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미국 대선의 끝은 어디인가?

by 18기심승희기자 posted Nov 25, 2020 Views 15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60587777493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심승희기자]


지난 18 (미국 동부 시각) 트럼프 대통령 측은 미국 대선 부정 선거와 관련해서 결정적인 증거를 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위스콘신주에서 113일과 4일 개표 당시 시간대별 개표 상황을 나타낸 데이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그래프에 따르면 정상적인 개표 숫자를 보이던 그래프가 4일 새벽 342분에 갑자기 바이든 표가 약 14만 장 급격히 늘어났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 측 주장에 따르면 바이든이 지고 있다는 것이 알려지자 갑자기 143,379장의 바이든 표가 들어왔다는 것이다. 새벽에 우편 투표가 개봉되었다고 해도 정상적인 집계로 짧은 순간에 143,379장의 표를 개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주장이다. 또한, 제보된 동영상 중에는 새벽 3시에서 4시경에 신원 미상의 차량이 개표소에 우편물을 배달하는 장면과 개표장에 공화당 참관인이 들어가지 못하도록 막고 있는 영상도 있다.

복수의 데이터 전문가들은 데이터상으로도 전산 조작의 가능성이 있고, 위스콘신주 이외 다른 주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난 것은 조작 이외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라고 말했다. 위스콘신주 이외에도 펜실베이니아, 미시건, 네바다주 등에서도 새벽에 갑자기 바이든에게 표가 쏟아져서 결과는 역전이 되었다.

미국 내의 언론사들 보도에 의하면 펜실베이니아주와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진행된 사전 투표 중 약 4,250개의 표가 분실되고 한 사람이 다수 지역에서 여러 번의 투표를 할 수 있게 하는 2만 장의 가짜 미국 운전면허증이 발견되었으며 1800년도에 태어난 사람들이나 죽은 사람들이 투표했다는 기사들이 쏟아지고 있다. 또한 미국 우정청에서 근무하는 근무자의 내부 고발과 함께 미회수 우편 투표용지의 수가 30만 장 이상이라는 보도가 있다.

지난 18(현지 시각) 위스콘신주에 부분 재검표를 추진하기로 하고 트럼프 캠프에서는 선관위에 재검표를 위한 비용 300만 달러를 납부했다.

현재의 미국 상황을 두고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국가들은 공격적인 표현을 쏟아내고 있다. 중국은 이런 불안한 상황은 보통 가난한 나라에서 일어난다.”고 말했고 이란은 대단한 광경을 본다.”고 비꼬았다. 베네수엘라의 대통령은 누가 누구에게 민주주의를 가르치느냐고 하며 비판을 하고 있다.

미국의 대선이 혼란스러운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미국은 민주주의의 철학이 선거에도 적용되는 국가이다. 미국의 각 주는 실질적으로 국가의 권력과 비슷한 자율권을 가지고 있다. 배정된 선거인단을 어떻게 뽑을지는 주 정부의 고유한 권한이고 이것이 미국식 선거 제도이다. 역설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재검표를 추진하는 상황은 미국의 대통령 권한이 제왕적이지 않다는 얘기가 된다. 우리는 미국이 민주주의 국가라는 것을 부정할 수 없다. 미국 대선의 결과가 어떻게 될지 지켜볼 일이지만 여전히 미국은 민주주의 국가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6기 심승희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7기이유진기자 2020.11.25 16:55
    최근에 미국 대선에 관심이 많아졌는데 이 기사로 잘 배워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06415
트럼프, 바이든에 협조하지만 대선 결과 승복은 ‘아직’ 1 file 2020.11.27 김서현 777
1년에 한 번뿐인 대학수학능력시험 2 2020.11.27 김준희 758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file 2020.11.27 김성규 4555
최대 90% 효과? 코로나 백신 화이자 1 file 2020.11.26 김태완 630
조 바이든 당선인과 첫 통화 후 2주, 한미 관계는? 1 file 2020.11.26 임솔 691
미국 대선의 끝은 어디인가? 1 file 2020.11.25 심승희 1556
코로나19 시대, 학교는 어떻게 바뀌었나? 1 file 2020.11.25 전혜원 621
미리 보는 2022 대선, 차기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조사분석! 2020.11.25 김성규 3866
코로나19 백신, 팬데믹 해결의 열쇠가 되나 1 file 2020.11.24 임성경 622
야심 차게 내놓은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 과연 효과는? file 2020.11.24 김아연 544
유력 美 국방장관 후보 플러노이, '72시간 격침' 기고문서 군사 혁신 강조 3 file 2020.11.24 김도원 2672
심상치 않은 미국대선, 존재하는 변수는? file 2020.11.24 정예람 1163
블라디보스토크, 첫눈처럼 눈보라로 가겠다 2020.11.23 오예린 587
"우한은 코로나19 기원지 아니다" 다시 시작된 중국의 주장 1 file 2020.11.23 박수영 623
GDP 추정치로 알아본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타격, 어느 정도인가? 1 file 2020.11.23 김광현 840
변종 코로나바이러스, 밍크에서 발견 1 file 2020.11.23 오경언 772
정세균 총리, '코로나 대규모 확산의 길에 서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 1 file 2020.11.23 명수지 600
선거인단, 그게 무엇일까? 2 file 2020.11.19 김나희 646
국내 인구 60%가량 접종할 백신, 그 효력은? 1 file 2020.11.19 임윤재 652
'전태일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그리고 전태일 3법 1 2020.11.19 이정찬 709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9일 0시부터 1.5단계로 격상 file 2020.11.18 이유진 867
코로나19 나흘째 확진자 200명 대, 좀처럼 끝나지 않는 줄다리기 file 2020.11.18 이준형 906
빌 게이츠의 꿈, 원자력 발전소로 이룬다 file 2020.11.17 최준서 1308
조작된 공포. 외국인 이주노동자 1 2020.11.16 노혁진 724
조 바이든, 미 대선 승리 1 file 2020.11.13 최서진 846
코로나 백신, 가능할까? 1 file 2020.11.13 이채영 726
‘2020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발표..김하늘 학생 등 청소년 5명 수상 file 2020.11.11 디지털이슈팀 926
카멀라 해리스, 美 최초의 여성 부통령으로 당선 2 file 2020.11.09 임이레 760
영국의 코로나 거리두기 3단계 선포, 과연 우리나라와는 어떻게 다를까? 3 file 2020.11.05 염보라 2006
아파트 값과 전세값 앞으로는? 1 file 2020.11.05 박범수 1280
복잡한 미국의 대선 방식, 어떻게 진행되고 왜 그럴까? file 2020.11.04 김진현 1339
바이든을 지지한 "너희가 멍청한 거야", 전 민주당 소속 여성 리더가 말하다 1 file 2020.11.03 김태환 4072
미 대선 마지막 토론… 트럼프, 김정은과 “특별한 관계”…바이든, “비핵화 위해 김정은 만날 것” file 2020.11.02 공성빈 2028
독감 백신, 대체 어떤 종류가 있길래? 4 2020.11.02 김태은 1857
삼성그룹 회장 이건희, 78세의 나이로 별세 1 2020.11.02 조은우 808
1년째 계속되는 산불, 결국 뿌린 대로 거두는 일? 1 2020.10.29 김하영 704
독감백신 사망자 점차 증가 1 file 2020.10.29 박정은 703
'의료계 총파업', 밥그릇 챙기기인가 정당한 투쟁인가 file 2020.10.29 유서연 603
문재인 대통령, 유명희 지지 총력전 1 file 2020.10.28 명수지 659
대선 전 마지막 TV 토론, 코로나19 대응 관련 주제로 팽팽히 맞선 트럼프-바이든 file 2020.10.27 박수영 520
예방인가? 위협인가? file 2020.10.27 길현희 575
인천국제공항 드론 사건 1 file 2020.10.26 이혁재 950
공포가 된 독감백신‧‧‧ 접종 후 잇따른 사망 1 file 2020.10.26 윤지영 732
불법 신상 유포 웹사이트 발목 잡는 '사실적시 명예훼손죄' file 2020.10.26 나영빈 1001
백신, 안전한가? 1 file 2020.10.22 홍채린 985
내년 3월부터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 그 함의는 무엇인가? file 2020.10.22 정지후 771
최종적 무죄 판결, 이재명 파기환송심 무죄 file 2020.10.21 전준표 914
한국 WTO 사무총장 후보 유명희, 결선 진출 2 file 2020.10.21 차예원 8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