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온두라스, 한 달 기간에 두 번 잇따른 허리케인으로 인해 "초비상 상태"

by 17기장예원기자A posted Dec 31, 2020 Views 48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201216_130150060_05.jpg[이미지 제공=Marlene Margoth Adino Giron,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중남미에 위치한 국가인 온두라스는 올해 30건의 허리케인 피해를 보았다가장 최근, 11허리케인 에타(Eta) 요타(Iota) 2 간격으로 온두라스를 포함한 중남미 국가들을 타격했다먼저 발생한 허리케인 에타는 4단계 허리케인으로중남미에서 200명을 숨지게 하였으며 이들  94명이 온두라스에서 사망하였다허리케인 요타는 몇 년 만에 처음 중남미에 등장한 5단계 허리케인으로현재까지  30건의 사망 신고가 들어왔다.

허리케인은 심한 홍수를 일으키며그로 인해 사람들은 집을 잃게 되며 부족식량 부족을 겪기도 한다올해 허리케인 에타와 요타는는 북부 온두라스를 지나며 85,200채의 집을 손상했으며, 6,100채의 집은 파괴하였다 지역에서 가장  타격을 입은 곳은  페드로 술라(San Pedro Sula) 9 5000명이 현재 피난민 신분이  상태이다또한  허리케인은 온두라스 인구의  절반인 450 명에게 영향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온두라스는 중남미에서 2번째로 가장 가난한 국가로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경제는 더욱  충격을 입었다이처럼 실업자가 속출하며 소상공인이 망해가는 상황에서 설상가상으로 허리케인이  건이나 발생한 것이다이러한 상황에서 구호 단체들은 온두라스가 이번 허리케인 에타와 요타를 완전히 극복하는 데에 몇 년씩 걸릴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7 장예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79021
양산 폐교회 건물 인근에서 훼손된 사체 발견 file 2021.01.11 오경언 195
문 대통령 "백신 접종 염려 사실 아니니 국민 여러분 걱정하지 마십시오" 1 file 2021.01.11 백효정 223
온두라스, 한 달 기간에 두 번 잇따른 허리케인으로 인해 "초비상 상태" file 2020.12.31 장예원 484
김치가 중국에서 만든 거라고? 1 file 2020.12.30 김자영 299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한 유튜버 file 2020.12.29 윤지영 361
중국의 아픈 곳을 건드린 호주 왜 그랬는가 file 2020.12.28 김광현 716
잠잠하던 코로나... 태국에서 다시 기승 2020.12.28 이지학 1250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결심 file 2020.12.28 명수지 188
‘코로나19’ 시대 속에서 대한민국이 강국이 된 배경은? 1 file 2020.12.24 정예람 3404
내가 다니는 학교에 확진자가 나온다면? 5 file 2020.12.24 김진현 3173
트럼프 대통령의 비난과 억지뿐인 결과 뒤집기 2020.12.23 김하영 224
70% 더 빨라진 전파력, 영국에서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 발견 file 2020.12.22 박수영 418
진선미 의원표 성평등정책, 해외서도 통했다..'미 국무부 IVLP 80인 선정' 화제 file 2020.12.21 디지털이슈팀 402
LG에너지솔루션, 엘앤에프와 1조원대 공급계약 체결 후 테슬라와도 `NCMA 양극재 배터리' 계약체결 2020.12.21 송성준 400
"동해 vs. 일본해" IHO, 동해의 새로운 표기 방법은 이제부터 고유 식별 번호 file 2020.12.15 장예원 440
영국 노딜 브렉시트와 유럽 회의주의의 파장 file 2020.12.15 박성재 643
제약 산업에 대한 가격 규제, 누구를 위한 것인가? 2020.12.10 전민영 408
“헬기에서 총 쐈지만 전두환은 집행유예?” 비디오머그 오해 유발 게시물 제목 1 file 2020.12.07 박지훈 487
더불어민주당 예비당원협의체 ‘더 새파란’, 회원정보 유출돼...논란 file 2020.12.03 김찬영 1741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우리는 가장 심각한 상황을 극복했다" 2 file 2020.12.01 김민수 518
조 바이든, 공식적으로 정권 인수 착수 1 file 2020.11.30 차예원 368
트럼프, 바이든에 협조하지만 대선 결과 승복은 ‘아직’ 1 file 2020.11.27 김서현 432
1년에 한 번뿐인 대학수학능력시험 2 2020.11.27 김준희 398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file 2020.11.27 김성규 3584
최대 90% 효과? 코로나 백신 화이자 1 file 2020.11.26 김태완 316
조 바이든 당선인과 첫 통화 후 2주, 한미 관계는? 1 file 2020.11.26 임솔 374
미국 대선의 끝은 어디인가? 1 file 2020.11.25 심승희 985
코로나19 시대, 학교는 어떻게 바뀌었나? 1 file 2020.11.25 전혜원 308
미리 보는 2022 대선, 차기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조사분석! 2020.11.25 김성규 2958
코로나19 백신, 팬데믹 해결의 열쇠가 되나 1 file 2020.11.24 임성경 363
야심 차게 내놓은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 과연 효과는? file 2020.11.24 김아연 291
유력 美 국방장관 후보 플러노이, '72시간 격침' 기고문서 군사 혁신 강조 3 file 2020.11.24 김도원 2128
심상치 않은 미국대선, 존재하는 변수는? file 2020.11.24 정예람 621
블라디보스토크, 첫눈처럼 눈보라로 가겠다 2020.11.23 오예린 328
"우한은 코로나19 기원지 아니다" 다시 시작된 중국의 주장 1 file 2020.11.23 박수영 356
GDP 추정치로 알아본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타격, 어느 정도인가? 1 file 2020.11.23 김광현 453
변종 코로나바이러스, 밍크에서 발견 1 file 2020.11.23 오경언 447
정세균 총리, '코로나 대규모 확산의 길에 서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 1 file 2020.11.23 명수지 342
선거인단, 그게 무엇일까? 2 file 2020.11.19 김나희 405
국내 인구 60%가량 접종할 백신, 그 효력은? 1 file 2020.11.19 임윤재 388
'전태일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그리고 전태일 3법 1 2020.11.19 이정찬 400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9일 0시부터 1.5단계로 격상 file 2020.11.18 이유진 419
코로나19 나흘째 확진자 200명 대, 좀처럼 끝나지 않는 줄다리기 file 2020.11.18 이준형 467
빌 게이츠의 꿈, 원자력 발전소로 이룬다 file 2020.11.17 최준서 440
조작된 공포. 외국인 이주노동자 1 2020.11.16 노혁진 354
조 바이든, 미 대선 승리 1 file 2020.11.13 최서진 509
코로나 백신, 가능할까? 1 file 2020.11.13 이채영 417
‘2020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발표..김하늘 학생 등 청소년 5명 수상 file 2020.11.11 디지털이슈팀 56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4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