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동해 vs. 일본해" IHO, 동해의 새로운 표기 방법은 이제부터 고유 식별 번호

by 17기장예원기자A posted Dec 15, 2020 Views 90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동해.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7기 장예원기자]


국제수로기구 'IHO'는 공식 해도집을 개정하며 앞으로는 동해의 공식 명칭을 고유 식별번호, 즉 숫자로만 표시하는 것으로 결정하였다. 과거부터 현재까지 우리나라와 일본 간의 각종 역사적 갈등은 외교전으로 이어져 왔고, 그중 하나가 동해 표기 외교전이다. 30년 전부터 IHO의 공식 해도집에서는 우리가 동해라고 부르는 바다는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되어 왔으며, 일본은 이 사실을 이 동해의 명칭에 대한 "일본해 단독 표기" 주장의 근거로 삼아왔다. 국제수로기구의 공식 해도는 세계 각국에서 바다 이름 표기 시 표준으로 삼는 기준으로, 이번에 IHO의 결정은 우리나라와 일본 간의 동해 표기 외교전에 새로운 패러다임이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동해 표기 운동의 역사를 살펴본다면, 일제 강점기였던 1929년, IHO 해도 제작 지침서는 '해양과 바다의 경계(S-23)' 초판에 우리나라와 일본 사이에 있는 바다를 '일본해'라는 명칭으로 단독 표기하였으며, 이는 1937년 출판된 2판과 1953년 출판된 3판에서도 그대로 유지되어왔다. 그러다 1997년, 우리나라 정부는 IHO의 제15차 회의에서 일본해 단독 표기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내놓았고, 2002년 제작된 S-23 4판에는 동해 부분이 백지 표기되었으며, "동해 병기냐 일본해 단독 표기냐"에 대한 우리나라와 일본의 갈등이 심화되자 2017년 국제수로기구는 '당사국인 남한과 북한, 그리고 일본은 비공식 협의를 통해 결론을 내라'고 의결했다. 그 결과 남북과 일본은 영국과 미국과 더불어 작년에 비공식 협의를 2차시 개최하였고, 올해 9월 동해를 포함한 바다의 이름을 고유 식별 번호로만 표기하는 것으로 결론을 지었다.


남한과 북한, 일본, 그리고 영국과 미국이 비공식 협의 과정을 통해 만장일치로 승인한 보고서의 내용은 IHO에서 과거부터 사용해온 해도 제작 지침서 S-23은 새로 개정하지 않고, 대신 디지털 시대에 맞는 아날로그가 아닌  디지털 시스템을 토대로 둔 S-130이라는 해도 제작의 새로운 기준을 둔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국과 일본의 외교 갈등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기 위해 결정된 S-130에서의 동해 숫자 표기에 대해서도 우리나라와 일본은 "누가 이겼나"에 대한 입장 차이를 보였다. 우리나라의 경우, 지금까지 정부가 추진해오던 "동해 병기"가 이뤄지지는 않았지만 이번에 결정된 안이 "양국의 입장을 균형 있게 반영한 안이라 평가"하고 있으며, "'일본해 명칭'의 표준적 지위가 격하되었다"는 입장을 보였다. 반면, 일본 정부는 동해의 숫자 표기 결정에 대해 S-23 상에서는 아직 '일본해'가 단독 표기되어 있다는 사실에 초점을 두었으며, "종이에는 일본해가 남는다"는 발언까지 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7기 장예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06379
허울뿐인 ‘딥페이크 처벌법’… ‘딥페이크’ 범죄, 막을 수 있을까 2 file 2021.02.23 장혜수 2042
정의당, 앞으로의 미래는? 2021.02.23 김성규 717
광주도 백신 이송 모의 훈련 진행.. file 2021.02.22 옥혜성 384
한국 해군의 경항모에 제기된 의문들과 문제점 file 2021.02.22 하상현 1989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 시내버스 1 file 2021.02.19 이승우 1389
산업재해로 멍든 포스코, 포항은 무엇을 할 수 있는가 1 2021.02.18 서호영 517
경기도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시작, 경기지역화폐카드 사용 시 혜택 1 file 2021.02.17 김수태 1150
문재인 대통령 '백신 유통' 합동훈련을 참관 file 2021.02.16 김은지 954
질긴 고기 같은, 아동 학대 2 2021.02.15 이수미 1176
코로나 사태 탄소배출권 가격 안정화의 필요성 2021.02.10 김률희 610
신재생⋅친환경 에너지 활성화로 주목받는 '은' file 2021.02.10 이강찬 571
코스피 변동성 증가, 투자에 신중을 기해야... file 2021.02.08 정지후 493
산업부 삭제된 ‘北 원전 건설’ 문건 공개...원전게이트인가? file 2021.02.05 이승열 1202
임대료없어 폐업 위기, 소상공업자들의 위험 file 2021.02.01 최은영 504
제2의 신천지 사태? BTJ열방센터 확진자 속출 file 2021.01.28 오경언 917
IT 기술의 발달과 개인 정보 보호의 중요성 file 2021.01.27 류현우 686
욕망과 자유 사이 '리얼돌'에 관하여... 2021.01.27 노혁진 605
"정인아 미안해..." 뒤에 숨겨진 죽음으로만 바뀌는 사회 1 file 2021.01.27 노혁진 581
백신 안전성...결정의 기로에 놓인 프랑스 국민들 file 2021.01.26 정은주 641
코로나 시대 1년, 일회용품 사용 증가로 환경오염 우려 커졌다 file 2021.01.26 이준영 853
2020년 팬데믹에 빠진 지구촌 7대 뉴스 file 2021.01.25 심승희 821
“Return to MAX” 2021.01.22 이혁재 599
태국에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는 반정부 시위. 왜 일어나고 있는가? file 2021.01.21 김광현 814
1월 18일부터 시행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어떻게 달라질까? file 2021.01.20 신재호 753
인류의 제2의 재앙 시작?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코로나 변종 발견되다 file 2021.01.19 김태환 695
삼성전자 이 부회장의 2년 6개월 실형 선고... 또 다른 리스크인 보험업법 개정 결과는? file 2021.01.19 김가은 615
의학적 홀로코스트, 코로나19 위기에 빠진 한국을 구해줄 K 방역 1 file 2021.01.18 김나희 1392
양산 폐교회 건물 인근에서 훼손된 사체 발견 file 2021.01.11 오경언 1302
문 대통령 "백신 접종 염려 사실 아니니 국민 여러분 걱정하지 마십시오" 1 file 2021.01.11 백효정 1345
온두라스, 한 달 기간에 두 번 잇따른 허리케인으로 인해 "초비상 상태" file 2020.12.31 장예원 838
김치가 중국에서 만든 거라고? 1 file 2020.12.30 김자영 937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한 유튜버 file 2020.12.29 윤지영 742
중국의 아픈 곳을 건드린 호주 왜 그랬는가 file 2020.12.28 김광현 2173
잠잠하던 코로나... 태국에서 다시 기승 2020.12.28 이지학 2265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결심 file 2020.12.28 명수지 502
‘코로나19’ 시대 속에서 대한민국이 강국이 된 배경은? 1 file 2020.12.24 정예람 4376
내가 다니는 학교에 확진자가 나온다면? 5 file 2020.12.24 김진현 4958
트럼프 대통령의 비난과 억지뿐인 결과 뒤집기 2020.12.23 김하영 526
70% 더 빨라진 전파력, 영국에서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 발견 file 2020.12.22 박수영 836
진선미 의원표 성평등정책, 해외서도 통했다..'미 국무부 IVLP 80인 선정' 화제 file 2020.12.21 디지털이슈팀 764
LG에너지솔루션, 엘앤에프와 1조원대 공급계약 체결 후 테슬라와도 `NCMA 양극재 배터리' 계약체결 2020.12.21 송성준 1109
"동해 vs. 일본해" IHO, 동해의 새로운 표기 방법은 이제부터 고유 식별 번호 file 2020.12.15 장예원 903
영국 노딜 브렉시트와 유럽 회의주의의 파장 file 2020.12.15 박성재 1375
제약 산업에 대한 가격 규제, 누구를 위한 것인가? 2020.12.10 전민영 702
“헬기에서 총 쐈지만 전두환은 집행유예?” 비디오머그 오해 유발 게시물 제목 1 file 2020.12.07 박지훈 802
더불어민주당 예비당원협의체 ‘더 새파란’, 회원정보 유출돼...논란 file 2020.12.03 김찬영 2787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우리는 가장 심각한 상황을 극복했다" 2 file 2020.12.01 김민수 879
조 바이든, 공식적으로 정권 인수 착수 1 file 2020.11.30 차예원 8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