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공기업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청원, 하루 사이 20만 돌파

by 15기박채니기자 posted Jun 29, 2020 Views 18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정규직 전환 청원.jpg

[이미지 제공=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이번 23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한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의 제목은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를 그만해주십시오였다. 이 청원은 게시된 지 만 하루가 지나지 않아 20만 명이 참여했다.

 

청원의 내용은 지난 22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900여 명을 공사가 직 고용하는 형태로 정규직 전환을 하겠다는 발표로 인하여 이러한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발표에 대한 취준생(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 이것은 매우 불공정하다는 말이 끊임없이 나오기 시작하였고 이 발표가 발단으로 청원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오픈 채팅방 대화 내용이 올라오는데, 그 내용은 "나 군대 전역하고 22살에 알바천국에서 보안으로 들어와 190만 원 벌다가 이번에 인국공(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으로 들어간다"라며 "연봉 5000 소리 질러, 2년 경력 다 인정받네요"라고 했다. 이어 "서연고(서울대·연세대·고려대) 나와서 뭐 하냐, 인국공 정규직이면 최상위다. 졸지에 서울대급이 됐다"라며 "너희들이 5년 이상 버릴 때 나는 돈 벌면서 정규직 됐다"라는 내용이다.

 

이러한 채팅을 보고 분노하지 않을 취준생은 없을 것이다. 그러기에 많은 취준생이 부정적인 반응을 가지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하다. 서연고라는 스펙을 가져도 토익 만점에 가까운 스펙을 가져도 취업은 하늘의 별 따기와 가까울 정도이다. 하지만 이러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취업을 향해 수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한 모든 취준생을 모욕하는 것과 같다는 의견이 거의 모든 다수의 의견이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번 정규직 전환에 대한 입장으로 "보안 검색 요원은 2개월간 교육을 수료하고 국토교통부 인증 평가를 통과해야 한다"라고 했다. “단순 아르바이트생 신분으로는 보안 검색 요원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라며 이번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공정하다는 입장을 내세웠다.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던 정부의 공공 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비판적인 시선은 더해지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5기 박채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2951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file 2020.06.30 오윤성 349
쓰레기섬에 대해 (About Great Pacific Garbage Patch) 2 updatefile 2020.06.30 이채영 235
전국 학생들이라면 모두 받을 수 있는 '농산물 꾸러미' file 2020.06.29 하늘 170
스쿨존, 과연 정말 안전할까? 2020.06.29 이수미 135
공기업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청원, 하루 사이 20만 돌파 file 2020.06.29 박채니 183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대응 file 2020.06.29 임지안 103
6.25 D-DAY, 국민들 우려대로 전쟁 일어날까? file 2020.06.29 임지안 144
폐의약품 올바른 분리배출 방안, 사람들은 알고 있나? 2020.06.29 서지은 99
G- 경제 국제기구의 종류에는 무엇이 있는가? file 2020.06.29 윤영주 95
세상은 멈추지 않는다 file 2020.06.26 정미강 186
'어린이 다발성 염증 증후군', 코로나19에 이은 새로운 위협 file 2020.06.26 이다은 133
한국전쟁 70주년인데...20일간의 일촉즉발 남북 관계 file 2020.06.26 김대훈 144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씨, 구속 2개월 연장...7월 범죄인 인도심사 추가 심문 file 2020.06.25 김수연 159
꿈의 직장,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논란’ file 2020.06.25 유시온 283
전두환, 노태우 동상 철거, 그 이유는? file 2020.06.24 이가빈 156
어둠의 그림자, 청소년들을 덮치다 file 2020.06.23 최유림 760
정의연은 과연 누구를 위한 단체인가? file 2020.06.23 이예빈 297
소년법 개정되나? file 2020.06.19 이지우 208
누군가의 대변이 치료제가 될 수 있다? 2020.06.18 박혜린 198
나날이 늘고 있는 아동학대, 가정폭력...줄일수는 없을까? 1 file 2020.06.17 이채원 1169
등교개학 이후, 학교 VS 코로나-19 2020.06.16 홍승우 240
미국에서 일어난 시위와 폭동, 'Black Lives Matter' 1 2020.06.16 허예진 619
'강제징용' 일본의 뻔뻔한 태도 2020.06.10 조은우 260
PK8303의 추락. 이유와 결과 2020.06.10 이혁재 243
트럼프 대통령, 중국을 향한 거침없는 비난 file 2020.06.09 김서원 228
미국의 인종차별 항의 시위, 우리의 인권의식은? 2 file 2020.06.08 유지은 6388
코로나로 인한 여행 file 2020.06.08 양소은 254
대중교통도 마스크 의무화 1 file 2020.06.05 최윤서 324
평등하고 자유로운 나라 미국의 인종차별 file 2020.06.02 임상현 323
체포 과정에서 용의자를 질식사하게 한 미국 경찰, 그리고 이어진 '플로이드 사망 시위' file 2020.06.02 김가희 251
교과서 속 부정확한 성(性) 지수 교체 시급 file 2020.06.02 박지훈 241
일본과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차이 2020.06.01 이다진 276
청소년을 향한 담배 광고, 괜찮은 걸까? file 2020.06.01 김가희 302
저가항공사들의 반란? 1 2020.06.01 이혁재 226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더이상 지체할 수 없는 등교 개학 file 2020.06.01 박소명 253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276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521
코로나19로 더욱 깊어진 게임 중독의 늪 file 2020.05.28 오윤성 540
사은품 가방 얻고 난 후 버려진 커피 300잔 file 2020.05.28 김태희 357
코로나19 사태, 숨겨진 일등공신은? file 2020.05.27 임서현 364
대재앙 코로나19, 논란의 일본 코로나 학생 재난지원금 차별 file 2020.05.27 송승연 717
닌텐도 스위치의 가격 폭등 file 2020.05.27 백진이 336
학생들이 지금 ‘공허한 메아리’를 듣고 있다고? file 2020.05.27 최유진 232
한국 최초 기관단총 K1A 2020.05.27 이영민 285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에 놓인 홍콩 1 file 2020.05.26 신지윤 303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266
‘n번방 사건 영화화’ 논란되자 제작 취소 file 2020.05.26 유시온 863
역대로 일 안하는 20대 국회... 끝까지 자기 몫은 챙겼다? file 2020.05.26 김대훈 2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