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빨라지는 개화시기, 이젠 꽃구경도 선착순으로?

by 19기김시현기자 posted Apr 27, 2021 Views 18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619147267088.jpg[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9기 김시현기자]


 흔히 4월은 벚꽃의 계절이라고도 한다. 그러나 올해 2021년은 좀 다르다. 근래에 들어 벚꽃의 개화 시기가 점점 일러지던 도중 올해는 3월부터 벚꽃이 피었고, 4월에는 이미 벚꽃이 거의 다 진 후이다. 가장 늦게 핀다던 마이산의 벚꽃마저 4월 12일 즈음 피었고, 겹벚꽃이 피어나는 날씨가 되어버린 것이다. 이러한 이상 기온 때문에 꽃들의 개화 시기가 일러진 데에 반해, 코로나19로 인하여 시민들은 꽃구경마저도 선착순으로 해야 한다.


 가장 절경이라 불리는 서울 여의도의 벚꽃은 하루에 360명만 볼 수 있는 선착순 제로 이루어졌다. 이를 구경하기 위해서는 온라인으로 사전 응모를 하고, 무작위 추첨 과정을 거쳐야만 가능하다. 영등포구청에 따르면 7일간 여의도 벚꽃축제 기간 전체 관람객은 총 3500여 명 정도라고 밝혔지만, 이 중 1000여 명은 사회적 약자에 배정돼 실제 입장할 수 있는 일반인은 2500여 명 밖에 되지 않는 셈이다. 고로, 이제는 꽃구경도 행운이 따라야만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하여 경기 군포시 철쭉 동산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폐쇄된다고 한다. 군포시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철쭉이 지는 시기에 따라 폐쇄 기간이 정해진다고 한다. 붉게 물든 장관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았던 철쭉 동산마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폐쇄가 되었다. 


 코로나19가 좀처럼 잡히지 않는 요즘, 계속해서 꽃들은 피어나지만 그 꽃을 볼 수 있는 사람은 제한적이다. 이에 학생들은 "이제 더 이상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대화할 수 있고, 사람 제한 수가 없이 돌아다닐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루라도 빨리 꽃구경이 행운이 아니라 자유가 될 수 있고, 마스크를 의무로써 쓰는 것이 아닌 선택이 되는 시기가 오기를 희망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9기 김시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여자배구 대표팀, 2021 VNL 참가 18인 명단 공개...도쿄올림픽 향한 첫걸음 1 file 2021.04.12 김하은 2271
[포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재준 고양시장 인터뷰 진행 file 2020.11.10 디지털이슈팀 72458
“60~74세 어르신들 코로나19 백신 예약하세요” file 2021.05.06 김태림 120
알바도 퇴직금 받을 수 있나요? file 2021.05.06 조선민 225
해외 신문 들여다 보기 file 2021.05.04 강윤아 237
"영화는 계속된다" 더욱 새로워진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 file 2021.05.03 김수인 522
우리가 함께 보는 세상, 배리어프리 영화 file 2021.05.03 김희수 252
2021 케이펫페어 부산, 방역수칙 철저히 지키며 성황리에 개최 file 2021.04.29 이승우 315
종이책을 넘어선 '전자책' file 2021.04.29 남서영 182
내 반려동물을 위한 시간 "2021 케이펫페어 부산" file 2021.04.28 김민수 196
코로나19를 극복하는 템플스테이, 색다른 문화즐기기 file 2021.04.28 윤희주 175
심각한 일자리 부족에 고통받는 청년들, 그들을 위한 지원은? file 2021.04.28 김민아 333
빨라지는 개화시기, 이젠 꽃구경도 선착순으로? file 2021.04.27 김시현 181
LG 모바일의 몰락을 돌아보며 file 2021.04.26 이준호 199
300달러 미만 5G 폰 美 출시, 삼성의 전환점이 될 것인가? file 2021.04.26 양연우 220
〈the Issue: 시대를 관통하는 현대카드 라이브러리 Magazine Collection〉, 매거진으로 시대를 보여주다 file 2021.04.26 권가현 248
없어져야 할 강제 결혼식, 알라 카추 file 2021.04.26 이수미 255
창원서,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개최 file 2021.04.26 김진영 184
태조어진, 경기전 file 2021.04.26 노윤서 334
애플의 걸작 'M1'프로세서 file 2021.04.26 임승찬 158
특례시가 나가신다 길을 비켜라! file 2021.04.26 문서현 195
'알쓸범잡', '웰컴 투 비디오' 손정우 판결은 "무지에서 비롯된 안이함" file 2021.04.26 김수연 263
4•19혁명과 시인 김수영 file 2021.04.26 박혜진 223
CBDC(중앙은행 디지털화폐)의 경제적 영향과 차후 동향 file 2021.04.26 김수태 164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예술인들, 무예 24기 file 2021.04.23 최민서 349
세월호 '#기억은힘이세지' 온라인행진 이루어지다 file 2021.04.22 이은별 305
K-바이오를 이끄는 주역, 한인 생명 과학자들 ‘K-BioX’에서 모인다 1 file 2021.04.21 이주연 813
당신이 기억하는 '당신의 몸'은? file 2021.04.21 정다빈 270
축구의 판이 바뀌기 시작한다! 유러피안 슈퍼리그 창설 file 2021.04.21 전기혁 341
세종서 택시 같은 버스 ‘셔클’ 운행 file 2021.04.20 김태림 297
도쿄올림픽,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을까? file 2021.04.20 풍은지 584
'전현우+모트리 45점' 전자랜드, 오리온 꺾고 4강 PO 진출 file 2021.04.19 윤서원 329
쓰레기장이 꽃밭으로 1 2021.04.16 김은지 318
대구국제마라톤, 비대면으로 달려보자! 1 file 2021.04.15 김민석 798
KBO, 40번째 시즌을 '팬들의 힘찬 응원'과 함께 시작 file 2021.04.14 이정훈 671
알아야 산다! 뉴스 리터러시 file 2021.04.12 김수임 384
방송인 장성규의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홍보대사 위촉식 및 기부금 전달식 file 2021.04.09 이수지 391
장성규-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이번에도 함께할 수 있어 기뻐요” file 2021.04.09 민유정 548
코로나에 빼앗긴 벚꽃 구경, 온라인으로 즐기자 file 2021.04.06 권민주 553
유튜브 알고리즘이 불러온, 'K-POP 역주행' 변화 file 2021.04.06 김명진 524
설레는 시작, 프로야구 개막 file 2021.04.05 오경언 511
'제6회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감사한 마음을 전해보아요 file 2021.04.02 하늘 1018
2021 P4G 정상 회의, 서울에서 개최된다 file 2021.04.02 김태희 802
감사편지를 통한 아이들의 인성함양, 제6회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file 2021.04.01 오지수 513
우리 다함께 편지보내고 간식먹어요! file 2021.04.01 우규현 534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2021년 제6회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개최 file 2021.04.01 장혜수 531
편지에 고마움을 담아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file 2021.04.01 정예인 561
"소통 줄어가는 요즘, '감사' 담은 편지 한 통 어때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6회 감사편지 공모전 개최 file 2021.04.01 김도연 470
교육체제가 아닌 교육 제재 2021.04.01 박지은 4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3 Next
/ 8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