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by 14기신지홍기자 posted Jun 01, 2020 Views 28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 아마존, 넷플릭스, 마켓컬리, 쿠팡의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이 기업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언택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다. 언택트는 콘택트 (contact)에 반대라는 뜻인 un을 붙여 만든 신조어이다. 최근 코로나 사태 이후 소비자들이 접촉하지 않고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선호하고 있다. 언택트 서비스하면 온라인 쇼핑을 빠뜨릴 수 없다. 통계청이 발표한 온라인 쇼핑 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6% 증가한 12조 3,906억원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매출 동향 조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신지홍기자]


최근 마켓컬리는 매출액이 지난해 4289원을 기록했다. 코로나로 인해 직접 장 보기를 꺼리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매출이 더 오를 수 있던 것이다. 마켓컬리는 당일배송, 새벽배송이란 장점을 가지고 사람들이 새벽에도 장을 볼 수 있는 편리함을 가진 앱으로 사랑받고 있다.


또한 배달업계도 코로나 이후 더 바빠졌다. 특히 음식배달, 픽업서비스 위메프오의 주문 건수가 크게 늘었다. 위메프오 전체 배달 매출은 1월28일부터 27일까지 전년 대비 41.7% 급증했다. 중식·일식이 79.2%, 한식·분식은 59.9%, 양식·카페 42.7% 증가했다.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도 많아졌다. 넷플릭스는 각종  TV 프로그램, 영화,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인터넷 연결이 가능한 수천 종의 디바이스에서 시청할 수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영화관을 예전처럼 갈 수 없고 집에서 생활해야 하기 때문에 이 서비스 이용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여파로 가입자 수도 역대 최대규모인 1분기 1577만 명 순증, 유료가입자 수 총 1억 8286만 명을 달성했다.


이렇게 코로나 이후 소비자들은 사람들과 접촉하지 않고도 사용할 수 있는 언택트 서비스를 선호하기 시작했다. 사람들은 그 편리함을 경험했기 때문에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언택트 서비스 사용은 줄지 않고 하나의 소비문화로 자리 잡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14기 신지홍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3855
일본의 수출 규제 시행 1년, 양국의 계속되는 대립 관계 newfile 2020.07.09 유지은 282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updatefile 2020.06.30 오윤성 554
쓰레기섬에 대해 (About Great Pacific Garbage Patch) 2 file 2020.06.30 이채영 278
전국 학생들이라면 모두 받을 수 있는 '농산물 꾸러미' file 2020.06.29 하늘 191
스쿨존, 과연 정말 안전할까? 2020.06.29 이수미 163
공기업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청원, 하루 사이 20만 돌파 file 2020.06.29 박채니 216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대응 file 2020.06.29 임지안 125
6.25 D-DAY, 국민들 우려대로 전쟁 일어날까? file 2020.06.29 임지안 164
폐의약품 올바른 분리배출 방안, 사람들은 알고 있나? 2020.06.29 서지은 117
G- 경제 국제기구의 종류에는 무엇이 있는가? file 2020.06.29 윤영주 117
세상은 멈추지 않는다 file 2020.06.26 정미강 203
'어린이 다발성 염증 증후군', 코로나19에 이은 새로운 위협 file 2020.06.26 이다은 151
한국전쟁 70주년인데...20일간의 일촉즉발 남북 관계 file 2020.06.26 김대훈 176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씨, 구속 2개월 연장...7월 범죄인 인도심사 추가 심문 file 2020.06.25 김수연 179
꿈의 직장,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논란’ file 2020.06.25 유시온 306
전두환, 노태우 동상 철거, 그 이유는? file 2020.06.24 이가빈 173
어둠의 그림자, 청소년들을 덮치다 file 2020.06.23 최유림 838
정의연은 과연 누구를 위한 단체인가? file 2020.06.23 이예빈 319
소년법 개정되나? file 2020.06.19 이지우 228
누군가의 대변이 치료제가 될 수 있다? 2020.06.18 박혜린 204
나날이 늘고 있는 아동학대, 가정폭력...줄일수는 없을까? 2 file 2020.06.17 이채원 1245
등교개학 이후, 학교 VS 코로나-19 2020.06.16 홍승우 253
미국에서 일어난 시위와 폭동, 'Black Lives Matter' 1 2020.06.16 허예진 685
'강제징용' 일본의 뻔뻔한 태도 2020.06.10 조은우 274
PK8303의 추락. 이유와 결과 2020.06.10 이혁재 261
트럼프 대통령, 중국을 향한 거침없는 비난 file 2020.06.09 김서원 239
미국의 인종차별 항의 시위, 우리의 인권의식은? 2 file 2020.06.08 유지은 6488
코로나로 인한 여행 file 2020.06.08 양소은 269
대중교통도 마스크 의무화 1 file 2020.06.05 최윤서 350
평등하고 자유로운 나라 미국의 인종차별 file 2020.06.02 임상현 334
체포 과정에서 용의자를 질식사하게 한 미국 경찰, 그리고 이어진 '플로이드 사망 시위' file 2020.06.02 김가희 277
교과서 속 부정확한 성(性) 지수 교체 시급 file 2020.06.02 박지훈 259
일본과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차이 2020.06.01 이다진 288
청소년을 향한 담배 광고, 괜찮은 걸까? file 2020.06.01 김가희 340
저가항공사들의 반란? 1 2020.06.01 이혁재 244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더이상 지체할 수 없는 등교 개학 file 2020.06.01 박소명 267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286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547
코로나19로 더욱 깊어진 게임 중독의 늪 file 2020.05.28 오윤성 560
사은품 가방 얻고 난 후 버려진 커피 300잔 file 2020.05.28 김태희 368
코로나19 사태, 숨겨진 일등공신은? file 2020.05.27 임서현 378
대재앙 코로나19, 논란의 일본 코로나 학생 재난지원금 차별 file 2020.05.27 송승연 739
닌텐도 스위치의 가격 폭등 file 2020.05.27 백진이 348
학생들이 지금 ‘공허한 메아리’를 듣고 있다고? file 2020.05.27 최유진 257
한국 최초 기관단총 K1A 2020.05.27 이영민 306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에 놓인 홍콩 1 file 2020.05.26 신지윤 315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279
‘n번방 사건 영화화’ 논란되자 제작 취소 file 2020.05.26 유시온 8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