 file 2020.10.26 이혁재 951
공포가 된 독감백신‧‧‧ 접종 후 잇따른 사망 1 file 2020.10.26 윤지영 732
불법 신상 유포 웹사이트 발목 잡는 '사실적시 명예훼손죄' file 2020.10.26 나영빈 1001
백신, 안전한가? 1 file 2020.10.22 홍채린 985
내년 3월부터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 그 함의는 무엇인가? file 2020.10.22 정지후 771
최종적 무죄 판결, 이재명 파기환송심 무죄 file 2020.10.21 전준표 914
한국 WTO 사무총장 후보 유명희, 결선 진출 2 file 2020.10.21 차예원 88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