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LG 모바일의 몰락을 돌아보며

by 이준호대학생기자 posted Apr 26, 2021 Views 20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IMG-393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준호 대학생기자]


최근 LG전자는 자사의 모바일 사업부를 철수한다는 공식 발표를 내놓았다. 매각 등의 다양한 예측이 있었지만, 결국 철수라는 선택을 하게 된 것이다.

 

많은 관련 종사자들은 LG의 실패가 스마트폰으로의 전환에 대응하지 못했고, 이로 인해 발생한 문제점들이 누적되어 오늘날과 같은 결과를 초래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 또한 합리적인 분석이지만, 이것으로 이 상황을 전부 설명하기엔 부족한 점이 있다. 실제로 LG 모바일 사업부의 적자 행진의 막을 올린 시기는 2015년 즈음으로 이때는 이미 스마트폰이라는 제품이 시장에 안착된 이후이고, 아이디어의 혁신에 당시의 기술력으로는 어느 정도 한계가 보이는 시점이었다. 여기서 LG는 무리한 아이디어의 도입을 시도한다.


무리수의 시작은 G4 모델에 후면 가죽 소재를 채택한 것이다. 이는 기기에 고급스러움으로 더해 준다는 장점이 있었지만, 내부의 발열을 효과적으로 해소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고, 이는 기기의 성능에 악영향을 주었으며, 심지어는 하드웨어적 고장의 원인으로 작용하였다. 다음 해에 출시된 G5 모델은 스마트폰 최초로 모듈형 디자인을 채택하였다. 제품 하단 부분을 모듈화하여 사용자의 편의에 맞게 다양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는 아이디어였다. 제품의 의도 자체는 신선했으나, 모듈과 제품 간의 유격 문제가 발생하였고, 제품 마감 자체도 좋은 평을 받지 못했다. 또한 모듈화의 결과로 배터리의 탈착이 가능하다는 점을 내세웠으나, 정작 이 배터리의 사용시간은 타제품에 비해서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 주었다. 무엇보다도 당시는 각 제조사들이 탈착식 배터리를 포기하고 일체형으로 넘어가는 대신 기기에 방수 방진 기능을 탑재하는 방식으로 패러다임을 전환시키던 시기였다. 이 시기에 LG는 흐름을 읽지 못하고 또다시 실패를 경험해야 했다. 이후 G6를 출시하였지만, 경쟁사인 삼성전자의 S8 모델에 밀려 최신 프로세서를 탑재하는 데 실패했고, 하반기 플래그십 제품인 V30은 스냅드래건 835를 탑재하여 성능적 향상을 이뤄내었지만, 기존의 V 시리즈의 특징인 세컨드 스크린을 제외함으로써 두 제품군 간의 서로 다른 특징을 지워버렸다. 경쟁사인 삼성전자의 S 시리즈는 해당 연도의 첫 번째 플래그십 스마트폰이라는 타이틀을, 노트 시리즈는 좀 더 다듬고 S 펜의 탑재로 인한 여러 부가기능을 통해 개성을 부여한 것과 비교된다. 이후 출시한 G7V40 제품에서는 뉴 세컨드 스크린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돌아왔지만, 이는 경쟁사의 노치 디자인과 별반 차이가 없는 아이디어였다. 또한 당시 LGG 시리즈와 V 시리즈의 차이를 LCDOLED 디스플레이라고 재정립하였지만, 소비자에 제대로 어필하지 못했다. 이후 출시한 G8은 정맥 인식의 효용성 논란과 화면 진동을 통해 소리를 전달하는 스피커 방식의 품질 문제가, V50은 듀얼 스크린을 제외하면 특색이 없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후 2020년에는 중급형 AP를 탑재한 벨벳과 윙만을 국내 시장에 출시하며 한 해 동안 국내에 출시된 플래그십 스마트폰이 전무한 초유의 상황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이렇게 보면 LG가 기회를 잡을 틈이 전혀 없었던 것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G3까지만 해도 나름의 특징을 보여주었으며, 시장의 반응도 나쁘지 않았다. 특히 경쟁했던 삼성전자의 S5의 후면 디자인에 대한 비판이 거세 오히려 LG가 분위기를 타는 중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올 정도였다.

 

하지만 납득하기 힘든 아이디어에 대한 집착을 고집하면서 LG의 스마트폰은 점차 몰락하였고, 분위기를 반전시켜야 했던 2016년에서 2018년 사이에도 이는 변하지 않았다. 이는 결국 한 시대를 풍미했던 휴대전화 제조사의 몰락을 가져오고야 말았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2기 대학생기자 이준호]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여자배구 대표팀, 2021 VNL 참가 18인 명단 공개...도쿄올림픽 향한 첫걸음 1 file 2021.04.12 김하은 2274
[포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재준 고양시장 인터뷰 진행 file 2020.11.10 디지털이슈팀 72633
“60~74세 어르신들 코로나19 백신 예약하세요” file 2021.05.06 김태림 120
알바도 퇴직금 받을 수 있나요? file 2021.05.06 조선민 225
해외 신문 들여다 보기 file 2021.05.04 강윤아 239
"영화는 계속된다" 더욱 새로워진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 file 2021.05.03 김수인 530
우리가 함께 보는 세상, 배리어프리 영화 file 2021.05.03 김희수 253
2021 케이펫페어 부산, 방역수칙 철저히 지키며 성황리에 개최 file 2021.04.29 이승우 316
종이책을 넘어선 '전자책' file 2021.04.29 남서영 183
내 반려동물을 위한 시간 "2021 케이펫페어 부산" file 2021.04.28 김민수 197
코로나19를 극복하는 템플스테이, 색다른 문화즐기기 file 2021.04.28 윤희주 175
심각한 일자리 부족에 고통받는 청년들, 그들을 위한 지원은? file 2021.04.28 김민아 344
빨라지는 개화시기, 이젠 꽃구경도 선착순으로? file 2021.04.27 김시현 181
LG 모바일의 몰락을 돌아보며 file 2021.04.26 이준호 200
300달러 미만 5G 폰 美 출시, 삼성의 전환점이 될 것인가? file 2021.04.26 양연우 221
〈the Issue: 시대를 관통하는 현대카드 라이브러리 Magazine Collection〉, 매거진으로 시대를 보여주다 file 2021.04.26 권가현 248
없어져야 할 강제 결혼식, 알라 카추 file 2021.04.26 이수미 256
창원서,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개최 file 2021.04.26 김진영 185
태조어진, 경기전 file 2021.04.26 노윤서 335
애플의 걸작 'M1'프로세서 file 2021.04.26 임승찬 159
특례시가 나가신다 길을 비켜라! file 2021.04.26 문서현 196
'알쓸범잡', '웰컴 투 비디오' 손정우 판결은 "무지에서 비롯된 안이함" file 2021.04.26 김수연 265
4•19혁명과 시인 김수영 file 2021.04.26 박혜진 224
CBDC(중앙은행 디지털화폐)의 경제적 영향과 차후 동향 file 2021.04.26 김수태 165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예술인들, 무예 24기 file 2021.04.23 최민서 349
세월호 '#기억은힘이세지' 온라인행진 이루어지다 file 2021.04.22 이은별 305
K-바이오를 이끄는 주역, 한인 생명 과학자들 ‘K-BioX’에서 모인다 1 file 2021.04.21 이주연 817
당신이 기억하는 '당신의 몸'은? file 2021.04.21 정다빈 271
축구의 판이 바뀌기 시작한다! 유러피안 슈퍼리그 창설 file 2021.04.21 전기혁 341
세종서 택시 같은 버스 ‘셔클’ 운행 file 2021.04.20 김태림 297
도쿄올림픽,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을까? file 2021.04.20 풍은지 584
'전현우+모트리 45점' 전자랜드, 오리온 꺾고 4강 PO 진출 file 2021.04.19 윤서원 331
쓰레기장이 꽃밭으로 1 2021.04.16 김은지 319
대구국제마라톤, 비대면으로 달려보자! 1 file 2021.04.15 김민석 802
KBO, 40번째 시즌을 '팬들의 힘찬 응원'과 함께 시작 file 2021.04.14 이정훈 673
알아야 산다! 뉴스 리터러시 file 2021.04.12 김수임 384
방송인 장성규의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홍보대사 위촉식 및 기부금 전달식 file 2021.04.09 이수지 392
장성규-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이번에도 함께할 수 있어 기뻐요” file 2021.04.09 민유정 548
코로나에 빼앗긴 벚꽃 구경, 온라인으로 즐기자 file 2021.04.06 권민주 553
유튜브 알고리즘이 불러온, 'K-POP 역주행' 변화 file 2021.04.06 김명진 524
설레는 시작, 프로야구 개막 file 2021.04.05 오경언 511
'제6회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감사한 마음을 전해보아요 file 2021.04.02 하늘 1018
2021 P4G 정상 회의, 서울에서 개최된다 file 2021.04.02 김태희 803
감사편지를 통한 아이들의 인성함양, 제6회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file 2021.04.01 오지수 513
우리 다함께 편지보내고 간식먹어요! file 2021.04.01 우규현 534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2021년 제6회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개최 file 2021.04.01 장혜수 531
편지에 고마움을 담아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file 2021.04.01 정예인 569
"소통 줄어가는 요즘, '감사' 담은 편지 한 통 어때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6회 감사편지 공모전 개최 file 2021.04.01 김도연 470
교육체제가 아닌 교육 제재 2021.04.01 박지은 4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3 Next
/ 8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